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목 > 청소년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청소년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정민기)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초목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리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26회 작성일 24-07-07 23:53

본문

초목

 

선선한 들바람에 흔들리는 새싹들 속에서

강렬한 햇살에 세상의 색감이 짙어졌을 때도

눈을 감으면 첫 서리가 슬며시코 끝을 간지럽힐 때도

너는 언제나 하나의 선연한 초목이었다.

세상의 모서리가 사라진 듯한 하양 속에서도

너는 초목이었다

아주 처연한 초목이

 

언제나 그곳에 존재했기에

익숙함에 젖어 존재조차 까마득하게 잊었을 적에 이르러서야

바람이 너의 부재를 알렸고

그리던 풍경화를 내팽겨치곤 네게 달려갔으니

사라진 네 자리는 아무 색도 아니었고

새싹들은 지지대가

동물들은 그늘터가

하양들은 모서리가

그리고 캔버스 위 화폭의 빈자리가

이젠 너무나도 커져버린 네 부재 속에

너의 빈자리마저 잊어버릴까

내 그림 속엔 언제나 빈자리가 남겨둔다

언젠가 올 너를 위해

추천1

댓글목록

Total 1,624건 1 페이지
청소년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18 3 07-07
1623
댓글+ 1
리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7-10
1622
편지 댓글+ 1
dodoki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1 07-10
열람중
초목 댓글+ 1
리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 07-07
1620
시차 댓글+ 1
리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6-24
1619
의문 댓글+ 1
돌무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2 06-11
1618
이과식 국어 댓글+ 1
리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6-09
1617
레몬처럼 댓글+ 1
dodoki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2 05-21
1616
세상과 나 댓글+ 2
리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1 05-20
1615
댓글+ 1
리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1 05-15
1614
졸업 댓글+ 1
리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4-15
1613
작은 각인 댓글+ 1
크로와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1 04-08
1612
소통 댓글+ 1
리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4-03
1611
별똥별 댓글+ 1
리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1 03-30
1610
동심 댓글+ 1
리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1 03-29
1609
처음 댓글+ 1
리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3-29
1608
옛사랑 댓글+ 1
리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1 03-27
1607 문학청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3-25
1606 문학청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3-25
1605
발표 댓글+ 1
dodoki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3-20
1604 들찬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1 03-19
1603
순환 댓글+ 1
리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1 03-18
1602
새 삷 댓글+ 1
Jod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1 03-17
1601
바다 댓글+ 1
리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 03-13
1600
낙화유수 댓글+ 1
리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2 03-03
1599
보라색 댓글+ 1
리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1 03-03
1598
회환 댓글+ 1
리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1 02-06
1597
저출산 댓글+ 1
리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1 02-06
1596 노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0 01-02
1595
댓글+ 1
노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1 12-2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gmail.com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