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의 팔베개 > 청소년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청소년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아버지의 팔베개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산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399회 작성일 19-05-17 01:09

본문

밤이 두려웠던 나에게
아버지는 팔베개를 내주곤 하셨지

아버지를 부둥켜 안기도 하고,
괜히 잠이 오지 않는 밤에는
산더미같은 이야기 보따리를 풀어주셨지

어두워 물건들의 형체만 가까스로 보이던 방은
꿈이 되고, 사랑이 되고, 성장이 되고, 자랑이 되고,
봄처럼 포근하고 따뜻했어

방문 밖에서 지내 온 시간만큼
식어버린 아버지와 나의 온기
그 차가움 속에서도 깊숙히 숨겨놓았던 포근함과 따스함을
다시 건네드리고 싶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536건 1 페이지
청소년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34 2 07-07
1535 하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5-30
1534 바르보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1 05-30
1533 하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5-28
1532 바르보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5-26
1531 바르보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5-26
1530 매생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1 05-24
1529 바르보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5-24
1528 아스라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5-24
1527 매생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5-23
1526 바르보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5-22
1525 바르보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05-22
1524 스피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5-18
1523
밤 하늘 댓글+ 1
아스라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5-15
1522 파란소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5-05
1521 아스라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 04-25
1520 올리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4-22
1519 올리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4-17
1518 리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4-16
1517 매생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4-11
1516 바보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4-10
1515
나의 추억 댓글+ 2
아스라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4-09
1514
그리움 댓글+ 2
아스라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4-06
1513 수명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2-24
1512 아스라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8 4 01-06
1511
초아 댓글+ 1
재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1 12-26
1510 오늘은국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0 12-26
1509 매생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12-26
1508 정윤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12-26
1507 찐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12-2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