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치지 않고서는 미칠 수 없다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이명윤, 김부회)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미치지 않고서는 미칠 수 없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2건 조회 126회 작성일 19-06-11 13:23

본문

 

제목/ 미치지 않고서는 미칠 수 없다  (불광불급不狂不及)

재가사문在家沙門/ 탄무誕无

 


미치고 싶다   

미치고 싶어 미치고 미쳤었다
미치지 않고서는 도저히 미칠 수 없기에
생사해탈生死解脫 대의문大疑問에 미쳤었다

현생現生에 지었던 모든 업業,
산꼭대기 수행지修行地까지 따라와

뜨거운 쇳물이 되어 전신全身에 부어졌다

 
집도 절도 없는 고난이도 두타행頭陀行,
어디에도 의지할 곳 없는 몸,

극악극독심極惡劇毒心
공을 잡고 말겠다는 심정에 똘똘 미쳤었다
지금의 부모로부터 몸을 받기 전前
'본래 내 모습을 만나게 해주십시오'
화두話頭 하나 꼬나 든 채

 걷잡을 수 없는 세찬 사모의 정을 품고,
간절한 서원誓願을 담아,
살을 에는 칼바람에 조련 받으며,
대성통곡 짜디짠 훈계를 들으며, 

바늘 수백 개가 찔러 대는 병마病魔에 짓눌려도

아랑곳없이
미친 듯 미쳤었다
 

죽으라 화두만 들다가
삶과 죽음이 다 하고, 땅과 물이 다 하고,
하늘이 무너지고, 허공이 다 한다 해도
육도윤회六道輪廻가 없는 천상세계,
꺼지지 않는 등불

지지 않는 태양에 미치고 말았다

 

허물이 다 벗겨져 금빛에 물들었다
세간의 모든 소리가 지워져 버렸다
캄캄한 밤을 낮으로 만들어 버렸다
뚜렷이 밝아 일찍이
조금도 모자란 적 없는 불멸不滅의 자리

 

 

 

추천4

댓글목록

탄무誕无님의 댓글

profile_image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
제목/ 다 속일 수 있어도 우리 인간 본래 성품은 속일 수 없다

장판 때 묻히며
똬리 틀고 앉았어도
화두일념 저버리고
딴짓하면(망상 피면) 모양만 참선

막 싸돌아다녀도 화두가 또렷하면
해제도 해제가 아니다
화두를 놓치지 않으면
어디 있든 그곳이 바로 일등 선방(禪房)

문자만 깨달아서는 생사해탈이 되지 않는다
생각이 갈라지면 인간의 본래 성품을 볼 수 없다
해보지 않고서는 알 수 없는 일  / (주둥아리로 털 수 없는 일)

*

탄무誕无님의 댓글

profile_image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
제목/ 얼마나 아느냐보다는 앎을 얼마나 실천하느냐가 중요하다

인생,
부단히 살아있으면서도
부단히 죽고 있는 길.
삶 위에 죽음이
죽음 위에 삶이
육신의 죽음을 가리키는 것 아니다
오늘 아침 먹은 마음
천 번 만 번 죽지 않았다면
누구든 지금 여기 살아있을 수 없다
마음 무식한 놈,
문자에만 유식하면/ (죽은 문자에만 유식하면)
닥치는 대로 물어뜯는
미친개가 된다 / (파블로의 개가 된다)

*

Zena님의 댓글

profile_image Ze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어딘가에 미쳐야만
성공한다는 말이 생각납니다
님의 글을 보고 또 보며 나도 다시한번
미쳐볼 기회가 올까,,,하는생각이 듭니다

탄무誕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안녕하십니까?

잘 부탁드립니다.

Zena님, 오늘 글 한 편 안 올리셨네요.

바쁘시더라도 오늘 글 한 편 올려주십시오.

콜??

올려주시면

신중히 열심히, ~~위아래, 위위 아래 ~~~

글 빠지도록 읽겠습니다.

하늘시님의 댓글

profile_image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미치고 싶어도 미칠수 없는 세상입니다
정직하게 미쳐도 본래의 모습은 찾을 수 없나 봅니다
이생의 자랑이나 안목의 정욕이나 .. 인간이 미쳐가는 이유중 하나가 아닐런지요..

죽은 문자에 유식을 떨지 않도록 세심한 미치광이가 되어야 겠다는 생각을 하게 합니다
고요하고 때로 묵언하며 가끔은 시에 발광하면서요 ..
생각을 정리하게 하는  귀한 시에 머울다 갑니다 고맙습니다 탄무님~^^

탄무誕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봐요.

엄지님,

미치지 마십시오.

미치는 것 제가 하겠습니다.

옛길을 따라가지 않고 님은 님의 길을 잘 가고, 잘 하고 계십니다.

읽고 배웁니다.

그 색깔 곱고, 예쁩니다.  정말 엄지, 엄지 척!!입니다.

제게 있지 않은 많은 재능을 갖추고 계십니다.

인성이 된 분이십니다.

님의 모든 행위 훌륭하십니다.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라라리베님의 댓글

profile_image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육체의 고통이 정신을 앞서 갈때
우리는 스스로의 나약함에 존엄까지
훼손되곤 하지요
그 고통을 이겨내고 생사해탈의 화두를 풀기위해
미치는 것은 아무나 할 수 없는 일이지요
근원을 들여다 보기위한 필사적인 외침이
많은 생각을 하게 합니다
파면 팔수록 샘물이 솟아나오는
기쁨과 같이 하시기를 바랍니다
등불을 밝히는 글 감사히 숙독했습니다^^

탄무誕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제가 특별하지는 않았습니다.

의지할 곳이 없었습니다.

화두 외에는 말입니다.

약함이 강한 의지가 되었습니다.

필사적으로 달려들었던(죽기 살기로 화두를 들었던) 거 팩트입니다.

댓글로 잘 헤아려주신 점, 

또박또박 정성 담긴 댓글임을 피부로 느낍니다.

댓글 훌륭하십니다.

님은 긍정입니다.

숙독해주셔 도로 고맙습니다.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탄무誕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거창하다니 송구스럽습니다.

언어가 거창한 것으로 받아들입니다.

거창하다는 말은 사물을 평할 때 하는 말이니까요.

우리 인간의 본래 성품에 비해 언어는 너무나 작아 이 거창한 표현으로도 부족합니다.

우리 인간의 본래 성품은 사물이 아닙니다.

우리 인간의 진짜 본래 얼굴이며, 모든 만물의 본바탕이며, 본래 모습이기 때문입니다.

팩트, 신행한담을 내리 갈긴 것입니다.

오래전 올렸던 것을 퇴고하여 다시 올렸습니다.

자리 함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석청신형식님의 댓글

profile_image 석청신형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젊은 날 '불광불급'을 책상 앞에 붙여놓고
치열하게 살았던 적이 있습니다.
결국 그 때 진정으로  미쳐보지는 못해서
지금 미칠정도로 더 치열하게 살아갑니다.
어찌보면 미친다는 말은
참, 아름다운 말인 것 같기도 하고요.
의미 깊은 글에 한참 머물렀습니다.
엄지척 하나 눌러놓고 갑니다.
좋은 글 많이 가르쳐 주십시오.

Total 15,274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60 2 12-26
15273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 0 13:30
15272
새글 댓글+ 1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 0 13:30
15271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12:14
15270 창문바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11:30
15269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10:41
15268 목동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10:41
15267
비루의 기억 새글 댓글+ 5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 09:07
15266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8:58
15265 최준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8:55
15264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8:42
15263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 08:39
15262 grail21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8:25
15261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07:32
15260 유상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2 07:30
15259
어떤 豫感 새글 댓글+ 5
elz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2 06:07
15258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4:30
15257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3:22
15256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2:51
15255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2:11
15254 이삭줍는맹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0:27
15253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0:09
15252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6-18
15251
과거와 미래 새글 댓글+ 1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6-18
15250 차서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6-18
15249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6-18
15248
한여름 밤 새글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6-18
15247
빗금을 치다 새글 댓글+ 1
李진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6-18
15246
매미 새글 댓글+ 1
DOK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6-18
15245 개도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6-18
15244
냉장고 새글 댓글+ 4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6-18
15243
부모 마음 새글 댓글+ 1
굴렁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6-18
15242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1 06-18
15241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6-18
15240
사진 댓글+ 1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6-18
15239
엄마의 눈물 댓글+ 3
minseokim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6-18
15238
톱밥 댓글+ 12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6-18
15237 목동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6-18
15236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6-18
15235
난, 괜찮아 댓글+ 6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6-18
15234
시대유감 댓글+ 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6-18
15233
리모컨 댓글+ 17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3 06-18
15232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6-18
15231
돌풍 댓글+ 4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6-18
15230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6-18
15229
You are 댓글+ 6
elz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4 06-18
15228
강변공원 댓글+ 2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6-18
15227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6-18
15226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6-17
15225
마음의 발견 댓글+ 1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6-17
15224
모래 시계 댓글+ 11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6-17
15223
친구야! 댓글+ 8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6-17
15222
무더위 댓글+ 2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6-17
15221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6-17
15220 김삿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1 06-17
15219
[초록의 꿈] 댓글+ 5
인생만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6-17
15218
지상천국 댓글+ 10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6-17
15217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6-17
15216
식물 국회 댓글+ 2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6-17
15215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1 06-17
15214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6-17
15213 이중매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6-17
15212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1 06-17
15211
잃어버린 말 댓글+ 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6-17
15210
장수長壽 댓글+ 16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6-17
15209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6-17
15208 elz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2 06-17
15207
춘자 포차에서 댓글+ 14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6-17
15206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6-17
15205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6-1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