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몽_빠르게 져버린 활짝핀 나의 봄 > 소설·수필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소설·수필

  • HOME
  • 창작의 향기
  • 소설·수필

☞ 舊. 소설/수필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춘몽_빠르게 져버린 활짝핀 나의 봄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조연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56회 작성일 19-02-22 00:42

본문

- 춘몽 -


꿈이 아니라 봄 이였다

.
.
.
.
얼었던 자리가 녹아 물이 흥건하다.

꽃이 피는 계절이 오자
새들은 다시 돌아 왔고
상완은 개화를 하였다.


짧아진 머리를 손으로 쓸어 넘기고는

이내 목에 긴 수건을 둘러버리는 상완,


집밖을 나서자 아직 덜가신 추위 한줌이 날아들고

이를 체감이라도 한듯
짧은 입김과 함께 발걸음을 돌린다.
.
.
.
.
두꺼운 양장이 무겁다

변절자의 꼬리표 마냥 자신을 따라오는 사람들의 시선들을 모아

곧 있으면 그 무겁던 양장 마져도 가벼워져 더 무거운 옷을 맞추게 될것이라던
부모의 말을 떠올리며
입을 닫고 묵묵히 걷는다
.
.
.
.
앉아서
앉아서 기다린다,

변해가는 조선이 돌아오기를 바라는것인지

가만히 앉아서
그저 먼곳을 응시한다


바람한점 지나가지 않는 봄의 시작점

조선에는 겨울이 불어오고 있었다
.
.
.
.
문득 고개를 돌려 옆을 살피니

장옷을 싸맨 여인이 서있었다

개화를 한 상완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

이내 여인은 가던길을 마저 발걸음 하였고
상완은 이를 바라보다
 조심스레
 따라든다
.
.
.
.
여인이 한 발자국 앞으로 내딛자
상완의 걸음도 앞으로 나아간다

한뼘 한뼘
상완은 여인에게 가가워 지려는것일까 아니면
한걸음 물러나려는 것일까

첫 봄바람이 장옷의 자락을 쓸어 넘기자
인기척을 느낀 여인이 뒤돌아본다

숨을 곳도 없었고 숨을 겨를도 없었던 상완,

그렇게 둘은 서로의 얼굴을 마주했다
.
.
.
.
처음 이였다
여인의 뒤를 밟아 보는것도,
그 뒤를 밟아 서로 마주하는 일도

봄에 피는 새싹을 체감이라도 한듯
상완은 연한 미소를 머금었고

여인의 눈에는 자신을 뒤따라 오는 낮선이의 대한 경계심과 봄햇살의 편안함이
녹아 있었다
.
.
.
.
여인은 상완을 바라보고는 다시 앞으로 몸을 돌린다

주체할 새도 없이 발걸음을 옮기는 여인,

상완의 마음도 체 정신을 차리기 전에 발걸음을 옮긴다


다시걷는다,
다시 뒤따른다

이둘의 사이는 봄과 겨울 그 어디쯤에 있는 것일까?

걷다
걷고
걸어

또 한번의 인기척을 느낀 여인,
다시 몸을 돌려 뒤를 바라본다

상완은 준비할 틈도 없이 뒷걸음질 처버렸고
여인의 장옷은 걷어져 곱게 땋은 머리카락이 보여졌다


다시 한번 마주쳤다


상완은 겨울에 핀 꽃을 보듯
여인은 겨울 샛 바람에 눈이 시리듯 


그렇게 둘은 서로를 바라 보았다



겨울 끝자락에 걷는 꿈같은 것들


그것은 만남이고,마주침이고

봄 이였다.


1부_끝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114건 1 페이지
소설·수필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1114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5-15
111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5-13
111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5-02
111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5-02
1110 도일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4-25
1109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4-14
1108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4-06
1107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 0 03-22
1106
봄날은 온다 댓글+ 1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1 03-21
1105
흙에 관하여 댓글+ 1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1 03-20
1104
있는 그대로 댓글+ 1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1 03-19
1103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3-18
1102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0 03-10
1101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3-06
1100
소장가는 날 댓글+ 1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1 03-06
1099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3-03
1098
화왕산 댓글+ 1
장자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1 03-01
1097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2-28
1096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2-28
1095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2-26
1094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2-25
1093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2-24
1092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2-23
1091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2-22
열람중 조연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2-22
1089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2-21
1088 이혜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2-20
1087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2-20
1086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2-19
1085 소영사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2-1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