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속으로 > 포토시(詩)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포토시(詩)

  • HOME
  • 창작의 향기
  • 포토시(詩)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본인이 직접 찍은 사진과 짧은 시를 결합한 작품을 올려주세요 

사진은 해당 게시물 하단의 "파일 첨부"를 눌러 등록하시고, 시는 '내용'란에 쓰시면 됩니다 

가을 속으로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시공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58회 작성일 23-10-29 14:48

본문

향내 가득 실내엔 무거운 침묵이 흐르고 

황망한 표정의 슬픔들만 공간에 가득하다.


암 투병 속에 얼굴을 보기 어렵더니

고인이 되고서야 영정으로 마주했다. 


이젠 낯설지도 않은 풍경이다. 

사뭇 다가선 이별의 시간들이 두려워진다. 


이제 또 한 명의 친구가 생전에

만날 수 있는 동창 명단에서 지워졌다.


그렇게 2023년 10월의 마지막주는 

또 하나의 아픈 기억을 남겼고  


친구는 아픔과 슬픔을 뒤로한 채 가을 속으로 

그렇게 사라졌다. 


           고인의 영원한 안식을 기원하면서


추천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506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gmail.com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