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을 사러간다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눈물을 사러간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9건 조회 79회 작성일 19-02-11 15:59

본문

 

 

 

 

 

 

 

 

눈물을 사러간다 /추영탑

눈물이 거의 말라가는 눈물샘을 들여다 보다가

뭉친 속엣것을 얼렸다 녹였다 하며

울음으로 눈물로 파는 희한한 가게를 생각한다

 

맺힌 것이 풀리지 않으면 울음이 된다는데

천 년 와불의 눈에 고인 이슬이 눈물 되어

반짝인다

 

눈물 없이 소리로만 울던 첫울음에서 배운

울음소리에 처음으로 눈물을 섞어 준

 이는 누구인가

 

 

 

 

울음에 긁힌 자국으로 빛나던 웃음도

있겠으나

첫울음을 기억하는 더 성숙해진 울음들만

필요할 때가 있다

 

좌판도 그득해져 남을 울음에 눈물을 덤으로

얹어주는 가게

슬픔들만 떠올라 밤이 자벌레 걸음이 되어

한없이 길어질 때

밤이 게워낸 저 아래쪽

콱 막힌 목구멍을 뚫어 주고

말라버린 눈물샘을 녹일 마중물이 되어줄

울음 한 소절, 눈물을 파는 가게로 간다

 

 

 

 

 

 

 

 

 

추천0

댓글목록

은영숙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추영탑님

안녕 하십니까? 반갑고 반갑습니다  시인님!
고운 시를 잘 감상 하고 가옵니다

배우가 되면 눈물도 잘 팔고 웃음도 잘 파는디요
늙으면 눈물 파는 가게로 사로 가야 되요 인공 눈물

제가 3월달에 예약 돼 있습니다  눈물 사러 가지요
그보다도 웃음 사러 갈려는데 웃음 파는 가게는 없나요?
아마도 학문이 하품하는 가계가 있을 상도 싶은디요
모르고도 남을 일이네요
 
일등으로 왔으니 차 한잔 주이소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즐거운 한 주 되시옵소서

추영탑 시인님!~~^^

추영탑님의 댓글

profile_image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ㅎㅎ
카푸치노 한 잔에 눈물 한 종지 드리지요.
한 종지면 1년분,  가격은 꽤 비싸지만 일착이니
그냥 드립니다.

그러나 너무 자주 사용은 마시길...

가슴 아픕니다.  은영숙 시인님,  *^^

선아2님의 댓글

profile_image 선아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돼지껍데기에 막걸리 한사발로는 안되겠던가요
눈물이 그리도 필요 하시다니 어쩝니까
대신 웃어 줄수는 있어도
대신 울기에는 머리가 좀 아파서요

이따 다시 와야겠어요

추영탑님의 댓글

profile_image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돼지껍데기에 뜨물 같은 막걸리보다는
눈물 같은 청주가 더 나을 듯합니다.  ㅎㅎ

남자라고 어찌 눈물이 없겠습니까?
 다만 눈물이 옹이가 되도록 참을뿐... ㅎㅎ

선아2 시인님,  *^^

주손님의 댓글

profile_image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과연 눈물없이 볼 수 없는 애틋한 장면 올시다
퍽퍽한 눈 눈물더해 잠이나 좇아야 되겠습니다
숙면하시길요^^,

추영탑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우느니 자는 게 백번 낫지요. ㅎㅎ
한 번도 울지 않고 살아 본 사람이 있을까?
줄이고 또 줄여야 하는 것이 눈물이겠지요.  *^^

정석촌님의 댓글

profile_image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정초이니 거저 드리지요 //  제 것
옹이 지지 않은  티 없이 순수한 옥루로  골라 드리리다**

행여  아프터 서비스는  기대 마시고요 ㅎㅎ
석촌

추영탑님의 댓글

profile_image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처음부터 굵고 튼실한 눈물로 주십시요. 기왕이면,
옥루라면 한 됫박 정도는 괜찮습니다. ㅎㅎ
겨울 같은 봄, 그러나 꽃소식이 팍팍 터집니다. ㅎㅎ *^^

두무지님의 댓글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태어날 때부터 내질렀던 울음부터
살면서 온갖 울음을 글 속에 적나라하게 느끼고 갑니다.

그런데 울음을 파고사는 가게는 어디 있나요
저 마음속에 울음 좀 팔아 주십시요
좋은 시 감동 속에 박수를 보냅니다.

Total 14,153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4-15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06 0 12-26
14151 쿠쿠달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19:55
14150
산책길에서 새글 댓글+ 4
詩農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19:11
14149 쇄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16:39
14148 삼생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16:21
14147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 15:19
14146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15:00
14145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14:48
14144 고나pl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14:39
14143 작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12:15
14142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11:14
14141
부활 새글 댓글+ 3
安熙善00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3 10:34
14140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10:08
14139 월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10:02
14138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8:53
14137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2:30
14136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1:00
14135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4-20
14134 詩農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4-20
14133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4-20
14132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4-20
14131 작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4-20
14130 아무르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4-20
14129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 04-20
14128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4-20
14127
섬의 시 댓글+ 2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4-20
14126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4-20
14125 월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4-20
14124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4-20
14123
댓글+ 5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4-20
14122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 04-20
14121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4-20
14120
단골집 댓글+ 7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2 04-20
14119 인생만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4-20
14118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2 04-20
14117
저승꽃 댓글+ 8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4-20
14116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4-20
14115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4-20
14114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4-20
14113 安熙善00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3 04-20
14112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4-20
14111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4-19
14110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4-19
14109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4-19
14108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4-19
14107
민들레 댓글+ 3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4-19
14106 창문바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1 04-19
14105 쿠쿠달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4-19
14104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4-19
14103 아무르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4-19
14102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1 04-19
14101
갓털의 소묘 댓글+ 7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3 04-19
14100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2 04-19
14099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3 04-19
14098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2 04-19
14097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4-19
14096 목조주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4-19
14095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4-19
14094
자목련, 그대 댓글+ 12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4-19
14093 詩農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4-19
14092
연탄재 댓글+ 3
安熙善00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3 04-19
14091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4-19
14090
아교(阿膠) 댓글+ 10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4-19
14089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4-19
14088 쿠쿠달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4-19
14087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1 04-19
14086 실러캔스의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4-19
14085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 04-19
14084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4-1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