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당신이 이것을 알았으면 한다 * * 어제의 중생이 오늘은 붓다가 되어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난 당신이 이것을 알았으면 한다 * * 어제의 중생이 오늘은 붓다가 되어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92회 작성일 23-01-25 08:25

본문



난 당신이 이것을 알았으면 한다

사문沙門/ 탄무誕无



감각기관 안이비설신의(눈,귀,코,혀,/피부=몸/,의식)가 

여섯 감각 대상인

색성향미촉법(색,소리,향기,미각,촉각,무의식)과 

부딪혔을 때 

인간은 바로 느낌부터 일어난다 


느낌으로 끝나면 

더 이상 윤회가 없겠지만

몸 감각으로 받아들였을 때 

인과응보의 수레바퀴를 굴리게 된다

이것이 생각(마음)의 윤회다

(이것이 생각이 죽고 사는 윤회다)


감각기관이 감각 대상을 만났을 때 

피할 방법은 없다 

그렇다고 감각 대상이 없는 곳에서 

눈감고 귀 막고 살 수는 없다 

감각 대상에 부딪히면 일단 받아들여야 한다


느낌은 사람마다 차이가 날 수 있다 

즐거운 것일 수도 있고,

괴로운 것일 수도 있고,

덤덤하기도 하다 

축적된 성향(받아들이는 사람 습)에 따라

크게 좌우된다


축적된 성향은 

자신도 제어하지 못한다

지은 업대로 다 받게 된다


지금까지 지은 업은 어쩔 수 없다

앞으로 업대로 살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알아차려야 한다

알아차리는 순간만큼은 

번뇌의 회전을 굴리지 않는다

알아차리게 되면 

느낌이 일어났다 

사라지는 것임을 알게 된다

생각(마음)의 속임수에 넘어가지 않는다

'알아차림'이 아주 중요하다

이것을 행했을 때 이것이 깨어 있음이다.


감각기관이 감각 대상을 

있는 그대로 바라볼 때 

감각적 욕망은 사라지게 된다

하지만 느낌이 하자는 대로 바라게 되면 

갈애로 발전하게 되고 

마음에 고통을 주는 

윤회의 수레바퀴는 굴러간다


있는 그대로 바라보고 

사실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면 된다

그랬구나, 그랬네, 

허허, 그러려니 하면서 말이다


'마음은 생각이 투사된 세상(느낌)을 만들어낸다'

'그 투사된 세상(느낌)이 마음(생각)을 만들어낸다'

*

*

*

마음과 생각/

생각이 파도라면 마음은 바다지요.

똑같은 성질의 물입니다.

둘 다 물이지만 무게는 다르지요.

생각이 마음이고, 마음이 생각입니다.

다른 이름 같은 뜻입니다.


마음과 생각에 견주어보라고 

친절히 가르쳐드렸습니다. 

'보시 없는 보시'로

귀한 살림살이 내어드렸습니다. 

쉽게 얻으니 귀한 줄 모르면 안 됩니다.

/

'배움을 부끄러워하지 마십시오.'

'배움을 창피하다 생각지 마십시오.'



////////////////////////////////////////////////////////////



어제의 중생이 오늘은 붓다가 되어

사문沙門/ 탄무誕无 



말을 내쫓고 

나귀 길러 털을 빗은 언어로 

신비롭게 말하며

모양 없는 공 들고서 

실체 없는 상상과 

있는 것보다(눈에 보이는 것보다) 

더 강렬하게 다가간다 


공이 모든 허구(상상)와 있음의 

어머니(본바탕, 본바침)이기 때문이다


탐욕의 아비와 미혹의 어미를

한방에 날린 것이라

비약과 기지는 늘 나를 따른다

공에 계합해 꼬마 잡는 마음 다잡았다


구름 때문에 눈이 내리는 것이 아니라

'맑은 하늘이어서 내 눈이 내린다'


산하대지 초목총림할 것 없이 

잎새 하나하나가 다 붓다의 소매로다

부처 삶아 조사들을 구워냈다


*

*

한 편 더 올리면 

어렵게 읽히는 부분과

쉽게 읽힌 부분에 숨어 있는 뜻,

주해 달아놓겠습니다.

/

시공부와 시 쓰기는 

자기 내면의

얼어붙은(자고 있는) 바다를 깨는 

도끼여야 합니다.


'배움을 부끄러워하지 마십시오.'

'배움을 창피하다 생각지 마십시오.'



///////////////////////////////////////////////////////




댓글목록

탄무誕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과로에 시베리아 한파 맞고,
심하게 코, 코, 코, 코하고 있습니다.

다 낫고, 팬 하러 가겠습니다.
편히 쉬십시오.

다섯별님의 댓글

profile_image 다섯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현실이 대꼬챙이 같아 마음과 생각 또는 느낌을 넘나드는
시 한수 제대로 못올리고 있습니다
잘 감상하고 흔적 남기옵니다 꾸벅.

탄무誕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과로에 시베리아 한파 맞고,
재채기, 너무 많이 좔좔 흐르는 콧물, 눈물, 동반,,,,,
골 아프게 띵한 감기 심하게 걸려 있습니다.
평소 부실한 몸, 맥 못 출 정도로 한 얼얼!
많이 불편하고 기분 나쁜 감기/

아이고, 뒈지겠심미더!

다 낫고,
댓글로 찾아뵙겠습니다.
수고하십시오.

Total 30,408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41 12-26
30407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15:05
30406 다섯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14:48
30405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12:01
30404 목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9:43
30403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9:25
30402 와리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8:43
30401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8:21
30400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7:48
30399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6:48
30398
레쓰비 새글 댓글+ 1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6:33
30397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6:21
30396
환영(幻影) 새글 댓글+ 1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0:29
30395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0:00
30394
무당 벌레 새글 댓글+ 3
레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1-29
30393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1-29
30392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1-29
30391
폐가 새글 댓글+ 2
푸른별똥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1-29
30390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1-29
30389
시금치 댓글+ 1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1-29
30388
양평옥 댓글+ 6
다섯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1-29
30387
멍때리기 댓글+ 4
와리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1-29
30386
고장등 댓글+ 1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1-29
30385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1-29
30384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1-29
30383
광중(壙中) 댓글+ 4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1-29
30382
마지막 날 댓글+ 2
창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1-29
30381
허기 댓글+ 4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1-28
30380 미소향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1-28
30379
서비스 센터 댓글+ 1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1-28
30378
한 줌의 흙 댓글+ 4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1-28
30377
원점 댓글+ 1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1-28
30376
밤바다 댓글+ 4
정민기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1-28
30375
백일홍 댓글+ 5
다섯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1-28
30374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1-28
30373
겨울 눈 댓글+ 3
와리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1-27
30372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1-27
30371 짭짤ᄒᆞᆫ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1-27
30370
그녀는 없다 댓글+ 2
콩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1-27
30369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1-27
30368 목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1-27
30367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1-27
30366 안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1-27
30365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1-27
30364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1-27
30363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1-27
30362
열차 안 공습 댓글+ 4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1-26
30361
울타리 댓글+ 4
다섯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1-26
30360 브루스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1-26
30359 소영사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1-26
30358
발바닥에게 댓글+ 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1-26
30357
무말랭이 댓글+ 1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1-26
30356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1-26
30355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1-26
30354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1-26
30353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1-26
30352 여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1-26
30351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1-26
30350 와리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1-26
30349
60 댓글+ 2
와리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1-25
30348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1-25
30347 다섯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1-25
30346 목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1-25
30345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1-25
열람중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1-25
30343
동안 댓글+ 2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1-25
30342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1-25
30341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1-24
30340
게토(Ghetto) 댓글+ 10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1-24
30339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1-24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gmail.com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