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은 언제나 툰드라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이명윤, 김부회)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사랑은 언제나 툰드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이기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79회 작성일 19-08-12 11:06

본문

사랑은 언제나 툰드라

 

 

아저씨 나는 불이 필요해

 

아저씨는 피가 식지 않은

생고기를 건네어주었고

아직 웰던이 익숙한 나는

 

매일 아저씨를 따라 사냥에 나섰다 눈부신 밤은 오고 화재 속으로 걸어가는 초식의 짐승들, 액자 속의 재난 같은

 

그런 꿈을,

 

관과 함께 화장되는 친구의 시체처럼

(이제 뜨거워져도 괜찮을 텐데)

 

풀이 자라나지 않는 배경 속에서 아저씨는 깡마른 아이들에게도 화살을 박아 넣었어 피 냄새가 났고 친구의 고기를 먹을 수 있는 비위가 필요했어같은 유언을,

 

사랑은 깨무는 일

송곳니로 근육을 베어 가르고

당신의 맛을 실감하는 일

아저씨는 그걸 불 없이도

 

(아저씨아빠 나는 부모의 얼굴을 모르고

고아는 늘 마구간에서 나타나

가족의 고기로 연명하지 못한 탓에

나는 아저씨를 만났던 것 같다)

 

당신을 닮으려고 얼마나 많은 숨을 참았을까

피 냄새가 날 때마다 토하는 일을

다만 익숙해질 때까지

 

우리가 같은 죄인이라면 사랑할 수 있었을까

 

아마도 나는 아저씨의 절망을 몰라

 

불은 처음부터 없었고 불태울 수 있으리란 믿음조차 오해였을 지도 모르지 타는점이 사라져버린 툰드라 같은

 

빙하기가 오고

아저씨는 친구를 안주로 술을 마실 수도 있다고 가르쳐주었어


소스보기

<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style="letter-spacing: -1.3pt; 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4pt;">사랑은 언제나 툰드라</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 &nbsp; </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 &nbsp; </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style="letter-spacing: -1.3pt; 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아저씨 나는 불이 필요해</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 &nbsp; </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style="letter-spacing: -1.3pt; 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아저씨는 피가 식지 않은</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style="letter-spacing: -1.3pt; 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생고기를 건네어주었고</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style="letter-spacing: -1.3pt; 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아직 웰던이 익숙한 나는</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 &nbsp; </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style="letter-spacing: -1.3pt; 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매일 아저씨를 따라 사냥에 나섰다 눈부신 밤은 오고 화재 속으로 걸어가는 초식의 짐승들</span><span lang="en-us" lang="en-us" style="letter-spacing: -1.3pt; 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 xml:lang="en-us">, </span><span style="letter-spacing: -1.3pt; 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액자 속의 재난 같은</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 &nbsp; </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style="letter-spacing: -1.3pt; 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그런 꿈을</span><span lang="en-us" lang="en-us" style="letter-spacing: -1.3pt; 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 xml:lang="en-us">,</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 &nbsp; </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style="letter-spacing: -1.3pt; 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관과 함께 화장되는 친구의 시체처럼</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lang="en-us" lang="en-us" style="letter-spacing: -1.3pt; 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 xml:lang="en-us">(</span><span style="letter-spacing: -1.3pt; 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이제 뜨거워져도 괜찮을 텐데</span><span lang="en-us" lang="en-us" style="letter-spacing: -1.3pt; 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 xml:lang="en-us">)</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 &nbsp; </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style="letter-spacing: -1.3pt; 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풀이 자라나지 않는 배경 속에서 아저씨는 깡마른 아이들에게도 화살을 박아 넣었어 피 냄새가 났고 </span><span lang="en-us" lang="en-us" style="letter-spacing: -1.3pt; 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 font-weight: bold;" xml:lang="en-us">“</span><span style="letter-spacing: -1.3pt; 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 font-weight: bold;">친구의 고기를 먹을 수 있는 비위가 필요했어</span><span lang="en-us" lang="en-us" style="letter-spacing: -1.3pt; 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 font-weight: bold;" xml:lang="en-us">” </span><span style="letter-spacing: -1.3pt; 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같은 유언을</span><span lang="en-us" lang="en-us" style="letter-spacing: -1.3pt; 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 xml:lang="en-us">,</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 &nbsp; </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style="letter-spacing: -1.3pt; 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사랑은 깨무는 일</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style="letter-spacing: -1.3pt; 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송곳니로 근육을 베어 가르고</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style="letter-spacing: -1.3pt; 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당신의 맛을 실감하는 일</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style="letter-spacing: -1.3pt; 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아저씨는 그걸 불 없이도</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 &nbsp; </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lang="en-us" lang="en-us" style="letter-spacing: -1.3pt; 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 xml:lang="en-us">(</span><span style="letter-spacing: -1.3pt; 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아저씨아빠 나는 부모의 얼굴을 모르고</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style="letter-spacing: -1.3pt; 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고아는 늘 마구간에서 나타나</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style="letter-spacing: -1.3pt; 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가족의 고기로 연명하지 못한 탓에</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style="letter-spacing: -1.3pt; 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나는 아저씨를 만났던 것 같다</span><span lang="en-us" lang="en-us" style="letter-spacing: -1.3pt; 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 xml:lang="en-us">)</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 &nbsp; </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style="letter-spacing: -1.3pt; 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당신을 닮으려고 얼마나 많은 숨을 참았을까</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style="letter-spacing: -1.3pt; 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피 냄새가 날 때마다 토하는 일을</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style="letter-spacing: -1.3pt; 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다만 익숙해질 때까지</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 &nbsp; </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style="letter-spacing: -1.3pt; 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우리가 같은 죄인이라면 사랑할 수 있었을까</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 &nbsp; </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style="letter-spacing: -1.3pt; 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아마도 나는 아저씨의 절망을 몰라</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 &nbsp; </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style="letter-spacing: -1.3pt; 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불은 처음부터 없었고 불태울 수 있으리란 믿음조차 오해였을 지도 모르지 타는점이 사라져버린 툰드라 같은</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style="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 &nbsp; </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style="letter-spacing: -1.3pt; 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빙하기가 오고</span></p><p style="line-height: 180%; text-indent: 10pt;"><span style="letter-spacing: -1.3pt; font-family: 굴림,Gulim; font-size: 12pt;">아저씨는 친구를 안주로 술을 마실 수도 있다고 가르쳐주었어</span></p><p><br></p>
추천0

댓글목록

이장희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젊으셔서 그런지 시가 시원시원 하네요.
마지막 연이 인상 깊이 남네요.
좋은 시 잘 감상하고 갑니다.
늘 건필하소서, 이기혁 시인님.

창동교님의 댓글

profile_image 창동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오늘날의 시라는 것이 아직은,, 아직은 살아있다라는 것을
기혁님의 시에서 가끔 찾아볼 수 있어 설렙니다.
좋은 시 읽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Total 16,309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39 2 12-26
16308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 04:26
16307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1:22
16306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8-20
16305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8-20
16304 짧은공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8-20
16303 김삿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8-20
16302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8-20
16301
그대 얼굴 새글 댓글+ 6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1 08-20
16300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8-20
16299
고추 새글 댓글+ 4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1 08-20
16298
다정한 아침 새글 댓글+ 5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 08-20
16297
핸드폰 새글 댓글+ 2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8-20
16296
새글 댓글+ 1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8-20
16295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1 08-20
16294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8-20
16293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8-20
16292
殘像 새글 댓글+ 2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3 08-20
16291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8-20
16290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8-20
16289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8-20
16288 아구찜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8-20
16287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8-19
16286
천안3 댓글+ 1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8-19
16285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8-19
16284 캔디201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8-19
16283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8-19
16282 브루스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8-19
16281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1 08-19
16280
눈물 (퇴고) 댓글+ 10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3 08-19
16279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8-19
16278
예초의 계절 댓글+ 10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8-19
16277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2 08-19
16276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8-19
16275
스팸- - 댓글+ 10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8-19
16274
자화상 댓글+ 8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8-19
16273
적색편이 댓글+ 3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8-19
16272
초마가라 댓글+ 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8-19
16271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8-19
16270
오래된 낙서 댓글+ 2
한드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8-19
16269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8-19
16268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8-19
16267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8-19
16266 9릴령샌얀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8-19
16265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8-18
16264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8-18
16263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8-18
16262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8-18
16261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8-18
16260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1 08-18
16259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8-18
16258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2 08-18
16257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3 08-18
16256
가을 댓글+ 8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 08-18
16255
거세기 댓글+ 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8-18
16254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8-18
16253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8-18
16252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8-17
16251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8-17
16250
냉커피 댓글+ 2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8-17
16249 나뿐남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8-17
16248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8-17
16247
환절기 댓글+ 2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8-17
16246
슬픔 꽃 댓글+ 2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8-17
16245
여름 교향곡 댓글+ 6
브루스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1 08-17
16244
가을 여행 댓글+ 8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1 08-17
16243
코스모스 댓글+ 2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 08-17
16242 캔디201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8-17
16241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8-17
16240 飛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8-1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