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의 신호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이명윤, 김부회)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생의 신호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목동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93회 작성일 19-07-12 09:50

본문

생의 신호

 

 

 

첫새벽

~~ ~

기계음 소리를 내며 음식물쓰레기를 수거하는 청소차

미화원 두 사람이 플라스틱 통을 들어 올리자

차체에서 희고 매끈한 팔이 나와

음식물쓰레기를 검은 입 속으로 털어 넣는다

한 치의 오차도 없이

통을 들어 올리고

유압식 팔을 뻗어

쓰레기를 삼키는 의식이 끝나자

재빨리 구름발판에 올라

다음 장소로 이동하는 미화원들

쿨렁거리는 음식물쓰레기를 수호하며

청소차 뒤편 찰싹 달라붙어서라도

끝까지 가야할 생이라는 듯

빠알간 담뱃불하나가

악착같이 길을 밝힌다


추천0

댓글목록

최정신님의 댓글

profile_image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일상 애환을 시로 푼다는 게
쉬운듯 어려운 과제이지요
진정성에 상상을 + 하니 멋집니다
뻐알간...밝힌다...결구가 압권입니다

Total 17,245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29 2 12-26
17244
궐련의 변 새글 댓글+ 1
飛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1 18:36
17243
안반데기 새글 댓글+ 3
해운대물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2 15:29
17242 창문바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1 14:13
17241
그대 설단음 새글 댓글+ 6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2 13:57
17240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 13:38
17239
뻥뻥 새글 댓글+ 1
Sunn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 13:31
17238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1 12:53
17237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1 11:37
17236
항해일지 새글 댓글+ 1
jinko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1 11:03
17235
연인의 길 새글 댓글+ 1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 10:40
17234
개와 주인 새글 댓글+ 1
유욱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1 10:22
17233
귀소(歸所) 새글 댓글+ 4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1 10:02
17232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9:08
17231
기량 새글 댓글+ 1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 07:48
17230
얼의 힘 3 새글 댓글+ 1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1 05:40
17229
가을 새글 댓글+ 1
gjqk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 00:53
17228 9릴령샌얀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1 00:39
17227
떠난 후에도 새글 댓글+ 2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2 10-13
17226
이후 새글 댓글+ 1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 10-13
17225
첼로 새글 댓글+ 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 10-13
17224
퇴색의 흔적 새글 댓글+ 1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1 10-13
17223
독주가 새글 댓글+ 2
레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 10-13
17222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2 10-13
17221
댓글+ 1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 10-13
17220
공중 화장실 댓글+ 2
김하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 10-13
17219
억새의 울음 댓글+ 5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 10-13
17218
여자 댓글+ 1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 10-13
17217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 10-13
17216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 10-13
17215
웅덩이 댓글+ 6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10-13
17214
10월의 조문 댓글+ 6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 10-13
17213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1 10-13
17212
얼의 힘 2 댓글+ 1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1 10-13
17211 grail21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 10-13
17210 9릴령샌얀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 10-13
17209
먼 그리움 댓글+ 1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 10-13
17208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 10-12
17207 grail21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1 10-12
17206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2 10-12
17205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10-12
17204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10-12
17203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3 10-12
17202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10-12
17201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 10-12
17200
전 후 상처 댓글+ 1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10-12
17199
슬픈 각성 댓글+ 6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10-12
17198
당숙 댓글+ 8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 10-12
17197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10-12
17196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2 10-12
17195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10-12
17194
무당벌레 댓글+ 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 10-12
17193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10-12
17192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10-12
17191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10-11
17190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10-11
17189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10-11
17188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10-11
17187 아이눈망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10-11
17186
초저녁의 온도 댓글+ 10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10-11
17185 겜메뉴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10-11
17184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10-11
17183
마중 댓글+ 2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5 0 10-11
17182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10-11
17181
밤송이 댓글+ 10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10-11
17180 飛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10-11
17179
겨울나무 댓글+ 6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10-11
17178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10-11
17177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10-11
17176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10-1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