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오월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이명윤, 김부회)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행복한 오월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3건 조회 102회 작성일 19-05-15 18:52

본문

행복한 오월 


         은파 오 애 숙


향그러움 가득한 오월

앞뜰에 핀 붉은 장미 웃고

갈맷빛 휘날리는 이파리


화창한 봄날의 정오

한낮의 정열 드러내는 뜰

싱그럼 품어내는 오월


어느 틈에 벌 나비가

꽃들과 사랑 나누었는지

연둣빛으로 주렁주렁


주홍 물결의 토마토

농익는 소리에 행복 따로 없네

바지런한 농부의 땀방울에


추천2

댓글목록

꿈길따라님의 댓글

profile_image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꿈길따라님의 댓글

profile_image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5월에 피어나는 꿈/은파 오애숙

우리안 5월의 훈풍
아기의 미소 있다면
서로 아귀다툼 않고
서로가 살아 가련만

우리안에서 제잘났다
튀려고 막무간 행동
남 완전 말아 먹으려
눈알 굴려 늪에 민다

5월의 들녘 길섶에선
핑크빛 향기 휘날리며
봄이 익어간다고 노래
부르고 있는걸 모르나

아~ 어지러운 세상사에
이 아름다운 5월의 향기
모르는 채 외면하고있어
훈풍이 찬바람 되어가네

그대 들녘의 백합화 보라
바람불어 덤불에 찍혀도
찍히면 더, 더욱 찍힐수록
그 향기로움 진동하나니

꿈길따라님의 댓글

profile_image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5월의 푸른 들판 닮고파/은파 오애숙


봄이 익어가듯  나이가 들어가면
우리 맘 생그럼에 나르셔 하련만
몸과 마음이 따로 국밥이라는 걸
새삼 느끼고 있는 심연 속의 오월

고~운 햇살로 5월의 향그럼으로
생그럼 피어날 때에 봄의 날개 속
웃을 수 있는 마음의 여유 지니며
삼사의 꽃으로 나래 편 생生날개

어린 시절 심연에 품은 푸른 꿈
가슴에서 허공속에 던져진 퍼즐
하나씩, 하나씩 보물 찾아 헤쳐
찾아 내어 맞춰가 보고 픈 오월

생그럼이 생뚝맞게 심연 속에서
일렁이고 있지만 곰삭이어 낸 맘
백세시대에 걸맞다 싶은 용기로
5월의 푸른꿈에 슬어 일어섭니다

꿈길따라님의 댓글

profile_image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봄의 창 활짝 연 그대에게/은파 오애숙

황망함이 그대에게
사막의 회오리로 휘몰아 쳐도
5월의 들녘을 보소서

희망의 파르란 물결
봄햇살 가슴에 안고 움트는 사랑
생그럼으로 속삭이리니

계절의 여왕 5월속에
활짝 웃음짓는 환희의 노래로
희망찬 미래 향해 가자

초록이 하늘 향하여
두 팔 펴 파아란 눈웃음으로
우릴 향해 나팔 불어주리니

봄의 창 활짝 연 그대여
초록의 함성 귀기우리어 보구려
그대에게 미소짓고 있나니

꿈길따라님의 댓글

profile_image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5월에 꿈꾸는 소망 (5월에 꿈꾸는 향그럼)

                                        은파 오애숙

파아란 하늘속에
뭉게구름 사이사이
내리쬐는 봄햇살의 윤슬
해맑게 반짝반짝 일 때
생나래 펴고파

피어나는 금빛물결
맘에 슬어 삭이어 낸
핑크빛 사랑의 환희속에
한겨울 서리꽃 녹이어
웃음꽃 피는 마음

조금씩 우리의 사랑
서로 한 발씩 양보하는
미덕에 배려하는 마음의 꽃
5월 속에 봄이 익어가듯
사랑도 활짝 핀다면

향그런 삶이 따로있나
서로가 이해의 꽃이 되고
격려의 꽃으로 피어 산다면
화목의 열매로 맺힌 사랑
생그런 나래 펴겠지요

꿈길따라님의 댓글

profile_image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5월의 들판

                                  은파 오애숙

봄비속 생生그러움
언 땅 사윈들 뚫었다

마른 땅에 돋아난
파아란 생기의 물결
한겨울 검불 헤쳐나와
일궈낸 신탁의 신록

청아한 금빛 햇살속
눈부심으로 반짝인다

베르사유의장미님의 댓글

profile_image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천사시인님 제사랑 장미가 핑크빛 미소로
저를 상큼하게 반겨주는 시 달콤하고 환희
롭게 잘 읽고가옵니다

오늘도 여러가지로 천사님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깊은 감사를 드리며 ...

천사님 몸에 좋은것 좀 해드셨사옵니까 ...
그럼 시인님

언제나처럼 감동에서부터 환희까지를
모두 다 느끼시면서 잘 보내시옵소서 ...

*님 하늘을 찌르는 장미 호호호 잘 보고
가옵니다 이 또한 감사 드리겠사옵니다 ...

꿈길따라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장미 공주마마님이
좋아 할 것 같아
살짝 올려놨습니다.

행복한 마음이라니
이역만리까지 느껴져
기쁨이 두 배 됩니다

꿈길따라님의 댓글

profile_image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감사합니다.
봄은 늘 우리에게
생그런 푸른 희망을
가슴에서 불일듯 일게 해

뭐든 할 수있다
용기를 주는 것을
행동을 통해 느껴 봅니다
안주했던 일도 다시 하게하기에

개도령님의 댓글

profile_image 개도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오월
오월을 위로하는것은
활짝 피어난 꽃들과 세상을 노래 부르는
소리들의 잔치 때문이 아닙니다.
오월이 되면
꽃들이 지어야 흙들의 잔치가 시작되고
세상의 노래가 더욱 찬란해져야
초록잔치를 끝내고
결실의 고뇌가 시작되기 때문입니다.
오월은 다가오는 가을 잔치를 위해
위로 받는다고 하는것은
풍년이 지나야
피어나고 싶지 않아도 피어나야 하는
생애의 씨앗을 위해서 입니다.
지고싶지 않아도 지어야 하는
사의 씨앗을 위해서 입니다.

grail217님의 댓글

profile_image grail21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5월, 계절의 여왕 마실가는
꽃비 흩날리는 바람과 함께
향기로움 밟고 가는 풋풋함

봄비의 전언을 실어나르는
새끼치는 치맛자락의 둥지
금실은실로 엮인 인연이라

새색시와 새신랑의 연분홍
첫사랑의 혁명으로 피어나
희망이 넘실대는 언약이다

백년해로 생애를 포옹하며
면사포를 벗는 속살의 언어
핏빛으로 물이드는 신혼밤

보름달로 차오르는 환희여
속삭이는 달콤함에 취하여
봄비 쏟아지는 찬란한 역사

찔레꽃, 장미꽃 가시에 찔려
죽고 사는 미쁘기 그지없는
삶의 희노애락 함께 보내다

오 초록의 바다를 보았는가
물비늘의 비늘을 벗겨내며
물결의 결을 맛보는 기쁨

5월, 계절의 여왕의 웃음
한 해를 보내는 다사로움
새싹을 틔우는 옅은 입김

Total 14,697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1 1 04-15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43 2 12-26
14695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 02:41
14694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 02:02
14693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0 01:37
14692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 00:51
14691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0:17
14690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 00:15
14689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5-21
14688 생각날때마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5-21
14687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5-21
14686
기러기 가족 새글 댓글+ 1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5-21
14685 실러캔스의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5-21
14684
느슨한 내력 새글 댓글+ 1
수퍼스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5-21
14683
요양병원 새글 댓글+ 7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2 05-21
14682
새글 댓글+ 1
목동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5-21
14681 horoba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5-21
14680
허공 새글 댓글+ 1
버퍼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5-21
14679
대화록 새글 댓글+ 8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5-21
14678
마이클 잭슨 새글 댓글+ 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5-21
14677
나의 한 주 새글 댓글+ 14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5-21
14676
숨 (포토시) 새글 댓글+ 9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5-21
14675
소문 새글 댓글+ 5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5-21
14674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1 05-21
14673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3 05-21
14672
소망 새글 댓글+ 8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5-21
14671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5-21
14670
나그네 새글 댓글+ 1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5-21
14669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5-21
14668
편지 3 새글 댓글+ 1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5-21
14667
옥수수 새글 댓글+ 9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5-21
14666
오월의 연서 새글 댓글+ 14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 05-21
14665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 05-21
14664
흐림 댓글+ 1
짐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5-21
14663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5-21
14662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5-21
14661
부부 댓글+ 14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3 05-21
14660
쓸쓸한 연가 댓글+ 2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5-20
14659
시선과 느낌 댓글+ 1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5-20
14658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5-20
14657
거북목 댓글+ 8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5-20
14656 미루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5-20
14655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5-20
14654
아버지 댓글+ 7
인생만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5-20
14653
나의 성경 댓글+ 2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5-20
14652
등 푸른 당신 댓글+ 4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5-20
14651
오래된 시집 댓글+ 4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5-20
14650
댓글+ 6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5-20
14649
틸라피아 댓글+ 6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5-20
14648
물을 자격 댓글+ 9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5-20
14647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5-20
14646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5-20
14645
나비무덤 댓글+ 2
창문바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5-20
14644
오월의 고향 댓글+ 18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 05-20
14643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 05-20
14642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2 05-20
14641
댓글+ 8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5-20
14640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5-20
14639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5-20
14638
對話 댓글+ 3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5-20
14637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5-20
14636
소주 댓글+ 12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 05-20
14635
산마을 댓글+ 5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5-20
14634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5-20
14633 아이미(백미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5-20
14632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 05-20
14631
힐링의 시간 댓글+ 1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5-19
14630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5-19
14629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5-19
14628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5-1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