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단거미 엄마 > 창작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창작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비단거미 엄마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37회 작성일 18-12-07 00:06

본문






색실을 허공에 늘어뜨리고 아기 비단거미들이 하나 둘 내려온다.

거미줄이 빛나기보다는 허공이 뼈 아프게 시리다.

아기들 하나 하나 투명하다. 깊은 정적이

아이들 몸 속 가는 뼈로 자라기엔 아침 빛깔이 이르다.

 

비단거미 엄마가 높은 데서, 아기들을 위해 색실을 살살 내려보낸다.

조심조심 지상을 향해 직하하는 무게중심.

젖내음이 거미줄에 실려, 아기들은 재잘재잘 거미줄 중심으로 모여든다.

 

비단거미 엄마는 햇살이다. 비단거미 엄마는 제 얼굴에서 입을 지운다. 그것이 엄마다.

형형색색 차돌멩이들같은 엄마의 미소. 아기들은

제 목소리에 맞는 차돌멩이를 골라, 잠자고 밥 먹는 빈 집을 허무 위에 꾸린다.

 

밤이 되어서도 비단거미 엄마는 잠을 자지 않는다. 어둠이 닥치자 거미줄은 더 투명해지고 더 오묘한 빛깔 띠게 되었다.

아기들 하나하나 밤 물결에 실려 어디론가 날려가도,

달빛이 먹먹한 만큼 비단거미 엄마는 텅 빈 노래 멈추지 않는다.

자라지 못한 뼈가, 아직 아쉽다는 듯 달 속으로 기어들어간다. 거미줄이 닿기에는 손 끝 타 들어가는.

슬픔 가득한 눈망울이 하나도 둘도 아니고 수백개다. 물망초같은 별들은 그보다도 더 많다.

 

비단거미 엄마가 내리는 거미줄 끝에는 이제 아무것도 없다.

작은 폭탄처럼 터지는 일만 남은 홍매화, 비단거미 엄마 텅 빈 몸이 점점 더 부풀어오른다.

탁자도 빈 꽃병도 날카로운 모서리도 다

몸 안으로 들어간다.

아마 내일 아침 사람들은,

빈 껍질 뒤집어 쓴 집들이 썩어 가는 데 놀라고

온세상이 형형색색 비단줄로 꽁꽁 묶인 낯선 풍경에 혼비백산할 것이다.

 

 

        

 

비단거미 엄마가 시 짓는 모습을 그려 보았습니다.



 

댓글목록

붉은선님의 댓글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끝 구절 "낯선 풍경에 혼비백산 할 것이다"라는 표현이  좋습니다  낯선 언어적 구사에 강렬함이 참 좋습니다
이래서 엄마가 필요하고  선생님이 필요하고 선배님 또한 필요하다고 봅니다
자운영님 춥습니다 건강하세요~^^

Total 11,102건 1 페이지
창작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08 12-26
11101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1:08
11100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00:22
11099
오, 空 새글 댓글+ 1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0:01
11098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12-17
11097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12-17
11096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12-17
11095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12-17
11094 krm3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2-17
11093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12-17
11092 purewate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2-17
11091
도긴개긴 새글 댓글+ 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2-17
11090
생일 선물 새글 댓글+ 6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2-17
11089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2-17
11088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2-17
11087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12-17
11086 잡초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2-17
11085
싸라기눈 새글 댓글+ 2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2-17
11084
만월 새글 댓글+ 3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2-17
11083
겨울나무 새글 댓글+ 2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2-17
11082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12-17
11081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2-17
11080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2-17
11079
수상한 푸~들 새글 댓글+ 8
최경순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2-17
11078
제 철 맞은 꽃 새글 댓글+ 11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12-17
11077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12-17
11076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12-17
11075
하나 둘 댓글+ 5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2-17
11074
장마 댓글+ 1
백수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12-17
11073 달팽이걸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2-17
11072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2-16
11071 창문바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2-16
11070 달팽이걸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2-16
11069
억새밭에서 댓글+ 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12-16
11068 하얀풍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2-16
11067
빈 오두막집 댓글+ 10
선아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2-16
11066
거리의 향연 댓글+ 2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2-16
11065
벽돌의 눈 댓글+ 8
고나pl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12-16
11064
심야토론 댓글+ 2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12-16
11063
겨울비 댓글+ 2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12-16
11062
눈사람 댓글+ 6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2-16
11061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2-16
11060 존재관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2-16
11059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2-16
11058
먼 산 댓글+ 1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12-16
11057
마운팅 댓글+ 3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2-16
11056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2-16
11055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12-16
11054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2-16
11053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2-16
11052
과일 퓨레 6 댓글+ 1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12-16
1105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12-16
11050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12-16
11049
너무 예뻐 댓글+ 4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12-15
11048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12-15
11047
비 그치고 댓글+ 6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12-15
11046
연못 댓글+ 4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2-15
11045
말기암 댓글+ 4
해운대물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2-15
11044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2-15
11043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12-15
11042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2-15
11041
거울 댓글+ 4
존재유존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12-15
11040 존재관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2-15
11039 선아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12-15
11038
참새 댓글+ 8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12-15
11037
양지 댓글+ 3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12-15
11036
현실 값 댓글+ 10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2-15
11035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2-15
11034
그리움 댓글+ 4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12-15
11033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12-1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