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기엔 아름다운 날이었다 > 청소년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청소년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죽기엔 아름다운 날이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초록보리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95회 작성일 19-04-05 22:38

본문

오늘은 왠지 모르게 하늘이 우중충하다

집에서 나와 강변 옆을 걸을 때

사람들에게 밟혀 깔린 민들레 하나

사람들은 모른채 지나간다

민들레의 마음이 나에게 성큼성큼 다가오듯

우울해진다 죽고 싶다 내가 아닌듯싶다

이 마음을 어찌할까

급기야 세상이 

오늘 하루가

어둡고 깊은 늪처럼 보인다

깊은 늪에 빠지며 떠내려가는 기분이다

답답한 마음을 한 몸에 이고

다급히 뛰어 다리난간 위에 올라가

온몸을 떨어지듯 취했다

그러자 하늘의 구름이 걷히고

오리는 슬피 울며

벌 때들은 나를 붙잡듯 고꾸라져

운다 자연이 운다 슬피도 운다

그저 한낱 목숨이 소중해지는 순간은

지금 이순간인가 보다

하늘은 파랗고 동물과 식물들은 아름답다

아마 내가 죽으려한 행동은

밟힌 민들레 하날 무시하기 위한

나의 발버둥이었을지도 모른다

난간에서 내려와 민들레가 있던 자리로 향한다

사람들 속에서 민들레는 아직도 밟힌 채 울고 있었다

나는 밟힌 민들레를 잡으며 속으로 말한다

이 세상은 죽기엔 아름다운 날이다


 

추천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582건 1 페이지
청소년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51 1 07-07
1581 아모르파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4-18
1580 초록보리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4-16
1579 vaccu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4-11
열람중 초록보리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1 04-05
1577 초록보리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4-03
1576
나는 댓글+ 2
아스라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3-31
1575 초록보리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1 03-28
1574
댓글+ 1
아스라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3-24
1573
허망 댓글+ 1
아스라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3-24
1572
눈물 댓글+ 1
Albertl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3-19
1571 바보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3-17
1570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3-16
1569
하늘을 보자 댓글+ 1
vaccu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3-14
1568
새 학기 댓글+ 1
MS092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3-10
1567 초록보리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3-07
1566
마음 댓글+ 1
아스라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2-27
1565
고향 댓글+ 1
아스라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2-27
1564
19살 댓글+ 1
공고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2-27
1563
잃지 않기를 댓글+ 1
vaccu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1 02-22
1562
파과 댓글+ 1
채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2-22
1561 신수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 02-22
1560
붉은 원석 댓글+ 1
초록보리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2-19
1559 신수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2-16
1558 Poste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1 02-15
1557 초록보리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2-12
1556 초록보리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2-09
1555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2-07
1554 SeungWon201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2 02-06
1553 이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2-04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