鵲巢日記 19年 01月 05日 > 편지·일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편지·일기

  • HOME
  • 창작의 향기
  • 편지·일기

(운영자 : 배월선)

☞ 舊. 편지/일기    ♨ 맞춤법검사기

  

▷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鵲巢日記 19年 01月 05日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42회 작성일 19-01-05 23:58

본문

鵲巢日記 190105

 

 

     맑았다.

     토요 커피 문화 강좌를 개최했다. 새로 오신 젊은 선생이 꽤 있었다. 교육 소개가 있었고 한때 젊은 시절의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성공에 대한 열망 때문에 울음을 참지 못해 가슴에서 북받쳐 터진 그 신음을 얘기했다. 어떻게 하면 성공할 수 있을까? 모두 눈 말똥말똥하게 나를 쳐다보았다. 젊은 사람이 많아 인생을 어떻게 살았으면 하고 했던 말들이었다. 또 하나, 시학에 관한 얘기를 했다. 공부는 죽을 때까지 해야 함을 글로 다 옮겨 놓을 수 없는 경험과 느낌을 들려주었다. 소개가 끝나자, 젊은 사람이었다. 창업과 관련하여 다음 주에 상담을 받고 싶다고 했다.

     시지 카페 우*와 옥곡 분점에 커피 배송했다.

     시학은 참 묘하다. 써 놓고 보면 잘 쓴 것처럼 보이다가도 한 며칠 지나면 영 아니고 그렇게 보고 있으면 회의감이 든다. 죽 써놓은 걸 보아도 마음에 드는 건 손에 꼽을 정도다. 이것도 자세히 보면 어폐가 있을 것이다.

     저녁에 문 형이 다녀가셨다. 형은 사**대학교에 지원했다. 여태껏 형과 대화를 나누면서 가장 건전하고 희망적인 얘기였다. 형의 논술 실력으로 보아 충분히 가능한 얘기였다. 오늘은 얼굴도 꽤 밝아 한 십 년은 더 젊어 보였다. 주먹이나 환치기 라오스나 컴퓨터 여러 대 그리고 방 같은 시어는 사용하지 않았다. 물만두가 먹고 싶다고 했다. 군만두는 얼핏 생각하면 그것인 것 같은데 물만두는 국물이 흥건하게 있을 것만 같았다.

 

 

     論語 述而 36

     子曰 奢則不孫, 儉則固, 與其不孫也, 寧固.

 

     공자께서 이르시길, 사치스러우면 공손하지 않고 검소하면 견고해서 공손하지 않으면 차라리 견고한 것이 낫다.

 

     奢則不孫사칙불손 사치스러우면 곧 공손하지 않다.

     與其不孫也, 寧固여기불손야, 녕고, 공손하지 않느니 차라리 고루한 편이 낫다.

     與其여기~~ ~하느니 차라리 ~하는 편이 더 낫다라는 뜻의 관용어.

 

     禮與其奢也, 寧儉.례여기사야, 녕검.

     예는 사치스러운 것보다는 차라리 검소한 것이 좋소. 論語·八佾 4

 

 

    元正詩 / 辛蕭

 

 

     元正啓命節 嘉慶肇自玆

     咸奏晩年觴 小大同悅熙

     원정계명절 가경조자자

     함주만년상 소대동열희

 

 

     설날이라 한 해 시절이 열리고

     즐겁고 기쁜 일도 이날부터 시작이다

     다함께 축배를 들자

     우리 모두 기뻐하세

 

 

     元正원정 설날, 命節영절 시령과 절기, 嘉慶가경 즐겁고 기쁜 일, 小大소대 어린아이와 어른, 悅熙열희 기뻐하다 희열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423건 1 페이지
편지·일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2423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0 04:21
2422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 0 04:13
242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00:20
2420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 03-19
2419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3-19
2418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03-19
241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3-18
2416 생글방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3-18
2415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3-18
2414 플루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3-18
2413 플루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3-18
2412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03-18
2411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03-18
241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3-17
2409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3-17
2408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03-17
2407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03-17
240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03-17
2405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3-17
2404 원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3-16
2403 플루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3-16
2402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3-16
2401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03-16
240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3-15
2399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3-15
2398 생글방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3-15
2397 플루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3-15
2396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3-15
2395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3-15
2394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03-1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