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방 있어요 > 포토시(詩)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포토시(詩)

  • HOME
  • 창작의 향기
  • 포토시(詩)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본인이 직접 찍은 사진과 짧은 시를 결합한 작품을 올려주세요 

사진은 해당 게시물 하단의 "파일 첨부"를 눌러 등록하시고, 시는 '내용'란에 쓰시면 됩니다 

일반 빈방 있어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안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50회 작성일 19-06-26 05:46

본문

빈방 있어요


세입자 가족이 주인도 모르게 방을 뺐네요

섭섭하지만 할 수 있나요

피치 못할 사정이 있었겠지요

빈방 있어요

대여섯 식구가 살 비비며 살 수 있는 조촐한 보금자리는 

사과나무에 청풍명월처럼 매달려 있고

주변엔 무화과, 감, 복숭아, 블루베리 나무들이

어깨를 맞대고 오순도순 살아요

티격태격하다가도 먼저 손 내밀어

등 긁어주며 사는 노부부가 주인이에요

아침저녁 보이면 따스한 마음 한 톨 나누는 정만 있으면 돼요

길 잃은 별들도 가끔 찾아오는 방 

공짜로 모실게요

추천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390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