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집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이명윤, 김부회)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벌집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다섯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3건 조회 52회 작성일 19-12-01 22:06

본문

여름을 달구었던 태양

벌들의 붕붕거리는 날개바람에 식어

그 끝이 차가워지기 시작했어요


지난날 꽃들과의 소소한 일상들을 날개에 묻고

모처럼 함께한 이웃집 아랫집 옆집

벌들의 달달한 이력으로 가득한데요


살을 부비며 체온을 나누었던 지난여름

자드락길에 간당간당 뿌리를 내린 찔레꽃

올겨울에도 안녕하실지

때아닌 태풍으로 가지까지 부러지며 혼줄이 난

종갓집 연세드신 밤나무

내년에도 밤꽃을 피우며 무사하실지

서로를 쓰담쓰담하며 붕붕붕


얼마전 꿀을 도굴해간 박씨네

오늘도 층간소음으로 죽일건지 살릴건지

살벌한 언어들이

말벌의 독처럼 번져가는데

추천0

댓글목록

부엌방님의 댓글

profile_image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아파트의 생활 삭막합니다
벌집을 들 쑤셔
남김없이 욕심내는 군상들
여튼 힘든
겨울에 식사 잘 하셔야합니다
아셨지요^^

두무지님의 댓글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무더웠던 여름!
벌들의 삶 만큼 무더위가 혹독했을,
그 속에 벌들의 층간 음을 연상하는 삶의 언저리를 살펴 봅니다.
지금은 비어 있을 한낮 쓰레기로
흐르는 계절에 무상함을 잠시 돌아보게 합니다
다양한 소재에서 좋은 시맛을 느낍니다
감사 합니다.

Total 18,143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25 2 12-26
18142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 21:44
18141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 21:18
18140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1 21:04
18139 고나pl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20:37
18138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19:07
18137 안준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17:35
18136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16:46
18135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16:27
18134 김해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15:03
18133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14:44
18132
대문 밖에서 새글 댓글+ 2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14:43
18131 7코스모스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14:40
18130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12:10
18129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12:09
18128 詩農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11:59
18127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 11:20
18126 飛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10:56
18125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2 10:41
18124
겨울 안개 새글 댓글+ 6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 10:15
18123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10:00
18122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9:56
18121 purewate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9:52
18120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 09:27
18119
드림타워 새글 댓글+ 2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8:45
18118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6:42
18117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3:17
18116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2:14
18115 봄뜰0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0:03
18114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12-10
18113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12-10
18112 한병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12-10
18111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12-10
18110 담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1 12-10
18109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12-10
18108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12-10
18107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12-10
18106
A형의 밀실 댓글+ 14
브루스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1 12-10
18105
동백꽃 댓글+ 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12-10
18104
이별 댓글+ 1
개도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12-10
18103
풍금 소리 댓글+ 6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2 12-10
18102
눈사람 댓글+ 2
김진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12-10
18101
몸빼 댓글+ 2
김해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12-10
18100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12-10
18099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12-10
18098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2 12-10
18097
웰빙 댓글+ 6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 12-10
18096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12-10
18095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2 12-10
18094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12-10
18093 詩農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12-10
18092
그날따라 왜 댓글+ 2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12-10
18091 봄뜰0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12-10
18090
촛불 속 눈물 댓글+ 2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12-09
18089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12-09
18088
문어 댓글+ 2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12-09
18087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 12-09
18086 삼생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12-09
18085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12-09
18084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12-09
18083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12-09
18082
첫눈 댓글+ 1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12-09
18081
겨울 바다 댓글+ 2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1 12-09
18080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4 12-09
18079
돈꽃 댓글+ 1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1 12-09
18078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12-09
18077
고고 참 댓글+ 2
한병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12-09
18076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12-09
18075
딱따구리 댓글+ 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12-09
18074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12-0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