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은 아름다워라 > 시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조

  • HOME
  • 창작의 향기
  • 시조

(운영자 : 정담, 무의)

 ☞ 舊. 시조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인생은 아름다워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60회 작성일 19-02-08 05:55

본문

[인생은 아름다워라]
                              鴻光


왜 인생은 짧고 예술은 길다고 하는가?
아름다운 것은 무한할 수가 없는 자연의 법칙이기에
더욱더 아름다울 수밖에 없는 것이 아닌가?
그러기에 삶의 영역에서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매사 즐겁고 아름답게 시간을 엮어가는
자혜가 얼마나 중요한가 생각하면 답이 나온다.


서로가 그윽한 눈빛이 믿는 마음을 만들 때


가슴에
진정한 혈맥
변함없는 일생을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871건 1 페이지
시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2871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 0 08:59
2870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 0 05:44
2869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 0 04:59
2868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 04-23
2867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4-23
2866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04-23
2865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04-23
2864 달팽이걸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04-22
2863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4-22
2862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4-22
2861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04-22
2860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04-22
2859 쇄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04-21
2858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04-21
2857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4-21
2856 못말리는짬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4-20
2855 모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 04-20
2854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4-20
2853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4-20
2852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4-20
2851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4-19
2850 구식석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4-19
2849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04-19
2848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4-19
2847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4-19
2846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4-19
2845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4-18
2844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4-18
2843 주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4-18
2842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4-1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