뭇국 > 편지·일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편지·일기

  • HOME
  • 창작의 향기
  • 편지·일기

☞ 舊. 편지/일기    ♨ 맞춤법검사기

  

▷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뭇국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47회 작성일 23-01-13 20:39

본문

뭇국

鵲巢이**

 

 

    돈은 도둑맞았고 헛것이 자꾸 보인다. 침대 밑에 요래 찔러놨는데 고걸 어느 년이 쏙 빼가져 간 모양이라, 암만 찾아도 없어, 고고 참. 그게 그렇게 없어질 줄이야, 동걸아 나 치매 아이데이, 돈 벌어 봐도 다 소용없니라 쓸 때도 없는 돈

    엊저녁에는 동걸이 니가 와가 요래 앉아 있더라꼬 아이구머니, 이 밤 중에 니가 웬일로, 하다가 니는 가고 뭐시고 가 어마이 하고 어떤 기집년이 왔는 모양이라, 내 젙에 앉아 있더라꼬, 그러더니 오늘 어떤 년이 왔어, 오후에

    둘이나 올라꼬 둘이 빗든 모양이라,

    영천 일을 끝내고 오후 늦게서야 집에 갈 수 있었다. 오후, 사회복지사께서 다녀갔나 보다. 어머니는 전에 군에서 나온 성숙씨 얘기를 한다. 성숙이 가 보다 몬 해, 추즙고 그래도 가라도 이슨 얘기는 되더라꼬,

    어제 가져다 놓고 무치지 못해 그냥 놓아두고 온 톳나물, 사회복지사께서 무침회 해두었다. 어머니는 오징어 국 국물만 드셨고 밥은 제대로 드시지는 못한 것으로 보였다. 다시 뭇국을 끓였는데 방에서는 안 드시겠다며 고함을 지르시고, 다 끓인 뭇국 국물 몇 숟가락 입에 갖다 대니, 이것도 안 드시려고 악을 쓰시다가 겨우 입에 되었는데 맛이 있었든지 가져오라 하신다. 국물 드시다가 밥 조금 놓아달라고 해서 한술 뜨게 했다. 그 옆에 앉아 나도 조금 먹었다.

    소변을 보고 싶다고 해서 화장실까지 모시려고 팔을 부축하여 일바시었는데 오줌이 샜나 보다. 어머니는 이쯤 해서 한마디 하셨다. 이렇게 일어나기만 하면 오줌이 새, 차마 다행으로 팬티 기저귀 착용하였기에 이부자리까지는 적시지 않았다. 화장실 용변을 보고 팬티 기저귀를 갈아 입혔는데 벗은 기저귀가 흥건해서 무게가 만만치 않았다. 이걸 둘둘 말아 버리려고 하는데, 또 고함을 지르려는 찰나, 엄마 이거 입으면 살 부르터서 안 좋아, 하니까 그제야 이해가 되셨는지 조용히 화장실에서 나올 수 있었다.

    방을 닦고 설거지를 하고 밤새 추우실까 보일러를 조절하며 두었더니, 어머니는 호통을 치시며, 그것도 모자라 마치 분을 이기지 못한 음성으로 고함을 지르셨다. ‘~~~~’ 내가 조절해놨는데 왜 자꾸 만지노? ‘~~~~~’ 어머니는 어머니가 아니었다. 이때 너무 무서웠다. 내일 아침, 커피 강좌가 있어 들리지 못한다고 말씀드렸더니, 왜 왔느냐며 또 호통을 치며 다시는 오지마라는 둥 죽어도 할 수 없으니 가라며 고함을 또 질렀다.

    23.01.13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269건 1 페이지
편지·일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4269 매향박고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1-12
4268 매향박고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1 10-18
4267 진흙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9-26
4266 진흙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2 09-23
4265 진흙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07-15
4264 진흙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07-15
4263 진흙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7-14
4262 진흙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7-09
4261 진흙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7-06
4260 진흙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7-01
4259 진흙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6-27
4258 진흙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6-25
4257 진흙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6-23
4256 진흙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6-22
4255 진흙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6-22
4254 진흙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6-21
4253 진흙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6-16
4252 진흙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6-12
4251 진흙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6-11
4250 진흙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6-11
4249
무제 댓글+ 1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6-09
4248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6-08
4247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6-07
4246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6-06
4245 진흙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6-06
4244 진흙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6-06
4243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6-05
4242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6-04
4241 진흙피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6-04
4240 崇烏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6-0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gmail.com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