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비 속에 > 시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조

  • HOME
  • 창작의 향기
  • 시조

(운영자 : 정담, 무의)

 ☞ 舊. 시조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겨울비 속에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98회 작성일 19-02-04 01:32

본문

속에

th?id=OIP.ecr0GFJO6F4gSnXDBuhiywAAAA&pid=15.1&P=0&w=193&h=171 


                                                                                                  은파 오애숙


그누가 목놓아서 피맺힌 한 품고서

겨울비 속에 토해 이다지도 슬프게

가버린 세월의 강 뒤  가슴아파 우는가


후련타 흘러내려 냇가로 흐르는 너

한많은 세상에서 숨죽여 삭이어낸

그대의 슬픔 다 토해 이한밤에 보내세


첫사랑 갔다지만 다시금 그누군가

찾아와 손내밀며 미소할 그때일랑

그대여 비게인 날의 해맑음에 누리세


171F8B3B50448AE62E4802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388건 1 페이지
시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3388
귀뚜라미 새글 댓글+ 3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1 08-21
3387
귀뚜라미 새글 댓글+ 2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1 08-21
3386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08-21
3385
가을엔 새글 댓글+ 2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1 08-21
3384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 08-21
3383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1 08-20
3382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1 08-20
3381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 08-20
3380
가을 전령사 댓글+ 2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8-20
3379 취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08-20
3378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8-19
3377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8-19
3376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1 08-18
3375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8-18
3374
팔월의 연가 댓글+ 3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1 08-18
3373
사금파리 댓글+ 5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1 08-18
3372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8-18
3371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08-18
3370
추억 만들기 댓글+ 2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 08-17
3369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08-17
3368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 08-16
3367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 08-16
3366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08-16
3365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 08-16
3364
역전의 인생 댓글+ 2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 08-16
3363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08-15
3362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8-15
3361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 08-15
3360
어여뿐 사랑 댓글+ 2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 08-14
3359
능소화 연정 댓글+ 4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2 08-14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