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마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시그마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125회 작성일 19-02-11 20:39

본문



활연




      1.

   접시에 놓인 무정란에 포크를 찍었다
   아침 건널목에서 쏟아지는 고장 난 아이들을 밀치고 바퀴를 굴리지 않았다 잠시 문득 닮았다와 담았다,는 발음을 혼동했다

   잔설이 비치는 가로수 간을 꺼내먹지 않았다

   한 마리 개가 증류된 소주를 빨대로 마시고
   개의 고독을 삼키며 증발한 해피나 메리를 애도했다
   너구리가 눈 똥을 그 중 윤이 나는 것을 빻아 커피를 마셨다
   기나긴 구린내에 엄숙했다


      2.

   고라니가 발자국을 찍어도 좋을 눈밭과
   눈시울이 비린 달을 흐릿하게 뿜었다
   흰 것들은 아무도 모르게 탬버린을 짤랑거리는구나
   황금 팬티를 입고 호랑이 가죽 무늬 망사 속에 최소한 웅크린
   자지를 주물럭거리다가 대가리를 한 번 툭 쳐 주었다

   구린 입에서 귀속까지 공수는 짧다,

   택배처럼 간결했으므로 상하지 않는 말들의 말총을 잡아당겨 주었다
   귓속의 고독은 면봉으로 긁어주고 귓전에 떠드는 말들은 약솜으로 밀봉했다

   고요하다는 건 인간이 말을 배우기 이전 시절에 대한 그리움이라는 생각

   동전통을 시집 위에 누르고 한 편을 눈동자에 인화했다
   시어에서 동전 구르는 소리를 들었다
   활자는 거미집을 지었다 아무도 십자가에 매달리는 일은 없었다

   수족관에 뿌려둔 정액들은 부화해 말없음표로 아빠라 불렀다 소리가 젖어 있었으므로 친권을 행사하지 않았다
   낙엽 몇 조각을 손으로 비벼 뿌려주었다
   나비로 진화한 조각들이 수중을 날아다녔다

   꽃물에 적중하는 일은 나비의 감각,

   얼마나 입가를 닦아야 윤이 날까
   고해성사 창구를 찾았지만 출구만 보였다
   거짓말을 들키는 일도 면역이 붙으면 더는 간지럽지 않다는 생각
   수식어가 나를 침수시킬 것이라는 우려가 생겨났지만
   관형어 모자를 쓰고 도망 다녔다
   그것은 메이드인외계 모자였다


      3.

   지상의 죄는 거울이 다 삼켰으므로
   아침마다 거울에 웃음 몇 조각을 발라주었다
   거울은 깨진 이빨 몇 개를 뱉었지만 최대한 입을 벌리고 거울을 조롱해 주었다
   하악과 상악을 몰라보는 지경까지 벌렸는데 혓바닥에 기착한 자잘한 연단들이 뿜어졌다

   애플리케이션처럼 우린 상냥했으므로 앵무새나 물고기를 사냥하러 손아귀에 힘을 주었다

   설마, 네가 비어를 좋아하겠니?

   목적과 형식 사이에도 주인과 술꾼이 있어서 유곽은 술렁거렸고
   형식은 자주 차선을 위반했지만
   개체는 체외수정처럼 흐물흐물한 당도여서 알아볼 수 없었다

   지구가 방전되고도 여전히 뜨락이라는 발음은 좋았으므로

   죄는 책장에서 벌罰은 노래에서 아니면 벌통에서 찾았다
   꿀물에 흠씬 젖은 죄라면 달기라도 할까

   죄의식은 시계추 같았다


      4.

   청설모가 호두를 돌리는 속도로 머릿속이 어지러웠지만 하루에 한 번쯤 혹은 일주일에한 번쯤 혹은 일 년에 한두 번쯤 신을 두려워하듯이
   동굴이나 시냇물이나 돌에 기도하고 싶었다

   무신론자는 식물이다,라고 생각하는 순간

   우주 어느 모퉁이 분수가 하얗게 치솟아 무지개가 걸리고 요정들이 종을 들고 나타나 여기도 뜨락, 저기도 뜨락, 할 것 같은데

   그냥 이 발음이 좋았다

   미증유의 일들은 화사하고 깨알처럼 쓴 죄목도 알알이 깨우쳐 그래 넌 식물에 가까운 짐승이었으니까 산짐승보다 점잖은 식사와 애교를 갖췄으므로 모든 허물을 사하겠노라


      5.

   ∑
   ∑
   저, 저어 이대팔 씹새끼
   아가리 좀 봐, 봐라 또 귓불에 침 바르고 있다

   天報之**



        

   * 子曰, 爲善者는, 天報之以福하고.爲不善者는, 天報之以禍니라. 명심보감 계선편(繼善篇)에서 차용.





추천0

댓글목록

krm333님의 댓글

profile_image krm3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시그마를 제가 풀었다면 개발괴발이 되었을텐데....시인님의 집중력 높은 시어들에 마음을 빼앗기고 갑니다.

Total 14,111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4-15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97 0 12-26
14109 아무르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0 14:46
14108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14:29
14107
갓털의 소묘 새글 댓글+ 2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2 13:55
14106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13:52
14105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13:36
14104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 11:43
14103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11:23
14102 목조주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11:09
14101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10:51
14100
자목련, 그대 새글 댓글+ 6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10:46
14099 詩農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10:44
14098 安熙善00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 09:52
14097
아비정전 새글 댓글+ 1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9:44
14096
아교(阿膠) 새글 댓글+ 6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9:41
14095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8:32
14094 쿠쿠달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8:14
14093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8:14
14092 실러캔스의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4:06
14091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3:02
14090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1:04
14089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4-18
14088 달팽이걸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4-18
14087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4-18
14086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4-18
14085 작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4-18
14084 Sh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4-18
14083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4-18
14082
새글 댓글+ 1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2 04-18
14081
해묵은 진리. 새글 댓글+ 4
grail21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4-18
14080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4-18
14079
댓글+ 2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1 04-18
14078
댓글+ 8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4-18
14077
외로운 인생 댓글+ 2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4-18
14076 이중매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4-18
14075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4-18
14074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4-18
14073
댓글+ 3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4-18
14072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4-18
14071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2 04-18
14070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4-18
14069
뽑지 않은 이 댓글+ 8
인생만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4-18
14068 최상구(靜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4-18
14067 쿠쿠달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4-18
14066
Why , I 댓글+ 2
安熙善00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2 04-18
14065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4-18
14064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4-18
14063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4-18
14062
부분과 전체 댓글+ 6
사이언스포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4-18
14061
오타 댓글+ 14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4-18
14060 실러캔스의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1 04-18
14059 아무르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 04-18
14058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4-17
14057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4-17
14056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4-17
14055 물새궁디7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4-17
14054
내님의 방법 댓글+ 8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 04-17
14053
시의 변 댓글+ 1
飛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 04-17
14052
야생화 댓글+ 7
grail21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4-17
14051
자릿세와 텃세 댓글+ 16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4-17
14050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 04-17
14049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1 04-17
14048
북카페에서 댓글+ 8
쿠쿠달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4-17
14047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4-17
14046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4-17
14045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 04-17
14044
세월아 사월아 댓글+ 22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 04-17
14043 아무르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4-17
14042
더부살이 댓글+ 10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4-1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