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의 정의 > 청소년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청소년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시간의 정의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원두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14회 작성일 20-08-19 18:57

본문

건널목 저 즈음에서 걸어오는
흰 건반 검은 건반 질겅거리며 밟는 남성
굵은 철근으로 가득 찬 목구멍을 비집고
한숨 한 덩어리 바람에 날려 보낸다

오랜 시간 술과 담배의 풍파에 시달려야만
나올 수 있는 탁한 목소리

그 남자의 비명같은 가래가 끓는다
입을 다물고 조용히 걷는다

성 어거스틴의 정의가 깨지는 순간이다

벌써 저만치 꾸역꾸역 걸어간 남자
깊은 함정같은 그의 그림자를 피해
조용히 뒤를 따라 걷는다

시간이 뭡니까
목구멍을 비집고 나온 한숨
술과 담배의 풍파에 시달린 목소리
비명같은 가래
남자가 알려준 시간의 정의이다

그 탁한 목소리로 한바탕 노랠 불러줘요
끓는 가래로 허밍도 부탁할게요

남자는 고갤 들어 구름의 잉태를 구경한다


*성 어거스틴의 시간의 정의:시간이란 무엇인가 아무도 묻지 않을 때에는 시간이 무엇인지 알지만 정작 설명하려고 하면 시간이 무엇인지 알 수 없게 된다







(댓글로 평가  좀 해주세요^^)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552건 1 페이지
청소년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74 3 07-07
1551
돈 많은 아이 댓글+ 4
유동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2 10-04
1550 비지디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0 08-25
열람중 원두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0 08-19
1548 가을하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8-18
1547 이승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8-18
1546 매생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8-01
1545 가을하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07-30
1544 가을하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7-30
1543
짝사랑 댓글+ 1
잠금모드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2 07-25
1542 나는풍선이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7-23
1541
바다의 속내 댓글+ 1
아스라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7-19
1540
댓글+ 1
생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2 07-16
1539 나는풍선이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7-16
1538 bekatlr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7-13
1537 매생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7-10
1536 난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7-06
1535 bekatlr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7-01
1534 bekatlr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7-01
1533
나의 소리 댓글+ 1
아스라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1 06-21
1532
바다 댓글+ 1
승린이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06-15
1531
그들의 관계 댓글+ 1
바르보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1 06-02
1530
댓글 좀 댓글+ 2
바르보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3 05-30
1529 바르보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05-26
1528 바르보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05-26
1527
닭둘기 댓글+ 2
매생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3 05-24
1526 바르보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5-24
1525
탑배우-2 댓글+ 1
매생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5-23
1524 바르보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5-22
1523 바르보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5-2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