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에서처음으로 > 청소년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청소년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마지막에서처음으로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w123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339회 작성일 19-05-11 22:48

본문

마지막 잎새 하나가 나무에 매달려

떨어지지 않을려 하네

그 간절함이 하늘에 닿을까

 

다음날 아침에 보니

간절함 닿지 않고

나뭇잎이 떨어질 찰나

옆에 아버지께서 말씀하셨다

 

그 마지막 잎새는 매달리고 싶었던게 아니라

땅을 덮는 따뜻한 이불이 되고 싶었던 거라고

 

고로 하늘이 간절함이 닿아

마지막 잎새가 아닌

처음의 따뜻한 이불이 되게 하였다고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533건 1 페이지
청소년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30 2 07-07
1532 바르보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 05-26
1531 바르보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 05-26
1530 매생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1 05-24
1529 바르보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5-24
1528 아스라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5-24
1527 매생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05-23
1526 바르보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05-22
1525 바르보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05-22
1524 스피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5-18
1523
밤 하늘 댓글+ 1
아스라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5-15
1522 파란소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5-05
1521 아스라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1 04-25
1520 올리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4-22
1519 올리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4-17
1518 리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4-16
1517 매생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4-11
1516 바보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4-10
1515
나의 추억 댓글+ 2
아스라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4-09
1514
그리움 댓글+ 2
아스라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4-06
1513 수명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2-24
1512 아스라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7 4 01-06
1511
초아 댓글+ 1
재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1 12-26
1510 오늘은국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0 12-26
1509 매생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12-26
1508 정윤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12-26
1507 찐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12-25
1506 바계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1 12-23
1505 Yuli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12-23
1504 s9eun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12-2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