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귀향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아름다운 귀향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8건 조회 54회 작성일 19-02-12 10:02

본문

아름다운 귀향


곳곳에 봄의 기지개

자연과 인간도 긴 하품을 털고

분단의 땅 파주 평야에도

쉬지 않고 새근새근 터지는 숨소리

임진강 물빛도 한층 맑아져만 오는데


겨우내 깊은 잠에 빠졌던 두꺼비

요란한 세상 소리에 눈이 번쩍

얼떨결에 따뜻한 남으로 월경(越境)을 하는데


낯선 기척에 놀란 청개구리도

눈이 불쑥 튀어나온 괴물에 놀라

그만 등에 풀썩 뛰어내렸겠다


백의민족인 상징 흰 띄는 어디도 없고

검은 양복 선글라스가

원한에 깊은 상처를 대변하지만,

서로는 떨어진 아픔만큼

만나야 할 애정도 각별했을 터였다


봄을 향한 메아리는 세계도 들썩

적도 근처에서도 한바탕 상 씨름을

샅바싸움 경기가 열릴 예정이라는데

백발이 성성한 실향에 노인은

그날에 괴나리봇짐 챙기고 있다


떠나올 때 가슴에 사무친 한

예처럼 나룻배로 밤새 노를 젓는 것,

고향을 가기 위해 뗏목을 준비하는데

너무 늙어 지친 눈가에는 어느새

석양빛 아름답게 펼쳐지는 고향 땅 뱃길.









추천0

댓글목록

두무지님의 댓글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곳은 북한 땅을 지척에 두고 살다보니
소재가 자꾸 실향민에게 흐릅니다

좋은 날이 와서 못가던 고향 길이 열리는
그림같은 경의선 풍경을 보고 싶습니다
감사 합니다.

cucudaldal님의 댓글

profile_image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두무지 시인님 밤새 생각의 노를 저으며 고향을 그리는 마음. 안타깝지만 힘내셔요. 건강하시고요

감사합니다.

꿈길따라님의 댓글

profile_image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마음만 먹으면 갈 수 있는 조국
가슴에 품고 늘 그리워 사는 데

지척에 두고도 삼팔선에 가로막힌
고향 생각에 어찌 아프지 않겠는지

그 심정 알것도 같으나 냉가슴 속
한 어찌 이루 말로 표현할 수 있으리

가슴으로 삭힌 실향민에 대한 연민
잠시 보듬으며 기도 손 올립니다 ***

두무지님의 댓글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감사 합니다.
언젠가 꼭 이루어 지리라 믿어 봅니다.
함께하신 마음 오래 간직하겠습니다
평안을 빕니다.

Total 12,760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4 1 01-21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41 0 12-26
12758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 0 14:42
12757 安熙善4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13:10
12756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 13:09
12755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11:58
12754 창문바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11:24
12753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10:35
12752
갈림길 새글 댓글+ 2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10:33
12751
봄,봄 새글 댓글+ 4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10:05
12750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10:05
12749
윙크 새글 댓글+ 1
파랑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9:35
12748
파도 놀이 새글 댓글+ 9
선아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9:07
12747
나이테 새글 댓글+ 4
krm3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8:48
12746
시간여행 새글 댓글+ 2
jinko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8:42
12745 티리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8:09
12744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0 07:29
12743 쇄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6:46
12742 최마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04:18
12741
이불 새글 댓글+ 4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1:50
12740
노점상 부부 새글 댓글+ 6
요세미티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0:03
12739
또 다른 행복 새글 댓글+ 10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0:00
12738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2-21
12737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2-21
12736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2-21
12735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2-21
12734
표지를 달면 새글 댓글+ 3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2-21
12733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2-21
12732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2-21
12731 꽃핀그리운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2-21
12730
솔밭 친구 새글 댓글+ 1
해운대물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2-21
12729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2-21
12728
대금연주 새글 댓글+ 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2-21
12727 캔디201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2-21
12726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2-21
12725
날고 싶다 새글 댓글+ 2
전영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2-21
12724
사랑 나무 새글 댓글+ 1
인생만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2-21
12723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2-21
12722 산빙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2-21
12721
무릉계곡 댓글+ 10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2-21
12720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2-21
12719 쇄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2-21
12718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2-21
12717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2-21
12716
귀들 댓글+ 1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2-21
12715
자각몽 댓글+ 8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2-21
12714
빈 들 댓글+ 12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2-21
12713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2-21
12712
미 생 댓글+ 10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2-21
12711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2 02-21
12710
자목련 댓글+ 13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2-21
12709
주신 그대로 댓글+ 1
krm3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2-21
12708
시치미 댓글+ 2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2-21
12707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02-21
12706 최마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2-21
12705 사이언스포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2-21
12704
밥상 앞에서 댓글+ 1
김수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2-21
12703 무능한젊은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2-21
12702 하얀풍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2-21
12701 삼생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2-21
12700 요세미티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2-21
12699
지구본 댓글+ 6
파랑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2-21
12698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2-21
12697
불평등 한 법 댓글+ 8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2-21
12696
달콤한 향기 댓글+ 1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2-20
12695
헤어지자2 댓글+ 2
삼생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2-20
12694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2-20
12693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2-20
12692 뻥아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2-20
12691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2-2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