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칫국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이명윤, 김부회)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김칫국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2건 조회 170회 작성일 19-06-12 18:10

본문

  








 

김칫국 /추영탑

  

 

나 홀로 목사는 수행인을 대동하고,

혹은 수행원에 둘러싸여 일단은 분수대를 점령하였다

 

깜짝 놀란 분수대가 고래쪽으로 수신호를

보내고 입을 닫는다 건리곤감을 흔들어 대며 사람들이

모여들고

목사는 목이 마른 분수대가 갈증을 참는 사이 오매불망을

수도꼭지에 밀어 넣고 꼭지를 돌린다

무슨 꼭지거나 꼭지란 우선순위라서,

먼저 돌리는 사람이 임자라서,

수도꼭지를 접수한 목사, 분수를 제압당한

수도꼭지는 목사의 비말을 흩날리며 신음을 토하는데

 

화급해진 분수대는,

하야를 밀어내고, 밥 없는 밥상을 차리고

를 밀어내면 내게 돌아올 감투가 있다!”

를 밀어낸다

 

그러므로 내가 우선은 릴레이로 밥을 굶어야지

밀어낸다 내가 밥을 굶는다는데 가 인정머리도 없이 차마

모른 체야 하겠는가? 참다참다 못 참으면

하야를 밀어 내겠지

 

나 홀로 목사, 김칫국도 마셔보는데, 어라, 문제 있네!

기자에게 묻는다

근디, 기자양반! 내일 내 대신 밥 굶을 사람은

누구당가요?

하야는 언제 한다요? 감투가 금방 울텐디...”

 

 











댓글목록

한뉘님의 댓글

profile_image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같은 분수대 안에서도
막힌 수도꼭지만이
펑펑 내뿜을 물이라 우기면서
틀어봐 틀어봐 합니다
엄청난 수압으로 바닥까지
넘치게 한다고 하니ㅎ
빈 수레가 요란하다는 말은
그래도 정감이라도 있기는 한데
보잘것 없는 꼭지 하나가
여러 꼭지 돌게하니ㅎㅎ
코메디 치곤 듣도 보도 못한
장르라ㅎ

추영탑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건 시도 아니고 뭣도 아닙니다.
누군가 대통령 되면 자기가 다니는 교회 목사에게 장관을 시켜 주겠다고
했다는데, 그 머리 좋은 기자가 들은 소리를 안 했다고 오리발을 내민다네요.

그런말을 했으면 정신병자라고 스스로를 폄하하는 말까지도 하면서요. 
ㅎㅎ
미친소리를 듣다보면 자기도 모르게 미쳐가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이런 글도 아닌
잡기를 끄적여 보았습니다. 아~! 장관... 목사보다는 장관이 백배 낫지요오. ㅋㅋ  *^^

부엌방님의 댓글

profile_image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하루정도는 단식이라고 하면 안되고
다이어트나 그다음날의 피 뽑는날
이거나
뭐 건강상 그랬을 것 같아요
이해 해 주셔요
비만인 듯 합니다
간 수치가 높다던가
위산이 높아 밥그릇을 비우고 싶거나^^
입 냄새가 심하거나

오래간만에 뵙습니다
건강하십시요
추영탑시인님
현장에서 쓰신 듯 합니다^^

추영탑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 빤쓰 목사라든가?(여자분께 실례...)  ㅎㅎㅎ

큰집 주인을 쫓아내려고 몸이 잔뜩 달아있드만요. 
저사람 처음 볼 적에 저는 최O시리 호위무사하던 이O재인 줄 알았습니다. ㅎㅎ

그나저나 O시리는 잘 있는지?  오랜만에 뵙습니다. 부엌방 시인님!  *^^

하늘시님의 댓글

profile_image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현장기자로 이직하셨나 봅니다
목사..목을 내놓는 사람이 분수대에서 피대신 물을 뽑나 봅니다
막장드라마를 쓰고 하야하는 싯점에 있는...
김치국에 피냄새 난다든지 아니면 쇠냄새 난다든지..
하나님이 신음을 토하겠습니다

뉴스드라마 보다가 갈증났는데 ..
시원하게 풀어주시네요 추영탑 시인님~^^

추영탑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건 시도 아니고, 저자거리 잡기입니다.
하두 어처구니가 없는 일들이 일어나니 그냥 머리가 팽글 돌았나 봅니다.

그나저나 내년 4월 선거 때는 국회 안의 빨갱이들을 다 몰아내겠다고
큰소리를 쳤답니다. ㅎㅎ  여 집사에게 "빤스 내려라!" 해서 빤쓰목사가 된 그 사람이... ㅋㅋ

아무개가 대통령 되면 무슨 장관을 시킬까?  몹시 궁금합니다.  아마 새로운 '부' 가 하나 생기지 않을까?

'빨갱이 소탕부 장관!'  이런 거요. ㅋㅋㅋ  하늘시 시인님!  *^^

주손님의 댓글

profile_image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어제 하루 취재 다녀 오셨나요 ㅎㅎ
너무 현장감있는 뉴스라 tv 끄고 읽고 있다는요,
막장으로 가고있어 걱정입니다

편한 저녁 이어 가셔요 감사합니다!

추영탑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 사람 코끼리 발만한 오리발을 가지고 있드만요.
뭐든 안니다. 한했다.  ㅎㅎ
고쟁이 목사로 바꾸면 어떨는지?  아니면 비키니빤쓰 목사로 바꾸거나... 장관 겸 목사 하면
팬티내려라! 이렇게 빤쓰를 '팬티'로 고상한 말로 하게 바꾸지 않을까?  생각을 해 봅니다. ㅋㅋ 

주손 시인님!  *^^

두무지님의 댓글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사회 어느 신분이든 어느 직위이건,
주변에 현안사항을 더 깊이 살피고, 자신의 생각이 정당한가,
더 깊이 한 번쯤 살펴 생각하고,
여건을 조성하는 물이라도 주어야 겠습니다

잔뜩이나 분쟁의 사회가 모래알 처럼 흩어져
서민으로 써 안타깝습니다.
평안을 빕니다.

추영탑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국회 안에 있는 빨갱이들을 다 몰아낸다니... 국해가 국회로 , 제자리로
돌아오지 않을까?

전라도 사람은 다 빨갱이라고도 했다네요.  덕분에 저도 빨갱이가 되고 말았는데
오늘은 염새약하고 표백제를 사러 나깔까 합니다. ㅎㅎ

입을  '주둥이'라고 부르고 싶은 자들이 가끔 있지요. 
참, 맑은 날인데 좀 덥겠네요. 건강하십시요.  *^^

추영탑님의 댓글

profile_image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건 시가 아니고 그냥 잡글입니다.
사회의 지도층 중에 더구나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는 무리 중에 그런 자가 있다니
조금은 허탈해 지는 마음을 꺼적여 본 것입니다.

목사가 여 신도에게 하는 짓이라니...  ㅉㅉㅉ Zena 시인님!  *^^

Total 20,864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93 12-26
20863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16:31
20862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16:07
20861
하루를 팔다 새글 댓글+ 3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13:35
20860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13:32
20859 연풍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13:30
20858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2:02
20857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11:20
20856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9:31
20855
데칼코마니 새글 댓글+ 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9:09
20854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5:19
20853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3:30
20852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0:19
20851 사랑의미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0:10
20850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7-14
20849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7-14
20848 브루스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7-14
20847
비가 내리면 댓글+ 8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7-14
20846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7-14
20845 버들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7-14
20844
삶과 죽음 댓글+ 1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7-14
20843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7-14
20842 사랑의미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7-14
20841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7-14
20840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7-14
20839
가까운 인연 댓글+ 2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7-13
20838 차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7-13
20837 김민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7-13
20836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7-13
20835 별별하늘하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7-13
20834 조남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7-13
20833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7-13
20832 기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7-13
20831 연풍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7-13
20830 버들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7-13
20829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7-13
20828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7-13
20827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7-13
20826 선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7-13
20825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7-13
20824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7-13
20823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7-13
20822
변기 댓글+ 2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7-13
20821 사랑의미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7-13
20820 grail21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7-13
20819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7-12
20818
오일장에서 댓글+ 3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7-12
20817 버들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7-12
20816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7-12
20815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7-12
20814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7-12
20813
댓글+ 2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7-12
20812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7-12
20811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7-12
20810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7-12
20809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7-12
20808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7-12
20807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7-12
20806 사랑의미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7-12
20805
댓글+ 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7-12
20804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7-11
20803
천사의나팔꽃 댓글+ 10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7-11
20802
불면 댓글+ 2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7-11
20801 목조주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7-11
20800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7-11
20799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7-11
20798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7-11
20797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7-11
20796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7-11
20795 버들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7-1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