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 앞에서 > 아동문학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동문학

  • HOME
  • 창작의 향기
  • 아동문학

(운영자 : 이승민, 빈삼각)

☞ 舊. 아동문학    ♨ 맞춤법검사기

 

아동문학은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문학(동시, 동화 등)을 의미함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나무 앞에서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34회 작성일 19-01-12 06:59

본문

나무 앞에서 /손계 차영섭

 

나무 앞에 서면

나뭇잎을 바라보며

숨을 크게 들이마신다

 

 

불룩해진 배를 느끼고

잠깐 멈추자마자

숨을 몰아 내쉰다

 

나는 산소를 들이마셨고

탄산가스를 내쉬었다

내가 내쉰 숨을 나뭇잎이 받아,

 

파랗게 들이마시고

탄산가스는 근육이 되고

산소를 모두 내뱉는다

 

나와 나무는 서로 주고받으며

하나가 된다

오! 거룩한 나무와 내 생명의 신비여!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950건 1 페이지
아동문학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78 1 07-07
2949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 0 04:01
2948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 0 03:56
2947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 03-20
2946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03-20
2945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3-20
2944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 03-20
2943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 03-20
2942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0 03-20
2941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3-19
2940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03-19
2939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 03-19
2938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 03-19
2937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0 03-19
2936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03-18
2935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3-18
2934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3-18
2933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 03-18
2932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 03-18
2931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03-17
2930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03-17
2929 최마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03-17
2928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3-16
2927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 03-16
2926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 03-16
2925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3-15
2924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3-15
2923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03-15
2922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03-15
2921 최마하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3-1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