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조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이장희, 양우정)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만조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149회 작성일 22-08-15 11:27

본문

만조


초록 향기, 허기진 마음속 견포에 솥단지 걸어놓고 아침을 푼다 축축하고 습한 짙푸른 편린들이 후두둑 정수리로 빗발치듯 거미줄을 친다 오래전 당신이 길 떠난 오솔길 섶자리마다 귓불을 잡아당기는 저 자지러지는 소리, 지나간 날들의 살풀이였을까 잘려나간 아가미와 애간장이 여름 아침 내내 불어오는 징소리에 스미어 징거미의 꼬리지느러미처럼 퍼드덕거리고 있었다 예리하게 퍼져나가는 까마귀의 목청이 어느 노변으로 천천히 갈앉았다 날 선 아침의 칼끝으로 까마귀의 배를 갈라 날갯죽지를 뽑아 들고 여름의 내장 속으로 걸어갔다 썩은 시취가 묏바람을 타고 사위로 출렁거린다 까아아아악, 까아아아앜, 초들물이 덜미를 핥으며 거뭇거뭇 밀려온다 고조된 연초록 햇살에 휩싸인 우듬지로 새털 같은 구름 옷으로 갈아입은 까마귀 한 마리가 새하얀 아침을 燒紙하고 꽁지깃 세우며 천공으로 퍼드덕 날아올랐다

댓글목록

崇烏님의 댓글

profile_image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만조 그득합니다. 콩트 시인님.....^^
연일 연휴더라고요..잘 보내셨는지요.

설이 탈옥한다면, 흰 눈 가득히
볼 수 있을까요...까마귀 떼에 잠시
또 위안한 하루 풉니다.  잘감상했습니다.

늘 건안하시길요....

콩트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연휴를 보낸 사무실 풍경은
뭐랄까요, 장날의 풍경처럼 어수선했습니다.
오늘 하루 잘 지내셨습니까?
저는 퇴근하고 잠시 노트북 앞에 앉았습니다.
이런저런 생각에 갈앉는 중입니다.
시인님께서도 어서 퇴근하시어
편안한 저녁 맞이하시길요,
건강하시고요~~^^
오늘 하루, 수고하셨습니다.

Total 29,413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9-24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15 12-26
29411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22:47
29410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22:14
29409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21:01
29408 와리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3:13
29407 금경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1:45
29406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0:37
29405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9:38
29404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8:54
29403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7:18
29402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6:16
29401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1:51
29400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9-26
29399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9-26
29398 목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9-26
29397 와리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9-26
29396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9-26
29395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9-26
29394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9-26
29393 개도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9-25
29392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9-25
2939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9-25
29390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9-25
29389 와리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9-25
29388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9-25
29387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9-25
29386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9-25
29385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9-24
29384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9-24
29383 구식석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9-24
29382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9-24
29381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9-24
29380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9-24
29379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9-24
29378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9-23
29377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9-23
29376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9-23
29375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9-23
29374 김진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9-23
29373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9-23
29372 목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9-23
29371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9-23
29370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9-22
29369 느지막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9-22
29368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9-22
29367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9-22
29366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9-22
29365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9-22
29364 최상구(靜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9-22
29363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9-22
29362
구월은 댓글+ 2
안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9-22
29361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9-22
29360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9-21
29359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9-21
29358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9-21
29357
日日是好日 댓글+ 1
미소향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9-21
29356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9-21
29355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9-21
29354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9-21
29353 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9-21
29352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9-21
29351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9-21
29350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9-21
29349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9-20
29348
기다림 댓글+ 1
김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9-20
29347 김진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9-20
29346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9-20
29345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9-20
29344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9-2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