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에 뜨는 해 > 청소년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청소년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밤에 뜨는 해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vaccu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157회 작성일 18-12-10 20:14

본문

밤에 뜨는 해

조금은 더 추운듯한
황혼속에서
꾸준히 거리를 밝히는
위인들이 있다

그들을 보면
7530원이 비싸보이지만
그들에게는
그들이 감당해야하는 무게에 비해서는
턱없이 싼 돈이다

누구는
옷 하나를 더 입히기 위해
옷 하나를 덜 입고

누구는
학교 하나 더 보내기 위해
학교 하나 덜 간다

이 위인들은
빛이 존재하게 하기 위해
어둠을 만든다

남들이 하지 않는 일을
실천하는 이들의 행위가
3인 가족의 삼시세끼도
되지 못하는건
커피 한 잔 사 먹을 여유가 되지 않는건
너무 거꾸로 돌아가는 게 아닌가?

달마저 지쳐 떨어져 나간 늦저녁에도
늘 꿋꿋이 버티는 태양
그들이 있기에
우리는 매일
똑같은 거리, 똑같은 풍경을 맞이하며
똑같은 생활을 영위한다
추천0

댓글목록

Total 1,565건 1 페이지
청소년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87 1 07-07
1564 채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08:01
1563 신수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03:13
1562 초록보리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2-19
1561 신수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2-16
1560 Poste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 02-15
1559 초록보리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2-12
1558 초록보리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2-09
1557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2-07
1556 SeungWon201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 02-06
1555 이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2-04
1554 머용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1 02-01
1553 머용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2-01
1552 초록보리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2-01
1551 이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1-31
1550 신수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1-27
1549 박주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1-26
1548 김영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1-26
1547 김영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1-26
1546 MS092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1-24
1545 라디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1-15
1544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2 12-30
1543 뻥아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2 12-29
1542 숑숑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12-29
1541 숑숑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12-29
1540 시엘0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12-27
1539 숑숑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12-22
1538 숑숑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12-22
1537 라디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12-10
1536 라디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12-1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