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질 > 청소년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청소년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체질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390회 작성일 19-05-17 01:32

본문

악산의 흙을 한가득 안고 와
체질을 한다

나의 손이 만드는 요동에
고운 모래는 부드럽게 흐르고
못난 돌맹이들만 남는다

그들은 왜 덩어리졌는가
뜨겁고 깊숙한 곳에서 눌리고 눌려 결국에는 덩어리가 되었는가

나는 고운 모래를 쓰다듬으며 생각한다
언젠가는 바람의 쓰다듬과 빗물의 토닥임에
악산의 돌맹이들이 깎이고 깎여
고운 모래가 될 것이라고
나는 그것을 쓰다듬을 것이라고
추천0

댓글목록

바람부는밤님의 댓글

profile_image 바람부는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긴장감을 준답시고 복잡하고 자의적인 상징과 은유로 덕지덕지 되어있지 않네요
쉽게 읽고 깊게 감동했습니다.
트렌디 한 시네요^^ 인스타에 올려도 좋아요 많이 받을 좋은 노래!

Total 1,556건 1 페이지
청소년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90 3 07-07
1555 하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8-02
1554 매생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8-01
1553 가을하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7-30
1552 가을하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7-30
1551 하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7-28
1550
짝사랑 댓글+ 1
잠금모드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2 07-25
1549 나는풍선이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7-23
1548
바다의 속내 댓글+ 1
아스라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7-19
1547
댓글+ 1
생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 07-16
1546 나는풍선이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7-16
1545 bekatlr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7-13
1544 매생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7-10
1543 난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7-06
1542 bekatlr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7-01
1541 bekatlr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7-01
1540 하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6-25
1539
나의 소리 댓글+ 1
아스라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1 06-21
1538 하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6-18
1537
바다 댓글+ 1
승린이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6-15
1536 하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1 06-06
1535
그들의 관계 댓글+ 1
바르보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1 06-02
1534 하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5-30
1533
댓글 좀 댓글+ 2
바르보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3 05-30
1532 하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5-28
1531 바르보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5-26
1530 바르보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5-26
1529
닭둘기 댓글+ 2
매생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2 05-24
1528 바르보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5-24
1527
탑배우-2 댓글+ 1
매생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5-2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