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닷가 우체국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바닷가 우체국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05회 작성일 18-10-11 00:06

본문

바다가 보이는 곳 그것도 영겁이 아슬아슬 걸린 기슭에 

눈에 잘 띄지 않는 우체국 하나 있었습니다


마당에 내려서는 히야신스처럼 

말끔하니 씻어 낸 정면  

작은 문 하나 빼꼼히 열려 

어둔 속이 조금 보이는 것도 같았습니다


가다 동백꽃잎 모가지째 떨어져 

바람에 불려 건물 안으로 들어가 버리곤 하였습니다


어른어른거리다가 황홀하다는 듯 

거기에서 빠알간 자쥐가 멎곤 하였습니다


늘 그냥 지나치다 어느 날 안으로 들어가 보았습니다 

편지 부칠 그 누구도 없었지만 

안으로 들어가 보았습니다


팽팽한 햇빛이 외줄타기하고 있는 빈 방 하나 있더군요


편지는 아니고 

내 손 안에 타들어 가는 붓꽃 한 송이 쥐어 있더군요


문드러진 꽃잎이 

향기만 독하게 내뿜고 있더군요


아른아른 시취屍臭를 하얀 종이 삼아  

나는 거기서 편지를 썼습니다 

동백꽃 시즙屍汁 담뿍 묻혀 

빨강 글자도 쓰고 보랏빛 방점도 찍고 

여백은 바다를 그대로 부었답니다


나는 쓰다 만 편지를 거기 두고 나왔지만 

내 편지는 그곳에서 황홀 속에 

스스로를 계속 써나가고 있습니다


그대는 아실까요


스스로를 지우는 황홀 속에서 

계속 쓰여지고 있을 편지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2,702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9 1 01-21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29 0 12-26
12700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18:05
12699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17:00
12698
이빨 청춘 새글 댓글+ 5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16:49
12697
시래기 새글 댓글+ 8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13:54
12696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13:28
12695
홍매화 새글 댓글+ 20
선아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13:18
12694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12:00
12693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11:52
12692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11:28
12691
천국의 깊이 새글 댓글+ 1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10:36
12690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10:20
12689
함박눈 새글 댓글+ 2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9:19
12688
고 목 새글 댓글+ 18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9:17
12687
보리밭 새글 댓글+ 2
krm3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8:48
12686 파랑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8:42
12685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8:35
12684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8:33
12683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7:18
12682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 07:16
12681 쇄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4:18
12680
최저임금 새글 댓글+ 1
DOK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4:08
12679
외로움 새글 댓글+ 6
해운대물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2:12
12678
다르다 새글 댓글+ 1
명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2:04
12677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1:25
12676 최마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1:23
12675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1:17
12674
일기 새글 댓글+ 4
요세미티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0:23
12673
강태공님 덕분 새글 댓글+ 10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0:00
12672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2-18
12671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2-18
12670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2-18
12669
처녀뱃사공 새글 댓글+ 10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2-18
12668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2-18
12667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2-18
12666
개발에 닭 알? 댓글+ 12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2-18
12665
봄의 희망 댓글+ 4
江山 양태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2-18
12664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2-18
12663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2-18
12662
펀치볼 시래기 댓글+ 22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2-18
12661
술국 댓글+ 1
아무르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2-18
12660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2-18
12659
6 & 9 댓글+ 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2-18
12658
겨울 호수 댓글+ 2
인생만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2-18
12657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2-18
12656
밤의 중독 댓글+ 16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2-18
12655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2-18
12654
감 포 댓글+ 19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2-18
12653 창문바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2-18
12652
상고대 댓글+ 2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2-18
12651 krm3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2-18
12650 파랑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 02-18
12649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2-18
12648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2-18
12647
포지션position 댓글+ 24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2-18
12646
나는 두렵다 댓글+ 3
요세미티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2-18
12645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2-18
12644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2-18
12643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2-18
12642 최마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2-18
12641 무능한젊은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2-18
12640
1 댓글+ 2
mwuj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2-18
12639
살맛 나 댓글+ 10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2-18
12638 야랑野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2-17
12637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2-17
12636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2-17
12635 XvntXyndr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2-17
12634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2-17
12633
둥지 댓글+ 1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2-1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