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族譜 안에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이명윤, 김부회)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옛 族譜 안에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85회 작성일 19-08-12 11:10

본문

옛 족보(族譜) 안에 / 安熙善


지나간 장소들이 정겹다
전향(轉向)하는 시간의 불꽃이 타들어간다
그곳엔 남들이 하던 말을 주워담은,
과거의 시간들이 빽빽하다
기록된 것들은 대부분 온순했지만,
이따금 사나운 영혼들도 배회(徘徊)한다
여태껏 견디어 오던 사람이 약간
실성한 모습으로 고통에 젖어
공손히 절을 하는 모습도 있다
웃음은 빛의 바탕이라고 우기면서
엎질러진 항아리에 물을 쓸어담는
열심(熱心)한 사람도 있다
마치 관객처럼 그 모습을 동정하는,
사람들은 또 따로 있다
암담한 생활 속에 외계(外界)의 하늘에서
운명의 별을 찾던 시절도 잠들어 있다
벌레들이 좀 먹은 옛날이 이제야
비로소 평온하다 모두가 잠든 집 안에
홀로 깨어있는 자명종이 때를 울린다,
죽은 나라의 사어(死語)처럼


 


                

추천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8,117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33 2 12-26
18116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 06:47
18115 가려진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 05:02
18114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 04:56
18113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1:25
18112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01:06
18111 9릴령샌얀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0:38
18110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00:29
18109
마지막 이사 새글 댓글+ 2
봄뜰0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00:02
18108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12-14
18107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12-14
18106 브루스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12-14
18105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12-14
18104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12-14
18103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 12-14
18102 동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12-14
18101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12-14
18100
옥상 새글 댓글+ 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12-14
18099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12-14
18098
대추 새글 댓글+ 3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12-14
18097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12-14
18096
거참 묘하다 댓글+ 3
다섯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 12-14
18095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 12-14
18094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12-14
18093 봄뜰0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12-14
18092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12-13
18091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12-13
18090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12-13
18089 담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12-13
18088 DOK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12-13
18087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12-13
18086 한병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12-13
18085
문경새재 댓글+ 3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12-13
1808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12-13
18083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12-13
18082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12-13
18081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2 12-13
18080
왜가리 그대 댓글+ 4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12-13
18079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12-13
18078
밤섬 갈매기 댓글+ 5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12-13
18077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12-13
18076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12-13
18075 다섯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12-13
18074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12-13
18073 꼬마詩人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12-13
18072 봄뜰0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12-13
18071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12-13
18070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12-12
18069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12-12
18068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12-12
18067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12-12
18066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12-12
18065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1 12-12
18064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12-12
18063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12-12
18062
겨울 단상 댓글+ 6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12-12
18061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2 12-12
18060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12-12
18059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12-12
18058
겨울 그리움 댓글+ 4
한병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12-12
18057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12-12
18056
재생 댓글+ 2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12-12
18055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12-12
18054 봄뜰0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12-12
18053
오리 파카 댓글+ 4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12-12
18052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12-12
18051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12-11
18050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12-11
18049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12-11
18048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2 12-1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