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비 낙수(落水)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이명윤, 김부회)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봄비 낙수(落水)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4건 조회 81회 작성일 19-03-16 10:16

본문

봄비 낙수(落水)

 

하루같이 미세먼지가

안개 속을 뚫고 바라보던 탐색전도

밤새워 내린 촉촉한 비에

대지는 숨통을 열며 메마른 가슴을 적신다


때로는 세찬 강우(降雨)처럼

한바탕 쉴새 없이 쏟아져 내리는

모두는 반가움에 감격의 눈물처럼

처마 끝에 낙수 물지는 소리도

더 없이 음악처럼 마음을 열어 주었다


반가움에 창문을 열어보니

옆집 모과나무 가지가 더 길게 뻗어

하늘거리며 창가에 찾아와

새순이 뚜렷하게 돋아나서 반긴다


이곳에 심어진 날로부터

뿌리에 중심 족보는 옆집에 두고

가지는 우리 집 마당에 뻗어 빌붙어 사는

두 집 간 조금은 불편한 상징물!


그래도 작년 가을 풍성한 열매로

벽을 허물며 뿌려준 보은에 선물,

오래전 요양원으로 떠난 주인 부부에게

텅 빈 집을 지키는 수호신 격이다


가까이 보니 한층 맑아진 눈망울

봄비는 심술궂은 강우(降雨)이었다가,

음악처럼 한 옥타브 낮추는 자장가였다가


주인 없이 홀로 커진 싹들에

모처럼 비를 맞는 모과나무 눈빛은

기다림과 결실이라는 두가지 명제를

느끼기나 했을까?


떠나지 못해 바라보는 순간에

봄비는 강우와 낙숫물 세례가 요동을 치는데.


추천0

댓글목록

두무지님의 댓글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모처럼의 봄비를 부족한 저의 실력으로
꾸미다 보니 망친 글이 되었습니다
늘 따뜻한 이웃이 있어 이곳에 다녀 가시니 좋습니다
주말 평안을 빕니다.

선아2님의 댓글

profile_image 선아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천둥 번개 칠때는 이거 너무 오는거 아닌가 했지만
그래도 많이 내려줘서
모처럼 봄비에 젖었을 대지에
파릇함이 보이는듯 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두무지 시인님

두무지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촉촉한 대지위에 싹이트는 희망으로
좋은 시 많이 기대 합니다
다녀가신 발걸음 꿈과 축복을 빌어 드립니다.

쿠쿠달달님의 댓글

profile_image 쿠쿠달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모과나무가 재밌어요. 두무지 시인님

옆집에서 뿌리두고

과실은 두무지 시인님 댁으로

당근 과실은 두무지 시인님 거죠.

봄비에 젖는 모과나무

와 모과나무는 껍질이 아름다워서요

감사합니다. 건필하셔요.

두무지님의 댓글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사실이 그렇습니다
그런데 그 집 주인 부부가 오래동안 집을 비운 상태 입니다.

요양원에 가료 중인데 모과나무의 성격은 변함 없겠지요
봄비 내리는 풍경속에 잠시 마음을 열어 보았습니다
다녀가신 발길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추영탑님의 댓글

profile_image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곳은 비다운 비도 오지 않아 목마른 계절입니다.

주인 없어도 계절을 거부하지 못하는 것들이 조금은 안쓰럽군요.
낙숫물 소리도 때로는 음악있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ㅎㅎ *^^

두무지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봄 지만 봄을 거의 못느끼는 일상이었는데,
옆집 모과나무 싹을 보는 순간 무척 반가웠습니다

그런데 조금은 신경쓰이는 녀석 입니다
주소도 불 분명한 위치에서 작년 가을 풍성한 선물을 가져 왔었습니다
감사와 더불어 주말 평안을 빕니다

두무지님의 댓글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변변치 않은 밥상에 손님을 불러 드리지 않했는지 모릅니다
뜻을 함께 나누는 잠깐의 시간이 기억에 오래 남습니다
주말 평안을 빕니다.

꿈길따라님의 댓글

profile_image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들녘이 푸름 속에 봄의 향그럼
이곳에 연일 내렸던 비로 인해
희망의 꽃 활짝 피우고 있네요

춘삼월, 사위들녘 속에 피어난
희망의 생명찬 활력소가 점점
고갈되어 가는 인간의 심성에
회복 시켜 주길 소망하고 있어

우리의 마음 속의 단비는 역시
심연 속에 핀 격려의 사랑이라
춘삼월 사랑의 꽃비 휘날리기어
맘에 다짐하는 삼월중턱입니다

겨우내 동면속 숨죽였던 나목에
피어나는 이웃집 모과 싹에 사뭇
지난해 맛보았던 풍성함의 열매
흐뭇한 미소라고 생각되어지네요

역시 봄비는 만물을 소성시키는
생명참의 노래며 휘파람의 원천
우리 영혼의 단비로 아침을 활짝
열며 기쁨을 만끽해보고픈 주말

모처럼 봄비 두무지 시인님의
생명참의 향기 해지녘 인생속에
꽃비되어 휘날리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늘, 건강 속에
향필하시길 기원 합니다. 시인님!***









련만 삭막해 가는 현실

두무지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봄의 오랜 가뭄 끝에 비가 조금 내렸습니다.
아울러 자연도 한층 숨 통이 트이는 모습입니다.

무엇보다 미세먼지가 걷히는 현상 입니다
옆집 모과나무에 피어난 싹을 보며 서툴게 꾸며 보았습니다
늘 따뜻한 댓글 위안이 됩니다
늘 평안과 행운을 빌어 드립니다.

최현덕님의 댓글

profile_image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가문 대지에 촉촉한 봄비가 내렸으니
이제 곧,
봄 물 트는 소리가 여기저기 야단칠것 같습니다.
생명이 요동치는 소리,
이 소리를 위해 모진 겨울을 버텼겠지요.
봄의 소리 너무 좋습니다.

두무지님의 댓글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봄비는 자주 내려야 하는데
금년은 조금 고갈 상태 같습니다

모처럼의 내린 비에 저도 숨통이 조금 열리는 기분 입니다
늘 다녀 가심에 반가운 마음 입니다
금년도 다방면으로 왕성한 활동을 기대해 봅니다
가내 평안을 깊이 빌어 드립니다.

Total 14,697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1 1 04-15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43 2 12-26
14695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06:58
14694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2:41
14693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2:02
14692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 01:37
14691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00:51
14690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0:17
14689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0:15
14688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5-21
14687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5-21
14686
기러기 가족 새글 댓글+ 1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5-21
14685 실러캔스의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5-21
14684
느슨한 내력 새글 댓글+ 1
수퍼스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5-21
14683
요양병원 새글 댓글+ 7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2 05-21
14682
새글 댓글+ 1
목동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5-21
14681 horoba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5-21
14680
허공 새글 댓글+ 1
버퍼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5-21
14679
대화록 새글 댓글+ 8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5-21
14678
마이클 잭슨 새글 댓글+ 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5-21
14677
나의 한 주 새글 댓글+ 14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5-21
14676
숨 (포토시) 새글 댓글+ 10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5-21
14675
소문 새글 댓글+ 5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5-21
14674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1 05-21
14673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3 05-21
14672
소망 새글 댓글+ 8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5-21
14671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5-21
14670
나그네 새글 댓글+ 1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5-21
14669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5-21
14668
편지 3 새글 댓글+ 1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5-21
14667
옥수수 줄기 댓글+ 10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5-21
14666
오월의 연서 댓글+ 14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 05-21
14665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1 05-21
14664
흐림 댓글+ 1
짐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5-21
14663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5-21
14662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5-21
14661
부부 댓글+ 14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3 05-21
14660
쓸쓸한 연가 댓글+ 2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5-20
14659
시선과 느낌 댓글+ 1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5-20
14658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5-20
14657
거북목 댓글+ 8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5-20
14656 미루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5-20
14655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1 05-20
14654
아버지 댓글+ 7
인생만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5-20
14653
나의 성경 댓글+ 2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5-20
14652
등 푸른 당신 댓글+ 4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5-20
14651
오래된 시집 댓글+ 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5-20
14650
댓글+ 6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5-20
14649
틸라피아 댓글+ 6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5-20
14648
물을 자격 댓글+ 9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5-20
14647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5-20
14646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5-20
14645
나비무덤 댓글+ 2
창문바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5-20
14644
오월의 고향 댓글+ 18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 05-20
14643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 05-20
14642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2 05-20
14641
댓글+ 8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5-20
14640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5-20
14639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5-20
14638
對話 댓글+ 3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5-20
14637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5-20
14636
소주 댓글+ 12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 05-20
14635
산마을 댓글+ 5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5-20
14634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5-20
14633 아이미(백미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5-20
14632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 05-20
14631
힐링의 시간 댓글+ 1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5-19
14630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5-19
14629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5-19
14628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5-1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