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난감병정 > 포토시(詩)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포토시(詩)

  • HOME
  • 창작의 향기
  • 포토시(詩)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본인이 직접 찍은 사진과 짧은 시를 결합한 작품을 올려주세요 

사진은 해당 게시물 하단의 "파일 첨부"를 눌러 등록하시고, 시는 '내용'란에 쓰시면 됩니다 

장난감병정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댄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31회 작성일 20-12-21 22:41

본문

내 배를 가르면 그 안에 살고 있는 작은 병정

숨 쉬지 못하는 그곳에서 식중독에 걸린 듯 상기된 얼굴

작은 숨구멍을 찾으려는 듯 하나

그 안을 지켜야 하는 아주 작은 병정

장기의 소리를 들으며 오늘 그가 먹은 밥,

그가 들은 말들이 흐르는 장기를 구경해 

그 몸속에 흡수되어 가는 과정을 지켜 보려해 

때로는 역겨운 말, 추악한 말, 입에 담지도 못할 더러운 말들

병정은 내 몸속에서 모두 지켜보고 있어

총칼은 항상 장전이 되있지만 

그의 신분은 단 한 발자국도 움직일 수 없어.

무언가를 지켜려 하나 본인 자체도 그 무언가가 뭔지 몰라

이해하기보다는 숙명처럼 지켜내지 

가끔 그 병정의 얼굴을 보면 금방이라도 터질 듯해 

그 병정의 분노가 내 핏줄을 타고 전율해 

하지만 병정의 인내심은 내가 산 세월만큼 길고

오늘도 그는 하염없이 바라보네 

내가 또 어떻게 반응할지 지켜봐주네 

언젠간 그 병정이 쥔 무딘 총의 총알이 한발이라도 발사

되지 않게 나는 잘 달래보려해 또 

병정, 병정, 병정, 그는 작은 장난감 병정

내가 죽고 흑이 되면 같이 부적처럼 뭍힐 병정

병정, 병정, 병정, 그는 작은 장난감 병정

내 안에 숨어 있는 그를 깨우지 마 

영원히 서있게 영원히 단 한발자국 없는 부동자세.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320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