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반은 진실인 삶 > 창작시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창작시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의 향기

 (운영자 : 이명윤, 김부회)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인 1일 1편의 詩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절반은 진실인 삶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75회 작성일 20-06-02 00:59

본문

절반은 진실인 삶 누군가에게 혹은 자신에게 퍼즐처럼 왔다갔다하는 추처럼 삶은 왼손과 오른손처럼 혹은 절반으로 나눠진 인간이 깨달지 못하는 것들이 있는것처럼 똑같은 진실처럼 보이지만 결국엔 오른쪽 왼쪽이 다르게 태어난 인간에게 삶이란 뱉는 이야기들이 모두 나에게도 들리는 것처럼 모든게 돌아온다 흘러가는 시냇물이 어디론가 흘러가 다시 바다가 되어 나를 기다리는 것처럼 눈물이 썩어 하늘에 고여 다시 시냇물이 되어 바다가 되고 나를 기다리는 것처럼 기다리던 것들은 무엇이 되었건 결국 누군가를 기다리고 고이는 곳이 있고 그곳에서 무엇을 하던 우리는 모이게 된다는 것 절반은 뱉은 말들이 돌아와 나를 평화롭게 하지만 또 절반은 모여서 기다리게 하는 것 무엇의 진실은 알아듣지만 또 무엇의 절반은 알아듣지 못하고 그냥 흘러가는 곳 뒤늦게 깨달았을땐 나의 삶도 어느정도 자유로워지지만 너무 늦고 깨달지 못하는 이야기들은 결국 모여서 친구가 되고 열매가 되고 풀벌레소리로 밤을 노래하고 시간을 거슬러 나와 너의 어미가 되고 아비가 되고 누울 자리가 되어서 한참을 지내다보면 그위에 풀이 자라고 벌레들이 뛰어다니고 누군가 그 위에서 열매를 먹고 씨앗을 버리며 한참을 썩어가는 것 때로 사랑이란 같은 시간안에 존재하는 것 같지만 영원한 사랑이란 풀리지않는 수수깨끼처럼 만나지 않았고 만날수 없으며 존재만으로 느껴지기도 하는 것이라서 지금 현재를 살아가는 당신에게 영원이란 당신의 존재의 이유로 여전히 만나지도 태어나지도 않은 곳에서 존재한다


댓글목록

Total 20,750건 1 페이지
창작시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52 12-26
20749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17:10
20748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17:08
20747 버들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15:46
20746 mdr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12:52
20745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12:02
20744
유서 새글 댓글+ 2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1:47
20743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11:17
20742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7:24
20741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3:28
20740
달밤 새글 댓글+ 4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0:28
20739 사랑의미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0:22
20738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7-06
20737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7-06
20736
흙의 손 새글 댓글+ 2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7-06
20735
사과의 바깥 댓글+ 1
너덜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7-06
20734 맛이깊으면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7-06
20733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7-06
20732 기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7-06
20731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7-06
20730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7-06
20729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7-06
20728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7-06
20727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7-06
20726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7-06
20725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7-06
20724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7-06
20723 사랑의미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7-06
20722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7-06
20721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7-05
20720 김민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7-05
20719 사랑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7-05
20718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7-05
20717 브루스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7-05
20716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7-05
20715 버들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7-05
20714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7-05
20713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7-05
20712
일요일 아침 댓글+ 2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7-05
20711
경계에 앉다. 댓글+ 6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7-05
20710
그녀의 남자 댓글+ 3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7-05
20709 빛날그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7-05
20708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7-05
20707 사랑의미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7-05
20706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7-05
20705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7-04
20704 버들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7-04
20703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7-04
20702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7-04
20701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7-04
20700
일곱번째 포옹 댓글+ 12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7-04
20699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7-04
20698
호박잎 댓글+ 4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7-04
20697
손목시계 댓글+ 1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7-04
20696
더하기 댓글+ 5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7-04
20695
몽돌 댓글+ 6
창가에핀석류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7-04
20694 사랑의미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7-04
20693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7-03
20692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7-03
20691 야옹이할아버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7-03
20690 유멍멍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7-03
20689 피플멘6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7-03
20688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7-03
20687
폭염 댓글+ 6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7-03
20686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7-03
20685
붉은 침묵 댓글+ 2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7-03
20684 코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7-03
20683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7-03
20682
시제 댓글+ 2
sund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7-03
20681 작은미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7-0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