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 > 청소년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청소년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인생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초록보리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58회 작성일 19-07-08 23:16

본문

 

운다 오늘도 운다

사람에 치이고 역한 바람에 치이고 급기야 나 자신에게 치인다 

세상을 보자 누가 나를 이렇게 비참하고 힘들게 만든것일까

사람이 없어지면 좋은 걸까

바람이 없어지면 좋은 걸까

나 자신이 없어지면 좋은 걸까

그렇지 않을 것이다

빛이 있으면 어둠이 있고

오르막이 있으면 내리막이 있으며

쾌락이 있으면 고통이 있는 것이다

밝은면 뒤엔 언제나 고통이 난무하는 것이다

그저 힘들다는 이유로 나는 세상을 배반하려는 것이다 

세상을 본다 주위를 본다 나 자신을 본다

세상은 밝고 차갑다 주위는 따뜻하고 어둡다 나는 아직 앞날이 길고 넓다

인생은 언제나 앞과 뒤가 존재하는 것이다

고통을 느낀다 어쩌면 세상의 눈물일지 모른다

크나 큰 행복을 위한 시련일지도 모른다

나를 본다 세상을 본다 하늘을 본다

어쩌면 이 우주에서 가장 아름다운 빛을 찾기 위해

운다 오늘도 운다

사람을 만나고 역한 바람을 반기고 나 자신에게 따뜻하고 차가운 힘을 보여준다 

운다 오늘도 인생에 대해 감사하며 운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602건 1 페이지
청소년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19 1 07-07
열람중 초록보리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7-08
1600 아스라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7-07
1599 정긍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6-29
1598 vaccu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6-13
1597 바보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6-07
1596 아스라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6-04
1595 초록보리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 0 05-20
1594
체질 댓글+ 2
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05-17
1593 산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0 05-17
1592 w123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05-11
1591 w123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5-09
1590 w123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5-09
1589 w123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5-09
1588 w123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5-05
1587 쿠쿠달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5-04
1586 w123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1 05-04
1585 w123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5-04
1584 쿠쿠달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1 05-03
1583
학교의 전설 댓글+ 1
쿠쿠달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1 05-02
1582
필기 시험 댓글+ 1
쿠쿠달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2 04-30
1581 초록보리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4-29
1580
슬픈 일기 댓글+ 1
쿠쿠달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2 04-26
1579 아모르파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04-18
1578
잊지 않을게 댓글+ 1
초록보리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 04-16
1577 vaccu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1 04-11
1576 초록보리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 2 04-05
1575 초록보리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04-03
1574
나는 댓글+ 2
아스라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3-31
1573 초록보리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1 03-2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