끄는 힘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이명윤, 김부회)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끄는 힘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2건 조회 83회 작성일 19-05-16 07:08

본문





끄는 힘 (引力)


석촌  정금용



 

무겁겠지

혹이 주인을 끌어


묵직하게 당기는 너른 범위를

한꺼번에 몰려와 가볍게 부딪히는게 놀랍다

날렵하게 부서지는 파장이 꽃이 되는

찰나에  당기는 세찬 힘에


무제한적  자기 소모를 즐기고 있는

하얗게 부서지는

바다는 속이 뒤집힐 줄 모르는

꼭두서니,  풍파에 이골난 버릇이다


빗발치는 데모대의 아우성같이

나아갈 것만 고집한 끝에

모래톱에서 동이나고 말아


껍질만 남은 조개무덤 곁에

팔짱낀 연인들이 쓴 글자마저 삼켜버린

여과되어 스미다 만   

갯골따라  


대중없이 섞여

작정 할 줄 모르는 아집만 멀리 되돌아가

간만干滿 의 차를 마감 지을 시각


정작 달은

누군가 비우고 떠난 

외진 오두막 처마 밑에 웅크려

궁리하고 있을 줄이야









추천0

댓글목록

최현덕님의 댓글

profile_image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풍파에 이골난건 부서지는 파도만이 아니고 저도 요즘 이골났습니다.
人力의 힘은 가공 할만 하나 引力의 낭비성 폭력은 가공 할만한 좀비로 치우치는건
요지경 세상속인거 같습니다.
세속의 얘기를 촘촘히 맞추어주신 좋은 글, 감사합니다.

정석촌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  어두운 골목에 켜보니
의외로  어울리는 외등이 켜지는 듯  마음이  환해집니다

봄의 요지경 속은  무사히 통과하셨나요?ㅎㅎ
은근히 끌어당기는  달빛 마성에  바다가 출렁입니다 
고맙습니다
석촌

두무지님의 댓글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지구의 인력에 끌려가며 사는 무리들!
우리는 너무 잊고 사는 것 같습니다

적당히 뜻을 일깨워 주신 시 잘 보고 갑니다
평안을 빕니다.

정석촌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달빛에  취해있다 보면
달이  지구의 주인인 것 같이 생각됩니다ㅎㅎ
몰래  밀고 당기는  암암리는  달의 속성**

고맙습니다,  봄을 일구시느라 분주하신 듯 합니다^^
석촌

부엌방님의 댓글

profile_image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달과 해의 인력은 참 묘합니다
거기에 따라 개펄이 바뀌고 모래사장이 생기고
연인들의 속삭임들이 나부끼고
조개도 뒹굴고요
조석으로 바뀌는 마음도 흔들고요
달과 태양에게
꽃도 피고요, 파도도 일렁이고요
어찌할 도리없는 자연의 힘에 빠질 수 밖에 없는,
멋있는 시에 빠졌습니다

 해변으로 가고 싶은 생각입니다
정석촌 시인님
즐거운 하루 되셔요
감사합니다

정석촌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벌써,  한 여름의  풍파를  그리워 하시다니요ㅎㅎ
지난했던  거년의 뙤약볕을  복기해보니  가을로 훌쩍  뛰어넘어가고 싶어집니다^^
고맙습니다, 부엌방님
석촌

주손님의 댓글

profile_image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우리네 인생도 보이지않는 어떤 인력에
끌려 다나며 사는 건 아닐지요 ㅎㅎ
바닷가에 서서 시인의 사유에 젖어 봅니다.
감사합니다!

정석촌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마춤한 곳에서 사유하신다니, 부러운 나머지   
사각 책상머리에서  골머리 쓰는  찰나가  싫어졌습니다ㅎㅎ
풍월을 망태기에 가득담아  짊어지고 오시지요^^
석촌

하늘시님의 댓글

profile_image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끄는 힘에 빨려 들어갑니다
부딪쳐서 파장꽃에 뺨 맞아도 가보고 싶은 심정입니다

도심의 한 복판에서 찌든 바람에 빨려 들어가 죽을 지경입니다
빈집에 달 말아먹으며 며칠 놀고 싶습니다
고맙습니다 석촌 시인님

정석촌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달이  어둠을 헤쳐
딴전 피우는 명수인 줄 행여  모르셨겠죠ㅎㅎ
아무도 몰래  밀고 당기는 **
고맙습니다,  하늘시님
석촌

추영탑님의 댓글

profile_image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우주에서 보자면 만물은 지구 밖에 거꾸로 매달려
있는 형상인데,
언제 우주 밖으로 날아갈지 모릅니다.  ㅎ

좋은 사람끼리는 서로 끌리고,  싫은 사람은 밀어내는 우리도,  자석 하나 품고 삽니다.  ㅎㅎ *^^

정석촌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의외로
거의가 바다인 지구를,  은근한 달빛이  꽃처럼 다가와,  위성이 행성을
밀고 당기는지  궁금합니다ㅎㅎ
고맙습니다
석촌

Total 14,767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7 1 04-15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51 2 12-26
14765 수퍼스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07:25
14764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 07:16
14763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2:02
14762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0:00
14761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05-24
14760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05-24
14759 4랑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5-24
14758
술벗 새글 댓글+ 1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5-24
14757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5-24
14756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5-24
14755
자살의 날 새글 댓글+ 16
chun3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 05-24
14754
노부부 새글 댓글+ 3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5-24
14753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1 05-24
14752
울타리 새글 댓글+ 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5-24
14751
치장과 누추 새글 댓글+ 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5-24
14750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5-24
14749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5-24
14748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5-24
14747 horoba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5-24
14746
창작의 향기 새글 댓글+ 15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5-24
14745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5-24
14744
1. 새글 댓글+ 15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5-24
14743
씨바 (Sheba) 새글 댓글+ 2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5-24
14742 飛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5-24
14741
도깨비바늘 새글 댓글+ 3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5-24
14740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5-24
14739
여론조사 댓글+ 6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5-24
14738
시가로드. 댓글+ 2
grail21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5-24
14737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5-24
14736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5-23
14735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5-23
14734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5-23
14733
아메리카노 댓글+ 1
생각날때마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5-23
14732
댓글+ 18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2 05-23
14731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5-23
14730
믹스커피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5-23
14729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5-23
14728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2 05-23
14727
제3의 고향 댓글+ 6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5-23
14726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2 05-23
14725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5-23
14724
롱스커트 댓글+ 6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5-23
14723 이중매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5-23
14722
비루한 침몰 댓글+ 2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2 05-23
14721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5-23
14720
재회 댓글+ 12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2 05-23
14719
거짓말 댓글+ 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5-23
14718
神께 댓글+ 12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5-23
14717 김하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5-23
14716
프레임 전쟁 댓글+ 6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5-23
14715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5-23
14714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5-23
14713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1 05-23
14712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5-23
14711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1 05-23
14710
우물 댓글+ 10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5-23
14709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5-22
14708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5-22
14707 junhyeo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5-22
14706
장미 댓글+ 6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 05-22
14705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1 05-22
14704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5-22
14703
하오의 시 댓글+ 2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5-22
14702 krm3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5-22
14701 문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5-22
14700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 05-22
14699
안경 댓글+ 22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3 05-22
14698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5-2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