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 > 소설·수필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소설·수필

  • HOME
  • 창작의 향기
  • 소설·수필

☞ 舊. 소설/수필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문학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161회 작성일 19-01-14 00:06

본문

문학 /오기사

문학의 포괄적 의미는 글자로  된
모든 언어 생각을 표현한 문체들 이라고
한다
옛 선비들은 먹물을 풀어서
한시를 적었는데 
지금은 티비 진품 명품 프로에서는
몇천만을 호가  하는 글자들도 있다
글은 첫째  지식과 인격이 겸비되어야
그 가치를 높일수 있는 것인데
문학가들은  무명인으로  또는  습작가로
문학에 매진하지만 빛을 보지  못하는 경우많아서
문예지에 당선도 못하고 아마추어 작가를 벗어나지 못한다
향기지천명  맨 은 여기 시마을에서
작가도 아니고 아마추어도
되지 못하여 창작시방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예능이란 사실 타고난 재능과
본인의 능력으로 성취 하는 것이다
향기지천명 맨의  글은 그저 일기 쓰기에지나지
않지만 속에 담아 놓은 이야기를
여기  시마을에 와서 적어 보며 
답답함을 풀고자함의 뜻이 크다
유명 작가들의  문학 작품집들은 사실
한마디로 꾀값이 좀 나가고 비싸다
글만 써서 먹고 살수도 있다
그러나 아마추어들은 사실  여기 시마을 을
벗어나면 글을 썼다는 것에 알아주고
댓글을 달아 주는 곳이 있을까 싶다
물론 훌륭하신 작가님들도 오셔서
좋은 글을 써주신다는 것도 알고 있으며
여러 훌륭한 분들과 함께 창작방 이든
소설 수필 방을 오시는 줄을 알지만
창착방에 쓴 글을 작품이라고  내 놓고
인정 받으려 하지는  않는다
물론 이곳 소설 수필 방도 그렇지만
중요한 것은 글을 쓰는 사람의 개인적인
취지에 맞게 반영이 되는지가 우선 아닐까 싶다
시마을의 글을 쓰는 모든 사람들은 비싼 값의 글을
쓰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쓴 글에대한 뜻은 늘 반영되고 있으므로
그런 까닭에 참 열심히 쓰고 있다고 본다

사실 내 나라의 말을 내나라의
글로  쓴다는 것은 참으로 훌륭하고
자랑스러운 일이다
추천2

댓글목록

한남주부님의 댓글

profile_image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예---- 문학 이라는 문자 예전 부터 보고
듣고했지만 ------
공간 후루룩------그냥 ------후루륵----
반가워서 --------문학
흔적 남겨 놓고 ~부끄부끄
그래도 ~좋았답니다

Total 1,127건 1 페이지
소설·수필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1127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7-16
1126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7-12
1125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7-10
1124 박종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7-09
1123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7-06
1122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7-03
1121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7-03
1120 8오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6-29
1119 박종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6-25
1118 오마이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6-22
1117 오마이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6-21
1116 김명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6-10
1115 이혜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05-24
1114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0 05-15
111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5-13
111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5-02
111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5-02
1110 도일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04-25
1109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 0 04-14
1108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0 04-06
1107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8 0 03-22
1106
봄날은 온다 댓글+ 1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 1 03-21
1105
흙에 관하여 댓글+ 1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 03-20
1104
있는 그대로 댓글+ 1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1 03-19
1103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3-18
1102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1 0 03-10
1101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3-06
1100
소장가는 날 댓글+ 1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1 03-06
1099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3-03
1098
화왕산 댓글+ 1
장자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1 03-0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