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겨울 비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이명윤, 김부회)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초겨울 비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8건 조회 194회 작성일 19-12-02 11:58

본문

초겨울 비

 

 

 

축축한 빗소리가 구른다

냉기 서린 대지 위로 깔리는 비릿한 내음

 

반짝이는 물기를 만지면

물고기 울음소리가 들린다

 

물고기자리가 되었던 내 눈물도

어머니가 나를 낳으실 때 삭였던 아픔도

장미꽃처럼 붉게 피다 안개꽃처럼 창백하게 지던 사람도

하얗게 울다 울다 바다가 되었겠지

 

밤마다 떨어지는 별을 안고 잠들어

아가미에 쓸린 산호초는 푸른 멍이 들었구나

땅끝이 거북이 등 껍질처럼 터지는구나

 

꽁꽁 싸맨 빛살 여미며 홀로 웅크린 시간

 

바람은 매워도 마르지 않는

얼음 밑 물고기 비늘은 얼지 않아

 

남녘에서 불어온 기별,

물빛 시작된 말간 눈물 막아서고 있다

 

댓글목록

힐링님의 댓글

profile_image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물고기 자리가 되었던 내 눈물도

근원적인 자신의 내부자화상에 대한 고뇌를
전하고 함에 가슴이 울컥 해집니다.
모녀간의 간절함이 매개체로 이어진 전개 방식을 통해서
지난 시간의 무언의 대화가 간저호하게 여운으로 들려옵니다.
그만큼의 지난 시간의 절절힘 고인 것을 풀어내는 작용을
통해  메시지가 강하게 전해집니다.

라라리베 시인님!

라라리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 세상에 첫발을 내딛던 그날
원하던 원치않던 그때부터 삶은 시작되고
그 삶을 끝까지 책임지는 것은 스스로임을
깨닫습니다
누대로 이어지는 아름다운 풍경을
만들고자 함이 고난을 이겨내게 하는
간절함이겠지요
늘 좋은 말씀으로 격려해주셔서 고맙습니다
따스한 저녁 되세요^^

브루스안님의 댓글

profile_image 브루스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예술작품 평가라는게 무슨 기준이나 잣대도 없고
애매해서 심사위원 개인취향에 의존 따라서 금상
은상등을골고루 잡수신 사실상의 대상 우승자님

이번주 홍삼 막걸리 한사발 들고 갈 께요

라라리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제가 상복이 많았나 봅니다
아직 부족함이 많습니다
펼쳐주시는 독특하고 신선한 시로
브루스안님도 문운이 활짝 열리셔서
귀한 열매 맺으시길 바랍니다
아낌없는 축하 감사합니다^^

창가에핀석류꽃님의 댓글

profile_image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빗소리가 여기까지 들리는군요.

웅크려 홀로 여미어 낸 빗살이
얼음 밑에서도 얼지 않는 물고기 비늘이 되기까지
길고 긴 인고의 시간이 잡힐 듯 다가오는군요.
그 물고기 비늘, 잠시 들추어 보며
깊은 시향에 젖었다 갑니다. 고맙습니다^^

라라리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어제는 겨울비가 촉촉히 땅을 적시더군요
그 속에서 푸른 잎새에 빨간열매가
소담스럽게 열린 나무를 보았습니다
찬바람을 몰고올 빗방울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디선가는 이렇듯
붉은 마음이 열리고 있겠지요
깊은 공감으로 나눠주시는 시간
고맙습니다 따듯한 겨울 되세요^^

두무지님의 댓글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감성 적인 겨울비!
차갑게 마음을 촉촉히 젖셔 줍니다

저 개인적으로 시인님 시를 읽을 때 마다 시의 참맛을 느끼듯 합니다
송년모임 함께하고 싶지만 여의치 않는 사정들,
멀리서 상을 타시는 모습 뜨거운 박수로 화답 하렵니다
늘 건필과 행운을 빌어 드립니다.

라라리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즐거운 자리에 함께 하시면 좋을텐데
많이 바쁘신가 봅니다
늘 따스하게 격려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마음 깊이 감사드립니다
포근하고 환한 겨울 되시기 바랍니다^^

Total 20,803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71 12-26
20802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 10:07
20801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9:08
20800 버들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6:55
20799 grail21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6:42
20798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4:58
20797
얼음 새글 댓글+ 2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3:57
20796 사랑의미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0:11
20795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0:04
20794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7-10
20793 브루스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7-10
20792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7-10
20791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7-10
20790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7-10
20789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7-10
20788 김민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7-10
20787
진실게임 새글 댓글+ 2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7-10
20786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7-10
20785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7-10
20784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7-10
20783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7-10
20782
장맛비 댓글+ 1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7-10
20781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7-10
20780 사랑의미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7-10
20779
노래의 冊 댓글+ 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7-10
20778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7-09
20777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7-09
20776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7-09
20775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7-09
20774
댓글+ 2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7-09
20773 기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7-09
2077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7-09
20771
칼의 방식 댓글+ 3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7-09
20770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7-09
20769 사랑의미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7-09
20768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7-09
20767 빛날그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7-09
20766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7-08
20765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7-08
20764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7-08
20763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7-08
20762
수국 댓글+ 2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7-08
20761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7-08
20760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7-08
20759 영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7-08
20758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7-08
20757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7-08
20756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7-08
20755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7-08
20754 시화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7-08
20753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7-08
20752
석류 댓글+ 2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7-08
20751 사랑의미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7-08
20750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7-08
20749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7-07
20748 사랑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7-07
20747 기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7-07
20746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7-07
20745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7-07
20744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7-07
20743 버들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7-07
20742 mdr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7-07
20741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7-07
20740
유서 댓글+ 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7-07
20739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7-07
20738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7-07
20737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7-07
20736
달밤 댓글+ 4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7-07
20735 사랑의미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7-07
20734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7-0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