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짝 만든 이야기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이명윤, 김부회)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살짝 만든 이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6건 조회 53회 작성일 19-01-11 01:37

본문

.....

*우린 전생에 누구*

설아
너 어쩔거야
오늘
요리대회가
있는 날인데
하필이면
빨강사과가
주인공이
될게 뭐람

네가 꼭
빨강사과를
싫어하는걸
알기라도
하는것 같군

그러게나 말야
그런데 수호씬
오늘도
장미 한 송이구나


그런데
참 이상하단말야

난 왜
장미만 보면
기분이 좋아지고
자꾸만
사고 싶어지는지
모르겠어

그러게
수호씨 그런데
우리
아무래도
느낌이
좀 이상해

아니 뭐가
대체 어떤느낌이
어떻게
이상하다는거야

응 그러니까 말야
나도 그렇고
수호씨도 그렇고
아마도 우린
전생에 뭔가 좀
알아 주는
뭐였던것 같아
안 그래 수호씨

그래
나도 영
그런 생각이
안 드는건
아냐

설이 네가
빨강사과를
싫어 한다면
그건 아마도 틀림없이
 백설공주였을것 같은데
그런 생각 안들어

어머
그러고 보니
수호씨도
왠지 느낌이
꽃을 사랑한
어린왕자였을것 같아
틀림없어

아니 뭐야
그럼 설마
우리 둘은 전생에
동화속 주인공이었다
그말이지

아마도
예상대로라면
당연히
그럴것같은걸

수호씨
쉿 이건
우리 둘만의
비밀이니까
절대로
아무에게도
말하면 안돼
알았지 수호씨

그래 알았어
오 놀라워라
어떻게
세상에 이런 일이

아 참 설아

내게 좋은
생각이 있어
좋은 생각
그게 뭔데


그러니까
말야

빨강사과 대신
풋사과를 쓰는거야
그럼 훨씬 더
상큼하고 돋보일것
같은데말야
안그래

그래
수호씨 알았어
우리
풋사과로 결정하고
빨리 가보자
이러다
대회에 늦겠어

그래
그럼
어서 가
추천0

댓글목록

베르사유의장미님의 댓글

profile_image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어머
부엌방 시인님
다녀가 주셨사옵니까

진심으로
감사 드리겠사옵니다
호호호 실은 제글이지만
아주 귀한 곳에서
아주 곱게 모셔져 있었던
글인데 님들께 자랑하고
싶어서 또 이렇게 곱게
모셔 왔사옵니다 ...

그럼 예쁜님
그럼 오늘은 님께서도
공주님처럼
우아하시고 사랑스럽게
잘 보내시옵소서

라랄라
랄라
라랄라

베르사유의장미님의 댓글

profile_image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네 선아시인님
아마도 님께서도
전생의 공주님이셨을것이라
사려되옵니다만 ..


상큼한 님
여러 가지로 깊은
감사를 드리며
오늘도 즐겁고 행복하게
잘 보내시옵소서

라랄라
랄라
라랄라

러닝님의 댓글

profile_image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베르사유의장미시인님
오늘 장원으로 선정되었습니다
저는 글길이가 길면 무조건 장원으로 아는 녀석입죠
오늘의장원이 되셨으니 아무쪼록
후진양성에 기여 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장미시인님     

장미시인님시 잘읽었습니다(웃기위해서라는거  아시죠 ^^)

베르사유의장미님의 댓글

profile_image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어머
러닝 시인님 역시
언제 뵈어도 반가우신
우리 곱고 사랑스럽고
예쁘신분들 오늘도 저
님 덕분에 밤에 피는
장미가 되어보옵니다 ...

님께서 주시는
싱큼한 글들은 제게
엄청 큰힘이 되옵니다

고운님 진심으로
 머리 숙여 황공하옵니다

그럼 오늘은 님
동화나라의
어린왕자님처럼
씩씩하시고 늠름하시게
신나고 즐겁게 행복하게
잘 보내시옵소서

라랄라
랄라
라랄라

Total 15,378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89 2 12-26
15377
빗방울 하나 새글 댓글+ 1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11:26
15376
오늘의 일기 새글 댓글+ 1
목조주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11:19
15375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11:07
15374
생존의 기법 새글 댓글+ 2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10:56
15373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10:46
15372 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10:38
15371
옷걸이 새글 댓글+ 3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1 10:17
15370
그늘에 숨어 새글 댓글+ 1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9:59
15369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9:55
15368
이달의 투수 새글 댓글+ 2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7:23
15367
종이 비행기 새글 댓글+ 1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7:02
15366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6:23
15365 황현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2:15
15364 이삭줍는맹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2:00
15363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0:54
15362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0:00
15361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6-25
15360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6-25
15359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6-25
15358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6-25
15357 飛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6-25
15356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6-25
15355 굴렁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6-25
15354
고산증 새글 댓글+ 4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6-25
15353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6-25
15352
묘비명 새글 댓글+ 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6-25
15351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6-25
15350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6-25
15349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6-25
15348
독거 (獨居) 댓글+ 16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6-25
15347
부부의 카톡 댓글+ 6
인생만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6-25
15346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6-25
15345 창문바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6-25
1534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6-25
15343
인연의 고리 댓글+ 14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6-25
15342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6-25
15341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6-25
15340
칭찬 댓글+ 14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6-25
15339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 06-25
15338 이삭줍는맹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6-25
15337
댓글+ 2
경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6-25
15336
용산구 1,2가 댓글+ 3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1 06-25
15335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6-25
15334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6-24
1533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6-24
15332
솔바람 댓글+ 2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 06-24
15331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 06-24
15330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6-24
15329
오타의 배후 댓글+ 3
김삿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1 06-24
15328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 06-24
15327
해야 댓글+ 1
존재유존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6-24
15326
비타민 氏 댓글+ 10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 06-24
15325
유월 댓글+ 9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1 06-24
15324
얼간의 辨 댓글+ 5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 06-24
15323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6-24
15322
하루살이 댓글+ 14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1 06-24
15321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6-24
15320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1 06-24
15319
To Cummings 댓글+ 1
elz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3 06-24
15318
시차 (時差) 댓글+ 4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6-24
15317
감꽃 댓글+ 6
인생만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6-24
15316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6-24
15315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6-24
15314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6-24
15313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1 06-24
15312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1 06-23
15311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6-23
15310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6-23
15309
입술의 말 댓글+ 4
존재유존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6-2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