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을 마시지 않고 갈증을 풀었다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이명윤, 김부회)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물을 마시지 않고 갈증을 풀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82회 작성일 19-07-11 17:15

본문

 

 

제목/ 물을 마시지 않고 갈증을 풀었다

재가사문在家沙門/ 탄무誕无

공(나) 아닌 그 무엇에
의지하였다 하면 모두 다 번뇌,

마음으로 헤아릴 수 없는
생사(生死)가 없는 해탈(解脫),
무엇에 팔렸다가도 알아차리는 순간

생활 속 언제 어디서나
한 찰나 사이에 팔만 사천 번뇌를
팔만 사천 붓다로 바꾸어 단박에
산 채로 무덤(묘지妙智)에 들어갈 줄 안다

눈으로 볼 수 없고
귀로 들을 수 없고
손으로 만질 수 없고

각자의 삼매(三昧)는 서로 볼 수 없는
영지(靈知)와 계합한 백천삼매(百千三昧),
정보와 견해의 가시 속에서
본래 공적(空寂)한 지견(知見) 없는
각(覺)은 나를 떠나 있지 않는다
물을 마시지 않고 갈증을 풀었다

 

 

*

*

붓다, 나, 공, 해탈, 무덤, 영지(靈知)/

우리 인간의 본래 성품을 가리키는 말로 사용되었습니다.

무덤은 '다 죽고 아무것도 없는 공'을 가리키는 뜻으로 사용되었습니다.

우리 인간 본래 성품의 본체(本體)로 실존하고 있는 공은 진공묘지(眞空妙智)입니다.

 

우리 인간 본래 성품에 대한 헤아릴 수 없는 수많은 다른 이름이 있습니다.

 

이름에 속지 마십시오.

모양에 속지 마십시오.

언어에 속지 마십시오.
 

추천0

댓글목록

비밀의별님의 댓글

profile_image 비밀의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구식 같지만 사랑에 대한 저의 생각은 의지적 행동이 곧 사랑이라고 정의해 두고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감각적 미움도 관능적 사랑도 어찌 보면 부질 없다고 생각합니다.
진리에 닿아 이르는 것... 참 어려운 일인 것 같습니다....
그러나 누군가가 마련한 진리의 길을 따라 간다면 내가 도저히 닿을 수 없는 진리에도 이르지 않을까... 싶습니다.
찰라의 순간에도 수천만번 변하는 유동하는 세상 속에서 나를 묶어 둘 고정 핀 하나 박아 둡니다.

탄무誕无님의 댓글

profile_image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
의지적 행동이라 하시니 책임감 강한 분이라 제가 받아들이겠습니다.

본래 우리는 여여부동(如如不動)한 절대적 진리 속에 살아가고 있습니다.
본래 우리는 모두가 해탈해 있는 것이지,
해탈할 가능성을 가진 속박된 존재가 아닙니다.
다만 이것을 체험에 의해 깨치지 못하고 있을 뿐입니다.
'물속에 있는데 물속인 줄 모른다는 것이지요.'
'물고기가 물속에서 물을 찾는다??'

'가고 옮이 없이 보이지 않는(형상이 없는) 존재'로 고요하며 거대한 침묵으로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 인간의 본래 성품에 계합(발견, 발견이 곧 계합)하는 일은 '체험의 영역입니다.'

우리 인간의 마음 행위는 변화와 분별이 찰라에도 9백 번 생멸(生滅)한다고 하지요.
우리 인간의 본래 성품이 절대적 진리입니다.
저는 우리 인간의 본래 성품에 대해 노래를 불렀고 말씀드렸습니다

제 공부의 골격은 화두입니다.
다른 모든 것은 다 버려도 화두만은 행주좌와 어묵동정(行住坐臥 語默動靜)에서 늘 우벼 쥐고 다닙니다.
숨 쉬는 것처럼 습이 완전히 들었습니다.

남의 글 봐주는 것도 고된 일인데 댓글까지 달며 함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은영숙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탄무誕无님

안녕 하셨습니까? 반갑고 반갑습니다
고명하신 가르침 많이 공부 하고 가옵니다

맞아요 인간의 성품은 그 본질에는 변함이 없다고
공감 합니다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고운 시간 되시옵소서

탄무誕无 시인님!

탄무誕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은소녀?님
제 살림살이를 보고 공부되셨다 하니 듣기 좋습니다.

예, 그렇습니다.
우리 인간 본래 성품은 전혀 변함이 없습니다.
여여(如如)입니다.
우리가 흔히 하는 말,
"여여하십시오"에서 여여는 우리 인간 본래 성품을 가리키는 말이지요.

생로병사 뜻대로 안 되지만 더 많이 아프지 마십시오.
은소녀님, 자리 함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Total 15,657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2 0 07-09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67 2 12-26
15655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0:01
15654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7-15
15653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7-15
15652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7-15
15651 인생만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7-15
15650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7-15
15649 해운대물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7-15
15648
쩍벌남 새글 댓글+ 9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7-15
15647
명성황후 새글 댓글+ 13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7-15
15646
꼰대어 새글 댓글+ 16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7-15
15645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7-15
15644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7-15
15643
무지개 새글 댓글+ 19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7-15
15642 krm3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7-15
15641
터무니없다 새글 댓글+ 8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7-15
15640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7-15
15639
면접관 앞에서 새글 댓글+ 18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7-15
15638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7-15
15637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7-15
15636 이삭줍는맹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7-15
15635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7-15
15634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7-15
15633
가시의 사랑 댓글+ 1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7-14
15632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7-14
15631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7-14
15630 이주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7-14
15629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7-14
15628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7-14
15627
헛꽃 댓글+ 14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1 07-14
15626
불사조 댓글+ 17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2 07-14
15625
그네 씨 댓글+ 2
비밀의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7-14
15624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1 07-14
15623
환승역 (퇴고) 댓글+ 10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1 07-14
15622
비상 댓글+ 20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1 07-14
15621
여름 댓글+ 1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7-14
15620
아침인사 댓글+ 14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1 07-14
15619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3 07-14
15618 수퍼스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 07-14
15617
Molar 댓글+ 13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 07-14
15616 무명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2 07-14
15615
綠豆꽃 댓글+ 4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2 07-14
15614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7-14
15613 DOK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7-14
15612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7-14
15611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 07-14
15610 강경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7-14
15609 이삭줍는맹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7-14
15608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1 07-13
15607
마음은 청춘 댓글+ 1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7-13
15606
밤의 숲 댓글+ 1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7-13
15605 봄빛가득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7-13
15604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7-13
15603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7-13
15602
인공호흡 댓글+ 4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7-13
15601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1 07-13
15600 감정없는이과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7-13
15599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7-13
15598
식도염 댓글+ 2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7-13
15597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7-13
15596
식 겁 댓글+ 7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7-13
15595
거짓말이야 댓글+ 10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7-13
15594
댓글+ 11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7-13
15593
치환 댓글+ 9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7-13
15592 무명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7-13
15591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7-13
15590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7-13
15589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7-13
15588
파문 댓글+ 2
비밀의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7-1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