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단거미 엄마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비단거미 엄마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62회 작성일 18-12-07 00:06

본문






색실을 허공에 늘어뜨리고 아기 비단거미들이 하나 둘 내려온다.

거미줄이 빛나기보다는 허공이 뼈 아프게 시리다.

아기들 하나 하나 투명하다. 깊은 정적이

아이들 몸 속 가는 뼈로 자라기엔 아침 빛깔이 이르다.

 

비단거미 엄마가 높은 데서, 아기들을 위해 색실을 살살 내려보낸다.

조심조심 지상을 향해 직하하는 무게중심.

젖내음이 거미줄에 실려, 아기들은 재잘재잘 거미줄 중심으로 모여든다.

 

비단거미 엄마는 햇살이다. 비단거미 엄마는 제 얼굴에서 입을 지운다. 그것이 엄마다.

형형색색 차돌멩이들같은 엄마의 미소. 아기들은

제 목소리에 맞는 차돌멩이를 골라, 잠자고 밥 먹는 빈 집을 허무 위에 꾸린다.

 

밤이 되어서도 비단거미 엄마는 잠을 자지 않는다. 어둠이 닥치자 거미줄은 더 투명해지고 더 오묘한 빛깔 띠게 되었다.

아기들 하나하나 밤 물결에 실려 어디론가 날려가도,

달빛이 먹먹한 만큼 비단거미 엄마는 텅 빈 노래 멈추지 않는다.

자라지 못한 뼈가, 아직 아쉽다는 듯 달 속으로 기어들어간다. 거미줄이 닿기에는 손 끝 타 들어가는.

슬픔 가득한 눈망울이 하나도 둘도 아니고 수백개다. 물망초같은 별들은 그보다도 더 많다.

 

비단거미 엄마가 내리는 거미줄 끝에는 이제 아무것도 없다.

작은 폭탄처럼 터지는 일만 남은 홍매화, 비단거미 엄마 텅 빈 몸이 점점 더 부풀어오른다.

탁자도 빈 꽃병도 날카로운 모서리도 다

몸 안으로 들어간다.

아마 내일 아침 사람들은,

빈 껍질 뒤집어 쓴 집들이 썩어 가는 데 놀라고

온세상이 형형색색 비단줄로 꽁꽁 묶인 낯선 풍경에 혼비백산할 것이다.

 

 

        

 

비단거미 엄마가 시 짓는 모습을 그려 보았습니다.



 

추천0

댓글목록

붉은선님의 댓글

profile_image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끝 구절 "낯선 풍경에 혼비백산 할 것이다"라는 표현이  좋습니다  낯선 언어적 구사에 강렬함이 참 좋습니다
이래서 엄마가 필요하고  선생님이 필요하고 선배님 또한 필요하다고 봅니다
자운영님 춥습니다 건강하세요~^^

Total 12,793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9 1 01-21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43 0 12-26
12791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 0 19:13
12790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0 18:25
12789
매미의 노래 새글 댓글+ 8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16:52
12788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16:36
12787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13:41
12786
황혼일기 새글 댓글+ 2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12:47
12785
느 낌 새글 댓글+ 1
작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12:30
12784
자목련의 외출 새글 댓글+ 12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11:59
12783
흰 패랭이 꽃 새글 댓글+ 22
선아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10:27
12782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10:13
12781
사계 새글 댓글+ 5
맛이깊으면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10:07
12780 인생만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09:55
12779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9:37
12778
남북의 창 새글 댓글+ 8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9:36
12777
마음의 결 새글 댓글+ 15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9:21
12776 mwuj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8:24
12775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7:45
12774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0 07:17
12773
봄 소리 새글 댓글+ 14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7:15
12772
꽃의 향기는 새글 댓글+ 14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7:13
12771
고맙습니다. 새글 댓글+ 2
명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2:35
12770
바람의나라 새글 댓글+ 1
무능한젊은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2:23
12769
사형선고 새글 댓글+ 6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1:30
12768
내 나이 되봐 새글 댓글+ 1
최마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1:22
12767 요세미티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0:43
12766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0:39
12765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0:23
12764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0:10
12763
겨울 전설 새글 댓글+ 2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2-22
12762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2-22
12761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2-22
12760 삼생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2-22
12759
아지랑이 새글 댓글+ 6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2-22
12758
早春(조춘) 댓글+ 4
맛이깊으면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2-22
12757
회색지대 댓글+ 2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2-22
12756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2-22
12755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2-22
12754
시소 댓글+ 1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2-22
12753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2-22
12752 창문바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2-22
12751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2-22
12750
갈림길 댓글+ 6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2-22
12749
봄,봄 댓글+ 10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2-22
12748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2-22
12747
윙크 댓글+ 6
파랑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2-22
12746
파도 놀이 댓글+ 18
선아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2-22
12745
나이테 댓글+ 4
krm3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2-22
12744
시간여행 댓글+ 2
jinko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2-22
12743 티리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2-22
12742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 02-22
12741 쇄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2-22
12740 최마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2-22
12739
이불 댓글+ 6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2-22
12738
노점상 부부 댓글+ 10
요세미티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2-22
12737
또 다른 행복 댓글+ 10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2-22
12736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2-21
12735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2-21
12734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2-21
12733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2-21
12732
표지를 달면 댓글+ 3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2-21
12731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2-21
12730
감기처럼 흔한 댓글+ 12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2-21
12729 꽃핀그리운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2-21
12728
솔밭 친구 댓글+ 2
해운대물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2-21
12727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2-21
12726
대금연주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2-21
12725 캔디201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2-21
12724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2-2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