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릇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이명윤, 김부회)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버릇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시스케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40회 작성일 20-03-25 16:05

본문

카페 가서 책 좀 보고 올게요


공부하려거든 독서실이나 가라 하시던


어머니, 당신께선 항상


거 가서 한 글자라도 제대로 보겠냐 하시니


내가 알아서 할게요 입을 샐쭉거리면


저거 저거 버릇 없는 놈 이라며 핀잔을 듣고는


도망치듯 빠져나와 카페에 앉아 있다 보면 이내


수험서를 내려놓고는 - 어머니, 당신의 말씀은 틀린 게 하나 없네요


무언가에 쫓기듯, 무엇이라도 해야 하는 것처럼,


아니면 비어있는 것을 가만히 놔두다간 잡혀가는 듯


펜을 들어 빈 노트에 문장을 끄적인다


 


인생은 살기 어렵다는데


시가 이렇게 쉽게 쓰여 지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는데도


아랑곳 않고 써내려간다


언젠가 집에 누워 하릴없이 돌리던 텔레비전 속


작곡가 아무개는 히트 곡을 십 분 만에 뚱땅거렸다는데


쉽게 쓰여 지는 걸 부끄러워해야 하는지, 그러면서도


슬며시 쉽사리 기똥찬 대작이 만들어지길 기대 하는 건 아닌지,


양심이라는 것은 있는 건지 지식인과 히트곡 작곡가 사이에서 방황한다


 


 


무아(無我)가 이 지경인 참에 - 아무 것도 없는 놈이 이 지경인 참에


한창을 써내려가다 문득 테이블 한 켠에 널브러진 책과


커피 값 사천이백원이 찍힌 영수증을 발견하곤 이내


노트를 구겨버린다. 부끄러움과 기대도 함께


날이 뜨거운 건지, 낯이 뜨거운 건지 - 카페의 에어컨은 쉴 줄을 모른다.


 


얼음 소리 잘그락거리며 커피를 힘껏 빨아대고도


세 번을 더 빨아 커피 잔 바닥을 훑고 나서 고갤 들어 천장을 바라 본다.


스피커를 통해 흘러나오는 온갖 금관 악기 소리와


함께 어우러진 재즈 가수의 풍성한 목소리와


침을 튀기며 편의점 아르바이트생 번호를 딴 무용담을 늘어놓는 한 남자의 목소리가


카페의 여백을 메우는 사이


나는 빈 노트에 한 글자도 채우지 못 했다.


심지어 부끄러움도 기대도 그 어느 것도


오늘도 내 노트는 버릇처럼 비어있다.


 


그제서야 공부할 책을 집어 들고는 펜을 끄적인다.


곧잘 나가는 듯 싶더라니, 그러다가 외울 내용을 끄적이던 펜을 한참을 바라보고,


얼음마저 다 삼켜 비어있는 커피 잔을 바라보곤


무언가에 쫓기듯, 무엇이라도 해야 하는 것처럼,


아니면 비어있는 것을 가만히 놔두다간 잡혀가는 듯


펜을 들어 책 귀퉁이 여백에 문장을 끄적인다.


 


비싼 책이라 구길 수는 없으니


뭐라도 남길 수 있다는 생각인지


제법 비싼 책이라 부모님한테 손이나 벌리는 내가 구길 용기는 없으니


요번에는 한 글자라도 남길 수 있다는 기대에서인지


스쳐가는 사람들이 보기에


열정적으로 살아가는 건실한 청년으로 보이길 바라는 약간의 자기기만 때문인지


걸작 하나 에이 뚝딱 써버리지 뭐 라고 하는 설익은 용감함 덕분인지


 


아니면


 

 


비어있는 꼴을 두고 못 보는 건지


비어있는 게 꼭 누구네 신세 같아서 측은했는지 어쩐지


비어있는 곳에 무언가를 끄적인다.


어느새 이 년이나


버릇처럼


--------------------------------------------------------------------

중등 임용 수험 생활을 보내면서 느꼈던 감정을 시로 써봤어요 허허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9,659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66 12-26
19658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18:07
19657 飛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17:17
19656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16:17
19655 이중매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16:15
19654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3:49
19653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12:04
19652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5:34
19651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2:57
19650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3-29
19649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3-29
19648 천칭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3-29
19647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3-29
19646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3-29
19645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3-29
19644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3-29
19643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3-29
19642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3-29
19641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3-29
19640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3-29
19639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3-29
19638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3-28
19637 삼생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3-28
19636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3-28
19635 이중매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3-28
19634
사막의 달 댓글+ 2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3-28
19633
배롱나무 댓글+ 2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3-28
19632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3-28
19631
낭만적 우울 댓글+ 2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3-28
19630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3-28
19629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3-28
19628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3-28
19627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3-27
19626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3-27
19625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3-27
19624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3-27
19623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3-27
19622 김삿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3-27
19621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3-27
19620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3-27
19619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3-27
19618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3-27
19617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3-27
19616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3-26
19615 민경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3-26
19614 飛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3-26
19613 미륵소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3-26
19612 진눈개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3-26
19611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3-26
19610 성실1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3-26
19609 영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3-26
19608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3-26
19607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3-26
19606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3-26
19605 고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3-26
19604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3-26
19603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3-25
19602 맥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3-25
19601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3-25
열람중 시스케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3-25
19599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3-25
19598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3-25
19597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3-25
19596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3-25
19595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3-25
19594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3-25
19593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3-25
19592 비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3-25
19591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3-24
19590 겨울숲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3-24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