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탄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이명윤, 김부회)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연탄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8건 조회 114회 작성일 19-08-12 12:01

본문

연탄 / 부엌방

 

나 스스로는 타오르지 못해

부모님은 온몸을 불사르고 나를 지폈지

 

나는 세상이 검다고만 느꼈다

어둠에 갇히고 뜨거워

삶을 부정했어.

 

칵, 죽고 싶은 시간에 맞서 싸웠지만

나 자신을 태우고 혼자가 아니라는 것을

알았지

 

두 눈을 붉게 타올랐지만, 네가 있었기에

두 눈을 부릅뜨고 너를 보았지

 

뜨거워진다고 하는 것은, 너의 두 눈에

있었던 것을 안다

 

나를 다 태우고도, 너를 붙들고 있을 때

 

하나라는 것을 놓아야

네가 더 뜨겁게 핀다는 것을.

추천0

댓글목록

러닝님의 댓글

profile_image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클때 이 놈이 뜨겁게 불 탈때
꽃다운 청춘들이 가스중독으로 주위에서 날라가 버린 것을 많이 보았죠
공포의 난로

여기는 완전 땡볕입니다
연탄불 앞에 가면 지글지글 이열치열이죠
연탄곰장어 반쯤 죽습니다 ㅎㅎ
최고이죠 소주타는 냄새납니다 ㅋㅋ
부엌방님 내장도 순대 될거야요

감사합니다 부엌방님~~^^

부엌방님의 댓글

profile_image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오늘 기분이 별로 안좋으신가봅니다
앞부분댓글이 시같아요
뒷부분에 쫌
연탄 깨지는 말씀 으로 오늘 비오는데요
웃음 주시면 안되나요?
아 실망입니다
처음은 감동이나 나중은 웃음으로 승화
될 줄을 바랬는데
러닝성님
안 그래요?
고맙습니다 수정은 귀찮지요?

부엌방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저는 그냥 까만 십구공의 눈을 들인
연탄으로 하겠습니닼ㅋㅋㅋㅋ
주제에 장미니 민들레니 뭐니는 가당키나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그냥 까만 연탄입니다
러닝성님^^

하늘시님의 댓글

profile_image 하늘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수정 들어갑니다 대신이요

연탄물위에 오징어 몸 뉘어놓고 오그라드는
추억꺼내 마요네즈에 찍은 사랑
질겅질겅 같이 씹을래요 ..

겨울에 연탄봉사 갔던 생각 나네요
연탄불대신 인덕션에 오징어 한마리 구워먹어야 겠어요

이곳에도 비가 추적추적~^^

부엌방님의 댓글

profile_image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렇지요
대신 댓글을 들여주시는
맘 문어도 익힐 듯한
고추장 발라
먹도록 하겠습니다
대필 멋지고
웃고갑니다
이렇게 쓰셔야지요
러닝성님
하늘시님
행복한 하루 되셔요^^

주손님의 댓글

profile_image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산업화시대를 거치면서 살아온 사람들은 연탄에 관한
애틋한 사연들을 한 둘쯤은 다 가지고 있으리라 생각 됩니다
연탄가스에 취한 장모님을 섣달 그믐에 업고 뛰었던 기억이
문득 떠오릅니다 지금은 고인이 되셨지만 먹먹해지는
비오는 오훕니다 ㅠ ,

좋은시 잘 감상했습니다 부엌방님!

부엌방님의 댓글

profile_image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얼마나 놀라셨습니까
정말 효자 이십니다
사위로는 백년을 백숙을 해드려도 쉬었찮을,
맞아요 저도 연탄가스에 질식해서 병원도 못가고
엄동설한에 툇마루에 누워 동치미 국물로 떼우다
집에서만 쉰적이 있어요
그래서 머리가 좀 모자란 듯 합니다
죽을 뻔했지요~~
감사합니다 주손시인님^^

Total 18,085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5 2 11-23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17 2 12-26
18083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10:58
18082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10:18
18081
돈꽃 새글 댓글+ 1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1 09:45
18080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9:30
18079
고고 참 새글 댓글+ 2
한병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5:53
18078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5:07
18077
딱따구리 새글 댓글+ 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2:11
18076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0:38
18075 봄뜰0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0:07
18074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12-08
18073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12-08
18072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12-08
18071
송년회 새글 댓글+ 5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12-08
18070
부음 새글 댓글+ 1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12-08
18069 ㅎrㄴrㅂ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1 12-08
18068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12-08
18067
오감도- 5 댓글+ 1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12-08
18066 한병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12-08
18065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12-08
18064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12-08
18063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12-08
18062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12-08
18061 개도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12-08
18060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12-08
18059 봄뜰0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12-08
18058
홀로서기 댓글+ 4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12-07
18057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12-07
18056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12-07
18055
사랑 댓글+ 4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12-07
18054
김치갈비 댓글+ 6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12-07
18053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1 12-07
18052
두 개의 무지 댓글+ 1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12-07
18051
오감도- 4 댓글+ 2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12-07
18050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12-07
18049
대설 아침에 댓글+ 10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1 12-07
18048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3 12-07
18047
연말에 댓글+ 1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12-07
18046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12-07
18045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12-07
18044 봄뜰0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12-07
18043
새로운 시작 댓글+ 2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12-06
18042
떠나는 임아 댓글+ 1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12-06
18041
하루 댓글+ 1
사이언스포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12-06
18040
겨울 귀가 댓글+ 1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12-06
18039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12-06
18038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12-06
18037
스페이스A 댓글+ 1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12-06
18036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1 12-06
18035
오감도- 3 댓글+ 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12-06
18034
청계천 고독 댓글+ 10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 12-06
18033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 12-06
18032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1 12-06
18031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12-06
18030 봄뜰0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3 12-06
18029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12-06
18028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12-06
18027
金宗三 댓글+ 4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3 12-05
18026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12-05
18025
고무신 댓글+ 5
다섯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12-05
18024 삼생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12-05
18023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12-05
18022
소주 댓글+ 2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12-05
18021
군고구마 댓글+ 4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12-05
18020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12-05
18019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12-05
18018
폐계(廢鷄) 댓글+ 2
봄뜰0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12-05
18017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12-05
18016
중년을 걷다 댓글+ 4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12-0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