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순례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이명윤, 김부회)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지옥순례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planet005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7건 조회 229회 작성일 19-06-11 08:54

본문

지옥순례 平生을 나 자신만을 위해 살아왔는지라 죽은 후에, 지옥은 어차피 내가 必히 가야할 곳 같아서 저승여행사의 기획상품인 地獄巡禮 여행을 거금을 주고 다녀왔다 놀라운 건, 세상에서 존경받았던 사람들이 대부분 그곳에 있었다는 것 또한, 하느나님과 부처님의 말씀을 전한다는 명분으로 信者들의 돈으로 호의 호식하면서 그 기름진 혀 끝으로 영혼의 고뇌를 말했던 聖職者들은 왜 그리 많던지 발 디딜 틈 없이 바글바글했다 이승에서 힘없이 가난하게 살던 庶民들은 그곳에서 좀처럼 찾아 볼 수 없었다 심지어, 사람들이 서로를 욕하며 들먹이던 개(犬公)도 한 마리 없었다 <memo> 지금 地獄은 초만원이어서... 아예, 이승으로 지옥확장 工事를 할 거란 Message도 하나 얻어 듣고 왔다

Why !

댓글목록

하늘시님의 댓글

profile_image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아무나 갈 수 없는 여행지에 거금을 주고 다녀 오셨군요
물어뜯고 사는 견공도 없는 곳에 존경의 대의들이
집단으로 살고 있었군요
발 딛을 틈이 없어서 순례는 잘 하셨는지 궁금합니다
그리고 확장의 메세지를 얻어서 공짜로 갈 기회를 준다해도
왠만하면 반대쪽의 순례를 해 보시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천국순례는 어떤 사람이 살고 있는지...

의미있게 감상하고 갑니다 0056시인님~^^

planet0056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planet005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사실, 내친 김에
천국순례까정 하려고 했는데

안타깝게도
천국은 오는 사람이 너무 없어
폐쇄했다고 하더군요

탄무誕无님의 댓글

profile_image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거금이라 함은

죽음을 보고 있던 중환자실 병동에 입원했을 때 상황??,체험??

거금을 이렇게 읽으면

뒤따르는 연 모조리 이해할 수 있는  휴먼다큐.

planet0056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planet005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병원 ICU(중환자실) 에 한 번 들어가면
발생되는 그 비용이 결코 만만치 않음은
도반님도 경험하신 바, 익히 잘 아시겠지요

아침에 눈 뜨고 옆 병상이 비워져있으면
지옥이 따로 없더라구요

탄무誕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예,

잘 알고 있습니다.

늘 고맙습니다.

이 몸이 부실해 서(書) 주인님께

다 해드리지 못함이 미안하고 죄송합니다.

제 몸 부실한 게 죄고, 잘못입니다.

희서니님의 댓글

profile_image 희서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요즈음 다뉴브강 기획상품도 괘안타 들었습니다.
다뉴부를 다녀와야 되는데...

제가 투기 운이 좀 따라서 이리저리 투기를 좀 해 놓은 게 있습니다.
지옥은 몰론 ,천국도 물론, 아파트 몇 채씩 사 놨습니다.

싸게 빌려 드릴테니
나중에 전화 넣어 주십시오.

planet0056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planet005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아뉘..

이 아이뒨 또 뭔지 ???

아무튼, 고맙다는

* 그나저나, 저놔 (電話) 번호나 알켜주셔야
전활 걸던지 말던지..

Total 20,864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93 12-26
20863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16:31
20862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16:07
20861
하루를 팔다 새글 댓글+ 3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3:35
20860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13:32
20859 연풍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13:30
20858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2:02
20857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1:20
20856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9:31
20855
데칼코마니 새글 댓글+ 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9:09
20854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5:19
20853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3:30
20852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0:19
20851 사랑의미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0:10
2085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7-14
20849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7-14
20848 브루스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7-14
20847
비가 내리면 댓글+ 8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7-14
20846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7-14
20845 버들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7-14
20844
삶과 죽음 댓글+ 1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7-14
20843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7-14
20842 사랑의미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7-14
20841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7-14
20840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7-14
20839
가까운 인연 댓글+ 2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7-13
20838 차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7-13
20837 김민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7-13
20836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7-13
20835 별별하늘하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7-13
20834 조남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7-13
20833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7-13
20832 기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7-13
20831 연풍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7-13
20830 버들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7-13
20829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7-13
20828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7-13
20827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7-13
20826 선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7-13
20825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7-13
20824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7-13
20823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7-13
20822
변기 댓글+ 2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7-13
20821 사랑의미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7-13
20820 grail21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7-13
20819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7-12
20818
오일장에서 댓글+ 3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7-12
20817 버들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7-12
20816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7-12
20815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7-12
20814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7-12
20813
댓글+ 2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7-12
20812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7-12
20811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7-12
20810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7-12
20809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7-12
20808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7-12
20807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7-12
20806 사랑의미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7-12
20805
댓글+ 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7-12
20804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7-11
20803
천사의나팔꽃 댓글+ 10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7-11
20802
불면 댓글+ 2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7-11
20801 목조주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7-11
20800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7-11
20799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7-11
20798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7-11
20797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7-11
20796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7-11
20795 버들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7-1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