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전 앞에서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이명윤, 김부회)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역전 앞에서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2건 조회 110회 작성일 19-07-12 08:44

본문

  역전 앞에서 



오고 가다 한 잔 걸치는

역전 주변 곰장어는 오늘도 고순 냄새에 타기 바쁘다


철이와 순이에게 한턱 쏘면서 흙 묻은 지폐를 흔들며

이모야 마이 주이소

깡소주 한 잔 먼저 마시며

목을 축이던

꾀에꾁 기차가 발통을 굴리고 철이와 순이는 떠나가더라


은행잎아리 청정같이 푸르고

하늘은 오늘도 푸르게 푸르게 보인다

돌아 올리 없는 벗들의 흔적을 떠올리며

오늘도 기차 발동 소리가 귓가에 부딪쳐 오면

쌈 싼 곰장어 한 잎 입에 빠르게 넣고는

달콤한 소주는 짜르르 배 안에서 진동을 준다


쏟아질 듯 내려 보는 빌딩 숲을 

지그재그 발걸음 갈자로 걷는 모퉁이길 돌면

흙 바른 판자집들이 아련하게 흔들 보여

취기에 쓰러졌던 그 자리에 다시 한번 쓰러져 본다


아스라한 기분에 혼미한 순간

행님 오래 만 임더

다 늙어 버린 만복이가 희죽이 앞에 서 있다

니 나보더 더 늙었네

행님 한잔 했네예

어깨 감싼 만복이의 몸에서 따뜻한 온기가  전해져 온다



추천2

댓글목록

부엌방님의 댓글

profile_image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두달만에 최고로 웃었는데요
길거리라
미친놈 보듯하고
가는데요
웃지도 못하나?
아이고 죽는줄 알았어요
역전골목에서 많이 쓰러져
입돌아가 가방잃고 지갑잃고
주특기 쓰러지기 였는데요
제가 하체부실로
툭하면 골목 전봇대옆
역전골목 철이 순이
정감 있는 시
부럽네요
역시입니다
단막극 그림입니다
실컷웃으니 배고프네요
즐건 초복 역전 곰장어 캬
죅입니데이
러닝님
감사합니다^^
기죽어서 몇일 쉬어야
될듯합니다
오늘 최고 시입니다
러닝시인님

러닝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한번씩 쓰러져야
인간적이죠 ㅎㅎ
정감 넘치는 글 감사합니다 ~~
 오늘 하루도 즐기도록합시다 부엌방님 `~^^

석청신형식님의 댓글

profile_image 석청신형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러게요. 한 번씩 쓰러져야 인간이지요.
오랜만에 곰장어집 앞에서 취해보는듯 합니다.
똑바로 서기 위해 쓰는 것인듯 하지만
어쩌면 쓰러질 때 절묘한 균형을 잡기위해
글을 쓰는 것이 아닌가 생각해 보기도 합니다.
초복에 영양식 먹듯 글 한편 들이키고 갑니다.

러닝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석청시인님
범시에 방문 해 주시니
회진 받는 환자의 기분이듭니다 ㅎㅎ
쓰러지면서 배우게 되더군요
일묘의 균진을요
초복 즐거운시간 보내시기 바랍니다 감사드립니다 석청시인님~~^^

주손님의 댓글

profile_image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초로의 신사가 술에취해 이 더위에 어쩌시려구,,, ㅎㅎㅎ
만복이가 이름값을 하네요
기력이 아직은 만만한가 봅니다 ㅎ

더위에 세월 조심하세요 러닝님!

러닝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구수한 곰장어 덕에
아직 버티고 있습니다
시원한 삼계탕 한뚝배기
대접해 드리고 싶은데
멀리서 보내기로 하겠습니다
복날 옆집 강아지는 무사한지 걱정되는군요 감사합니다 주손시인님~~^^

부엌방님의 댓글

profile_image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몇번을 읽어봐도 좋은데요
꼼장어집에 선물하셔요
아주 좋아요
기가 막힙니다
러닝님
시 드리고 꼼장어에 소주한잔 공짜
크^^
제 취향이 딱 이런것 이런시를 배우고 싶은
아주 좋아요
빈 소리가 아닙니다
다음 이편은 더욱 기대되고
야간열차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요
그것은 더 기가 막힐 듯^^

은영숙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러닝님

우리 조카 시인님도 마냥 소년 인줄 알았는데
술도 예쁘게 마시는데요?!
 
후미진 역전 골목에서 취하면 어짜노??
늬캉 내캉 2차 가~재이! 중앙동 골목 포장마차
가끼우동? 아니 튀김 국수  술국 묵어야제!

익하문 낼 우얄라꼬  아이고 문둥아 ㅎㅎㅎㅎ
잘보고 뒤따라 갑니데이  한표 찍고 쿡

러닝 조카 시인님! ~~^^

러닝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고모님 곰장어 먹고 안취하면
인간이 아입니더 ㅎㅎ
예의상 취해줘야죠
후미진 역전골목이지만 사람들이 좋아서 안심 꾹입니다
중앙동하모 콩나물해장국 쥑인다 아이미껴
속 시-원해집니데이 !!  고모님 오늘 하루도 속 시원한 하루 보내세요
고모님 익살에 마음이 편해졌습니다
감사합니데이 ~~~^^^

Total 17,245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29 2 12-26
17244
궐련의 변 새글 댓글+ 1
飛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1 18:36
17243
안반데기 새글 댓글+ 3
해운대물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2 15:29
17242 창문바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1 14:13
17241
그대 설단음 새글 댓글+ 6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2 13:57
17240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 13:38
17239
뻥뻥 새글 댓글+ 1
Sunn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 13:31
17238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1 12:53
17237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1 11:37
17236
항해일지 새글 댓글+ 1
jinko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1 11:03
17235
연인의 길 새글 댓글+ 1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1 10:40
17234
개와 주인 새글 댓글+ 1
유욱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1 10:22
17233
귀소(歸所) 새글 댓글+ 4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1 10:02
17232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9:08
17231
기량 새글 댓글+ 1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 07:48
17230
얼의 힘 3 새글 댓글+ 1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1 05:40
17229
가을 새글 댓글+ 1
gjqk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 00:53
17228 9릴령샌얀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 00:39
17227
떠난 후에도 새글 댓글+ 2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2 10-13
17226
이후 새글 댓글+ 1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 10-13
17225
첼로 새글 댓글+ 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 10-13
17224
퇴색의 흔적 새글 댓글+ 1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1 10-13
17223
독주가 새글 댓글+ 2
레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 10-13
17222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2 10-13
17221
댓글+ 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 10-13
17220
공중 화장실 댓글+ 2
김하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 10-13
17219
억새의 울음 댓글+ 5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 10-13
17218
여자 댓글+ 1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 10-13
17217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 10-13
17216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 10-13
17215
웅덩이 댓글+ 6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10-13
17214
10월의 조문 댓글+ 6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 10-13
17213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1 10-13
17212
얼의 힘 2 댓글+ 1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1 10-13
17211 grail21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 10-13
17210 9릴령샌얀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 10-13
17209
먼 그리움 댓글+ 1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 10-13
17208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 10-12
17207 grail21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1 10-12
17206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2 10-12
17205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10-12
17204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10-12
17203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3 10-12
17202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10-12
17201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 10-12
17200
전 후 상처 댓글+ 1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10-12
17199
슬픈 각성 댓글+ 6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10-12
17198
당숙 댓글+ 8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 10-12
17197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10-12
17196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2 10-12
17195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10-12
17194
무당벌레 댓글+ 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 10-12
17193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10-12
17192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10-12
17191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10-11
17190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10-11
17189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10-11
17188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10-11
17187 아이눈망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10-11
17186
초저녁의 온도 댓글+ 10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10-11
17185 겜메뉴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10-11
17184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10-11
17183
마중 댓글+ 2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7 0 10-11
17182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10-11
17181
밤송이 댓글+ 10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10-11
17180 飛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10-11
17179
겨울나무 댓글+ 6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10-11
17178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10-11
17177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10-11
17176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10-1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