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질 > 청소년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청소년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체질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268회 작성일 19-05-17 01:32

본문

악산의 흙을 한가득 안고 와
체질을 한다

나의 손이 만드는 요동에
고운 모래는 부드럽게 흐르고
못난 돌맹이들만 남는다

그들은 왜 덩어리졌는가
뜨겁고 깊숙한 곳에서 눌리고 눌려 결국에는 덩어리가 되었는가

나는 고운 모래를 쓰다듬으며 생각한다
언젠가는 바람의 쓰다듬과 빗물의 토닥임에
악산의 돌맹이들이 깎이고 깎여
고운 모래가 될 것이라고
나는 그것을 쓰다듬을 것이라고
추천0

댓글목록

바람부는밤님의 댓글

profile_image 바람부는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긴장감을 준답시고 복잡하고 자의적인 상징과 은유로 덕지덕지 되어있지 않네요
쉽게 읽고 깊게 감동했습니다.
트렌디 한 시네요^^ 인스타에 올려도 좋아요 많이 받을 좋은 노래!

Total 1,532건 1 페이지
청소년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23 1 07-07
1531 유혜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11-17
1530 초록보리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10-28
1529 상크크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10-28
1528 초록보리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10-24
1527 상크크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10-24
1526 상크크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10-24
1525 아스라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10-18
1524 바보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10-03
1523 바보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9-27
1522 바보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9-27
1521 개암나무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7 0 08-23
1520 우울한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4 1 08-18
1519
개화 댓글+ 1
초록보리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7 1 07-28
1518 아스라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4 0 07-20
1517 초록보리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1 0 07-08
1516 아스라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0 07-07
1515 정긍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0 0 06-29
1514 vaccu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 0 06-13
1513 초록보리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5 0 05-20
열람중
체질 댓글+ 2
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9 0 05-17
1511 산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4 0 05-17
1510 w123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1 0 05-11
1509 w123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3 0 05-09
1508 w123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05-09
1507 w123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05-09
1506 w123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0 05-05
1505 쿠쿠달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 0 05-04
1504 w123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1 05-04
1503 w123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05-04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