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목(香木)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이명윤, 김부회)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향목(香木)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0건 조회 76회 작성일 19-09-20 11:07

본문

향목(香木) / 주손



한없이 장수 할 것 같던

굽은 향나무 등걸


천수가 정해져 있는지

회한의 생채기를 안고

겨운생을 지탱중이다


사그라져 가는 서글픔에

속울음을 삼켜 보지만

 

향내나는 그 푸르름이야

다시 돌아올 리도 없건만


안으로 안으로 파고드는

혈흔의 세월

굽은 등걸에 걸린

뼛골이 시리다


네가 없었다면 내가 있었을까


끝내 멈춰지는 발걸음


새로운 영겁의 생명을

잉태하고 사라지는 

피빛 호흡


윤회의 수레에 하얀뼈를 싣고

발길을 재촉한다

추천1

댓글목록

부엌방님의 댓글

profile_image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향나무에 등걸에 잠시 앉아 세월의 엉겁을 풀어 헤지셨군요
나이테가 희미하게 물결치고 바람은 하늘한 가을
시인님의 세월무상을 느끼시고 발걸음을 돌리시는 뒷모습 또한 향나무의 향기가 날듯합니다
그러나 가을이 길고 길었으면 합니다 가을을 좋아하는 사람입니다
그러나 가을의 글을 전혀 쓰지 못하니 무슨 이런 어처구니가 있나요
오늘은 어떤 점심을 드실것입니까
저 아구탕 먹고 싶습니다
즐거운 오후 되십시요
주손시인님 감사합니다^^

주손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제사때마다 향목에서 직접 긁어다 향을 피우다
아사상태임을 확인하고 채향을 중단 했습니다만
결국 앙상한 뼈만 남기고 죽었지요

조상과 같은 향목이었는데,,,

부엌방님!

힐링님의 댓글

profile_image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향나무의 고단한 생을 필체로 풀어내는
그 안에 담긴 질곡의 세월은 얼마나 길었을까요.
그것이 비로 시인님의 일생이 녹아든 것임을 관조할 때
많은 것을 시사 합니다.
어디론가 가지 하나 뻗어 푸름을 간직하고자 하나
이마저 여의치 않는 햔계성을 바라보는
그 묵시는 무엇일까요.
생의 세월이 그만큼 거칠고 험함이요,
그안에 선 향나무 또한 동일체의 인생인 것을
바라보게 합니다.

주손 시인님!

주손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저의 혈족이나 마찬가지였지요
이제는 향나무도 몇그루 안남았습니다
들러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시인님!

은영숙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주손 님

안녕 하십니까? 반갑고 반갑습니다
우리 시인님!

시인님의 고운시
향목(香木)에 공감으로 머물다 가옵니다

저도 60년전에 시부님 묘역에 제가 진두 상례를
지휘 두구르의 향목을 심었는데 가지가 뻣고 고목이 되니
그늘이 져서 산직이가 아들과 상의해서 잘라 버렸다 하더이다
그말을 들을때 평생을 청상처럼 살며 긴 세월 향나무는
내 손으로 심었던 향목 역사를 체록하는 그 향목이 그리도
섭섭 했지요

잘 읽고 갑니다  감사 합니다
한표 추천이요
건안 하시고 고운 밤 되시옵소서

주손 시인님!~~^^

주손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향나무는 여늬 나무와는 다르지요
제향에 직접 참례하는 제관이나 마찬가지여서
혈족의 의미가 있습니다
향목을 잘라 버리셨다니 섭섭 하셨겠습니다

잘 주무셧지요 시인님!!^^*

두무지님의 댓글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바라보는 눈빛!
관조하는 시상이 예사롭지 않습니다
모두는 영원한 것은 없나 봅니다
무상한 세월 지금의 자신을 돌아 봅니다
감사 합니다.

Total 17,418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59 2 12-26
17417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 0 08:21
17416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 06:17
17415 하얀풍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05:20
17414 9릴령샌얀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00:53
17413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0:21
17412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10-22
17411 나뿐남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10-22
17410 나뿐남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10-22
17409 나뿐남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10-22
17408 李진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10-22
17407 다래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10-22
17406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 10-22
17405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10-22
17404
달팽이 새글 댓글+ 2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10-22
17403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 10-22
17402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2 10-22
17401
실토 새글 댓글+ 1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10-22
17400
새글 댓글+ 4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10-22
17399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10-22
17398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10-22
17397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10-22
17396
그때 그 시절 새글 댓글+ 6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10-22
17395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10-22
17394
가문동에서 새글 댓글+ 1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10-22
17393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10-22
1739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10-22
17391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10-21
17390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10-21
17389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10-21
17388 탄무誕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1 10-21
17387 DOK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10-21
17386 아이눈망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10-21
17385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10-21
17384
덜미 댓글+ 1
Sunn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1 10-21
17383
끌림 댓글+ 8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3 10-21
17382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2 10-21
17381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2 10-21
17380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10-21
17379
핑크뮬리 댓글+ 4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1 10-21
17378 개도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10-21
17377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10-21
17376
고염나무 댓글+ 8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10-21
17375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10-21
17374
호박꽃 댓글+ 4
해운대물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10-21
17373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10-21
17372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10-21
17371
불편한 진실 댓글+ 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10-21
17370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10-21
17369
출렁다리 댓글+ 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2 10-21
17368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10-21
17367 飛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10-21
17366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10-21
17365
자화상 댓글+ 3
브루스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10-21
17364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1 10-21
17363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10-21
1736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10-21
17361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10-20
17360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10-20
17359 브루스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10-20
17358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10-20
17357
자화상 댓글+ 6
존재유존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1 10-20
17356 9릴령샌얀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10-20
17355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1 10-20
17354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1 10-20
17353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10-20
17352
연예인들 댓글+ 1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10-20
17351
댓글+ 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10-20
17350
盧天命 댓글+ 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1 10-20
17349
새벽 어스름 댓글+ 4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10-2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