엄마, 엄마, 우리 엄마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이장희, 양우정)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엄마, 엄마, 우리 엄마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76회 작성일 22-08-12 00:01

본문

엄마, 엄마, 우리 엄마

 

빗발도 고개를 갸우뚱거리며 거미로 빗질하는 저물녘, 들물로 팽팽하게 들어찬 항암 환자들의 야윈 발목이 도마뱀 꼬리처럼 휙 잘려나갔다 잠깐의 휴식이 길게 한숨을 내쉬자 들숨과 날숨이 문득 수화기로 달라붙었다 강 건너 저편 마을에서 내 어머니의 숨비소리가 휘익, 삐익, 출렁거린다 치매 초기에 중풍의 구음장애가 물집이 부풀어 오른 야윈 참새 발목을 질질 끌며 지팡이도 없이 어눌하게 수화기를 건너왔다

 

누꼬, 접니다, 그새 막둥이 목소리도 잊었는교, 지나가, 야야, 나는 아픈데 없다, 걱정 이만치도 말거래이, 니는 아픈 데 없나, 밥은 묵고 사나, 아 들은 잘 있제, 동우기, 동거니, 보고잡다, 내 새끼들, 단도리 잘하고, 그라고 지발 니 애비처럼 술 쳐마시다가 죽지 말고, 남 존일 다 시키지 말고, 돈 기한줄 알아라, 니는 에미 말만 잘 알아 무검 잘 살끼다, 알겠제,

 

뚜우우우우,

 

신호음의 아가미가 칼질도 없이 일방적으로 철커덕 잘려나갔다 곧이어 찰나의 적요스러움, 창자가 뒤틀린 백파가 갯바닥에 할퀸 눈두덩이로 철썩거린다 국숫발 같은 빗발이 송곳처럼 정수리로 내리꽂혔다 밑동 잘린 유리창에 못 박힌 빗방울들이 옹이로 거뭇거뭇 자라올라 퇴근길 젖은 샅으로 흐물흐물 삭어져 흘러내리고 있었다

댓글목록

崇烏님의 댓글

profile_image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잠깐 아침 출근했다가 촌에 어머님 뵙고
왔네요. 요즘 복숭철이라 복숭아 좀 드리고
왔습니다. 다녀오니 또 한 켠 놓이네요

이번주는 그렇고 다음 주 보고 벌초도
몇 번 다녀와야할 것 같아요....풀이 또
꽤 자랐을 것 같은,

오늘 주신 시 마음 따뜻하게 또 머물고
갑니다. 콩트 시인님, 돈이 중요할까요
자주 찾아뵙는 것만큼 더 소중한 것
없는 것 같더라고요. 함께 같이 있는 것

늘 누구나와 함께 같이 하는 것 그것만큼
소중한 건 없을 거 같아요. 오늘 남은 시간
따뜻하게 보내시고요. 감사합니다. 콩트 시인님

콩트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한 잔 했습니다.
옥상서 생맥주 나누는데
나이 든 영감, 할망은 우리 뿐이고
자식 같은 젊은이들만 기웃거리는데
참, 그 모습
정말 아름답고 부럽더이다.
일행이 제 모습을 사진 찍어 카톡에 올렸는데
가만이 보니 가마떼기 하나 펄럭거리고
어디서 많이 본 노숙자의 얼굴이 가물거리고...
제가 죽으면 좋은데 보내줄라꼬 하느님이 이불로 그런것인지
하여간 바닷가 살믄서 바다 풍경, 간만에 봅니다
술에 맛이 갔는지 모르겠으나
제 앞자리엔 키케로가 앉아 있고
옆자리엔 페트라르카가 건배 제의를 하더이다
스튜디아 후마니타스!
아, 인생이여~~~!
지랄하고 자빠졌네,
아이고, 주정 부려서 죄송합니다.
숭오 시인님,
주말 잘 보내시고
무엇보다 건강하시길 소망합니다.
쉬세요~~^^

Total 29,413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9-24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15 12-26
29411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9-27
29410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9-27
29409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9-27
29408 와리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9-27
29407 금경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9-27
29406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9-27
29405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9-27
29404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9-27
29403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9-27
29402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9-27
29401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9-27
29400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9-26
29399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9-26
29398 목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9-26
29397 와리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9-26
29396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9-26
29395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9-26
29394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9-26
29393 개도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9-25
29392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9-25
2939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9-25
29390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9-25
29389 와리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9-25
29388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9-25
29387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9-25
29386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9-25
29385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9-24
29384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9-24
29383 구식석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9-24
29382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9-24
29381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9-24
29380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9-24
29379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9-24
29378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9-23
29377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9-23
29376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9-23
29375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9-23
29374 김진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9-23
29373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9-23
29372 목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9-23
29371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9-23
29370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9-22
29369 느지막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9-22
29368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9-22
29367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9-22
29366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9-22
29365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9-22
29364 최상구(靜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9-22
29363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9-22
29362
구월은 댓글+ 2
안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9-22
29361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9-22
29360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9-21
29359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9-21
29358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9-21
29357
日日是好日 댓글+ 1
미소향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9-21
29356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9-21
29355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9-21
29354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9-21
29353 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9-21
29352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9-21
29351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9-21
29350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9-21
29349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9-20
29348
기다림 댓글+ 1
김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9-20
29347 김진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9-20
29346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9-20
29345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9-20
29344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9-2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