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리바시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키리바시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83회 작성일 18-11-15 00:06

본문






가도 가도 바다가 끝나지 않는 곳이면, 그 청공의 경계 아슬아슬 걸어가 보라. 키리바시가 거기 있다고 한다.


아침에 야자열매 따서 꼭지 도려내 응달에 놓아두면 저녁에 술이 된다고 한다.


정오에는, 머리 꼭대기 있던 햇빛이 삽짝문 열고 들어와 마당에 있는 야자수 한번 툭 건드려 본 다음 방안을 둘러보며 마우리 코 나 마우리 캄 나 마우리. 눈동자 속 간지럽히는 비췻빛 수맥 되어 방안이 온통 투명해진다고 한다. 바다가 투영되는 햇빛 속 살아가는 물고기들, 덩달아 방안으로 헤엄쳐들어오기도 한다.


키리바시는 섬 중앙이 무너져 거기 밀려들어온 바다로 비췻빛 속 떠다니는 반지가 되었다고 한다. 섬 밖으로 걸어나가도 바다, 섬 안으로 걸어들어와도 바다, 은빛 비늘 위에 무지개 서는 싱싱한 열대어들이 키리바시 주민들이다. 


키리바시에서는 삽짝문에 설렁설렁 매어둔 개가 하루 종일 가도 짖는 일이 없다고 한다. 그저 지나가는 구름 보고 하품 한번 흘러가는 바람 듣고 하품 한번 꼬리 흔들어 아주 가끔 찾아오는 손님들을 반길 뿐이다. 찾아오는 이 하루 종일 없을 때면, 지나가는 구름도 하늘도 방향 없이 불어가는 바람도 모두 손님으로 들인다.


키리바시에서는 검은 아가씨들이 땅바닥에 굴러가는 도토리 하나에도 하얀 이 드러내고 깔깔 웃는다고 한다. 서낭당같은 것이 있어서 모습도 허물어져 가는 폭포를 어머니로 모신다고 한다.


키리바시에서는 밤이 오면, 꼭지를 따 모셔뒀던 야자열매 속 출렁이는 맑은 술 달빛에 풀어 마신다고 한다. 키리바시에서는 술을 마셔도 섬이 취하지 마신 사람은 취하지 않는다고 한다. 취해도 섬이 흔들리지 마신 사람이 휘청거리는 일은 없다고 한다. 


술을 마신 뒤 개를 데리고 해변으로 산책 나가면, 어둔 밤이라도 깊고 푸른 바닷속 바닥이 훤히 들여다보인다고 한다. 별빛 맞으며 혼자 해변에 앉아 바다를 보노라면 어디선가 멀리서 돌고래가 물 위로 뛰어오르는 소리 조용히 들려온다고 한다.


키리바시에서는 이것이 일상이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2,714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1 1 01-21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31 0 12-26
12712 최마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 0 00:53
12711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00:41
12710 야랑野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 0 00:25
12709 꽃핀그리운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 0 00:08
12708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 00:00
12707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02-19
12706
사람의 관계 새글 댓글+ 1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2-19
12705 OK옷수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02-19
12704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 02-19
12703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2-19
12702
꽁초 새글 댓글+ 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2-19
12701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2-19
12700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2-19
12699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2-19
12698
이빨 청춘 새글 댓글+ 12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2-19
12697
시래기 새글 댓글+ 8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2-19
12696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2-19
12695
홍매화 새글 댓글+ 29
선아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2-19
12694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 02-19
12693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2-19
12692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2-19
12691
천국의 깊이 새글 댓글+ 1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1 02-19
12690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2-19
12689
함박눈 새글 댓글+ 2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2-19
12688
고 목 새글 댓글+ 18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2-19
12687
보리밭 새글 댓글+ 2
krm3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2-19
12686 파랑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2-19
12685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2-19
12684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1 02-19
12683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2-19
12682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 0 02-19
12681 쇄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 02-19
12680 DOK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2-19
12679
외로움 새글 댓글+ 5
해운대물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2-19
12678
다르다 새글 댓글+ 1
명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2-19
12677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2-19
12676 최마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 02-19
12675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2-19
12674
일기 댓글+ 6
요세미티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2-19
12673
강태공님 덕분 댓글+ 11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 02-19
12672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2-18
12671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2-18
12670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2-18
12669
처녀뱃사공 댓글+ 12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2-18
12668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2-18
12667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2-18
12666
개발에 닭, 알? 댓글+ 14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2-18
12665
봄의 희망 댓글+ 4
江山 양태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2-18
12664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2-18
12663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2-18
12662
펀치볼 시래기 댓글+ 22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2-18
12661
술국 댓글+ 1
아무르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2-18
12660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2-18
12659
6 & 9 댓글+ 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2-18
12658
겨울 호수 댓글+ 2
인생만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2-18
12657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2-18
12656
밤의 중독 댓글+ 16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2-18
12655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2-18
12654
감 포 댓글+ 19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2-18
12653 창문바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2-18
12652
상고대 댓글+ 2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2-18
12651 krm3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2-18
12650 파랑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 02-18
12649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2-18
12648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2-18
12647
포지션position 댓글+ 24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2-18
12646
나는 두렵다 댓글+ 3
요세미티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2-18
12645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2-1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