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아몬드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이명윤, 김부회)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다이아몬드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51회 작성일 20-01-14 22:15

본문

선을 이어나간다 때로 힘이 들어가는 손가락은 더욱 조급하게 만든다 완성된 이상을 그리기에 한참을 부족한건 알고 있다 하지만 결국 최초의 선은 완성되기까지 선하나에 불과하기에 계속해서 이어나간다 선하나에 자신감을 실으면 전체 그림에 검은 티가 생기고 만다 결국에 오랜동안 그림을 그리는동안 늘어난 실력은 더욱 조심스럽게 선을 이어나가는 방법 더욱 여리게 연하게 손에 힘을 빼고 자연스러움만 늘었다 다만 처음에 그림을 그리기 이전에 정해진게 없다면 완성된 그림에 담아지는건 최초의 사진일뿐 결국 무엇을 그리던 이유가 있어야했고 무엇을 그리기 이전에 그림을 그리기에 완벽한 성공을 미리 생각해두야 했다 하지만 놓친게 있다면 느낌 어떤 느낌으로 그리겠다는 단순함은 결국 해석해내지 못한 구체적인 관념이 있었기에 선하나 하나 이어지며 그려진 완성 된 그림은 그마다 다름느낌을 담아내며 철저한 철학이 담겼다 비록 다른이들의 눈에 비참해 보일지라도

추천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8,855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65 2 12-26
18854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 0 09:08
18853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7:08
18852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07:06
18851 詩農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06:55
18850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 0 06:19
18849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1-28
18848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1-28
18847 성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1-28
18846 이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1-28
18845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1-28
18844
안개 숲 새글 댓글+ 1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1-28
18843 김하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1-28
1884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1-28
18841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1-28
18840
눈꽃 새글 댓글+ 2
krm3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 01-28
18839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1-28
18838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1-28
18837 시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1-28
18836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1-28
18835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1-28
18834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1-28
18833 김해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1-28
18832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1-28
18831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1-28
18830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1-28
18829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1-28
18828
찔레꽃 댓글+ 3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1-27
18827
꿈의 여정 댓글+ 2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1-27
18826
축복 댓글+ 1
grail21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1-27
18825
프라하로 댓글+ 6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1-27
18824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1-27
18823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1-27
18822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1-27
18821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1-27
18820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1-27
18819 최상구(靜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1-27
18818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1-27
18817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1-27
18816 9릴령샌얀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1-27
18815
롤러코스터 댓글+ 2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1-27
18814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1-27
18813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1-26
18812 칼라피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1-26
18811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1-26
18810
999억의 산책 댓글+ 3
브루스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1 01-26
18809
꿈의 그물 댓글+ 2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1-26
18808
나무 댓글+ 1
grail21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1 01-26
18807
기대도 좋아 댓글+ 1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1-26
18806 종이비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1-26
18805
밀랍종 댓글+ 1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 01-26
18804
앵오리 댓글+ 2
동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1-26
18803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1-26
18802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1-26
18801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1-26
18800
장미꽃 반지 댓글+ 1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1-26
18799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1-25
18798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1-25
18797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1-25
18796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1-25
18795
바 람 소 리 댓글+ 12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1 01-25
18794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1-25
18793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1-25
18792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1-25
18791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1-25
18790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1-25
18789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1-25
18788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1-24
18787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1-24
18786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1-24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