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많은 아이 > 청소년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청소년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돈 많은 아이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유동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68회 작성일 20-10-04 12:24

본문

돈 많은 아이 /유동진(고1)


오늘도 장난감은 진열대에 진열되어 있습니다.

새로운 장난감이 눈에 띈 돈 많은 아이는 

그 장난감을 집어듭니다. 


장난감은 새로운 주인이 생겨 매우 신나고

주인과 행복하게 놀 생각에 가슴이 설렙니다.

내가 마음에 드는 것 같습니다.


나를 지독하게 아껴줄 주인이 필요했던 장난감은

아이의 집으로 가는동안 많은 상상에 빠집니다 

벌써부터 나랑 놀아줄 생각에 가슴이 설렙니다. 


주인은 나를 사놓고 다른 장난감과만 놉니다. 

장난감은 애써 놀아달라고 해보지만 

주인은 다른 장난감이 더 마음에 드는 것 같습니다


돈 많은 아이에겐 많은 장난감과 인형들도 있습니다

나 하나쯤은 없어져도 이젠 돈많은 아이에겐

그저 많은 장난감 중 겨우 하나가 없어진 것 입니다. 


장난감은 자기 발로 진열대로 돌아갑니다

나를 예쁘게 봐주고 행복하게 놀아줄 주인을 기다리며

오늘도 장난감은 진열대에 진열되어 있습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처음 써본 시 입니다.

댓글로 소감,조언 한 말씀 달아주시면 감사드리겠습니다. 

추천2

댓글목록

Total 1,554건 1 페이지
청소년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50 3 07-07
1553 동그라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 10-09
열람중
돈 많은 아이 댓글+ 4
유동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2 10-04
1551 동그라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8-30
1550 비지디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8-25
1549 원두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 08-19
1548 가을하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8-18
1547 이승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8-18
1546 매생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8-01
1545 가을하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07-30
1544 가을하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7-30
1543
짝사랑 댓글+ 1
잠금모드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2 07-25
1542 나는풍선이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7-23
1541
바다의 속내 댓글+ 1
아스라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7-19
1540
댓글+ 1
생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2 07-16
1539 나는풍선이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7-16
1538 bekatlr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7-13
1537 매생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7-10
1536 난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7-06
1535 bekatlr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7-01
1534 bekatlr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7-01
1533
나의 소리 댓글+ 1
아스라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1 06-21
1532
바다 댓글+ 1
승린이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6-15
1531
그들의 관계 댓글+ 1
바르보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1 06-02
1530
댓글 좀 댓글+ 2
바르보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3 05-30
1529 바르보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5-26
1528 바르보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5-26
1527
닭둘기 댓글+ 2
매생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3 05-24
1526 바르보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5-24
1525
탑배우-2 댓글+ 1
매생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5-2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