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이라는 다리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기억이라는 다리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사이언스포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5건 조회 100회 작성일 19-02-10 23:01

본문

기억이라는 다리

사이언스포임


 

강은 흐르는 물줄기

어제의 물은 흘러가고

오늘은 새로운 물이 흘러도

한강은 한강이고, 금강은 금강이네

강은 흐르는 물보다 틀이 먼저인가 보다

 

흐르는 강물을 바라보며 나는 생각한다

내 몸을 이루는 세포도 수없이 바뀌어

예전과 지금의 나는 다른 몸일 텐데

여전히 나인가

나는 틀보다 내용이 먼저인가 보다

 

기준은 마음대로 바뀌고

나의 인식은 습관의 벽 앞에 있어

기억이 벽이 될까 두려워

어제, 오늘, 내일을 이어주는 단 하나의 다리

기억!

 

*테세우스 배의 패러독스처럼

나를 정하는 것은 너무 혼란스럽다

세상 모든 것은 어제와 같은 것이 없는데

어쩌면 기억 때문에

변하는 나를 몰라보는 것이 아닐까















*테세우스 배의 역설: 아테네의 영웅 테세우스가 타던 배를 보전하는 과정에서 세월이 흘러 손상된 부분을 하나씩 교체하는데

                              이 때 결국 모든 부분을 다 교체하면 그것은 테세우스의 배가 맞느냐는 것과 심지어 교체한 옛 것을

                              버리지 않고 모아두었다가 다시 똑같은 배로 조립하면 어느 것이 진짜 테세우스의 배인가라는 패러독스

 


추천0

댓글목록

풀섬님의 댓글

profile_image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세상의 모든 것은 어제와 같은 것이 없는데
기억 때문에 변하는 나를 몰라본다...
좋은 말씀 잘 듣고 갑니다.
사이언스포임 시인님
감사합니다*^*^

사이언스포임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사이언스포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풀섬시인님,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생각해 보면 변하지 않는 것이 없는데 나의 사고는 때때로 관성에 젖어서
변화를 느끼지 못할 때가 많은 것 같습니다

힐링님의 댓글

profile_image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강을 바라보면서 묵시적인 명제를 던져 놓고
역으로 그  명제의 답을 찾아내는 속에는
기억이란 이 틀의 흐름을 꿰뚫어보면서
짚어내는 시심이 한없이 깊습니다.

사이언스포임 시인님!

사이언스포임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사이언스포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누군가는 말했지요, 기억이 아니라면 우리는 오로지 현재만 살거라고
과거와 현재를 이어주는 다리가 기억이지만 이 기억 때문에 우리는 많은 새로움을
놓지고 있지 않나하는 생각입니다
없어서는 안되는 기억이 변화의 적응에 방해가 되는 아이러니입니다
힐링 시인님 감사합니다

부엌방님의 댓글

profile_image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강물을 좋아하십니다
다리는 기억하지요
스친 인연은 강물에 비유하셨네요
정이 느껴지네요
즐거운 한주되시길요
사이언스포임 시인님^^

사이언스포임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사이언스포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강물은 흐르는 것을 볼 수 있지요, 우리모두 흐르는 세월 속에 있는데
흐름을 보지 못하니까요,
들러주심에 감사드립니다, 부엌방시인님

선아2님의 댓글

profile_image 선아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물도 어제의 물이 아니듯이
우리들의 생각도 자꾸만 자라기에
기억이라는 다리로 연결되어 있을뿐
어제는 추억의 전시물이 되겠군요

가끔 뒤돌아 보면 어제와 다른 내가 있음에 깜짝 놀라기도 해지던걸요

잘 보고 갑니다 사이언스포임 시인님

사이언스포임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사이언스포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작은 변화들이 모여 어느 순간 큰 변화의 순간을 맞는데
변화가 작을때는 잘 못느끼지요, 기억과 새로운 변화의 딜레마입니다
감사합니다, 선아2시인님

사이언스포임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사이언스포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러합니다, 제행무상,
습관과 기억은 꼭 있어야함에도 벽이 되기 쉬운것 같습니다
주손시인님, 감사합니다

러닝님의 댓글

profile_image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오래된 친구 만나서 이야기 해 보면
같은 사건을  두고 서로 다르게 기억하는 걸 보고
자기가보고싶은것만 보고 자기가 기억되고 싶은 쪽으로 기억하고
있구나라고  결국 자기합리화쪽으로 기억하고 있는 
 기억의오류에 대해 놀랄때가 있더군요
  좋은글 잘보았습니다  사이언스포임시인님!!

사이언스포임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사이언스포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렇지요, 기억이라는 것도 각자가 다 다를테죠
러닝시인님 어느 것이 진짜 테세우스의 배일까요?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Total 14,213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23 1 12-26
14212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 12:46
14211
사랑 새글 댓글+ 1
인생만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12:12
14210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 11:57
14209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 11:53
14208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11:05
14207
인연의 고리 새글 댓글+ 4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10:38
14206
파도의 설움 새글 댓글+ 5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10:02
14205
국밥 새글 댓글+ 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9:29
14204 은민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09:25
14203 해운대물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8:16
14202 安熙善00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3 07:27
14201
마황의 처.. 새글 댓글+ 1
grail21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6:48
14200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2:52
14199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 02:22
14198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4-23
14197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4-23
14196 전영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4-23
14195 작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4-23
14194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4-23
14193 실러캔스의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4-23
1419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4-23
14191
간 肝 댓글+ 3
이중매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1 04-23
14190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4-23
14189
벌새 미용사 댓글+ 13
쿠쿠달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 04-23
14188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4-23
14187 安熙善00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5 04-23
14186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2 04-23
14185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 04-23
14184 아무르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4-23
14183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4-23
14182
우아한 계절 댓글+ 3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4-23
14181
달개비꽃 5 댓글+ 20
선아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4-23
14180
이웃집 개 댓글+ 14
詩農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4-23
14179
귀로 댓글+ 15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4-23
14178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1 04-23
14177
민들레 4 댓글+ 14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4-23
14176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4-23
14175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4-22
14174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4-22
14173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4-22
14172 쿠쿠달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4-22
14171
봄 끝에 향기 댓글+ 10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4-22
14170 DOK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4-22
14169
허수아비 댓글+ 2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4-22
14168
떠돌이 댓글+ 4
인생만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4-22
14167 주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4-22
14166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 04-22
14165 아무르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 04-22
14164 krm3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4-22
14163 은민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4-22
14162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4-22
14161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4-22
14160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4-22
14159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4-22
14158
깨친다는 것 댓글+ 14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4-22
14157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4-22
14156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4-22
14155
설날 댓글+ 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1 04-22
14154 安熙善00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2 04-22
14153
임아 댓글+ 3
해운대물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4-22
14152
산다는 겻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4-22
14151 뭉실호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4-22
14150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4-22
14149
순수한 열정 댓글+ 2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4-21
14148
댓글+ 6
쿠쿠달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4-21
14147
산책길에서 댓글+ 4
詩農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4-21
14146 쇄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 04-21
14145 삼생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4-21
14144
부활절의 의미 댓글+ 10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2 04-2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