흙에 관하여 > 소설·수필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소설·수필

  • HOME
  • 창작의 향기
  • 소설·수필

☞ 舊. 소설/수필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흙에 관하여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175회 작성일 19-03-20 16:17

본문

흙에 관하여 / 부엌방

 

나는 논과 밭 온갖 땅을 파면서 길게만 느껴지는 유년의 시간을 보냈다.

손과 발 온몸은 흙으로 묻혀져 시골뜨기로 새카맣게 탄 얼굴에 한숨만 나오는

수동적인 생활속에 기억하기도 싫은 시절 있었다. 어른이 되고 유년을 바라볼 때

푸르던 것은 더 푸르고 붉은 것은 더 붉어 지는 것,  모든 단상들이 놓여진 곳에

살아서도 죽어서도 다 품고 있는 저 고요하고 담담한 흙을 바라보는

시린 맘 훓어서 가슴에 아려오는 날 오늘에서야 뒤 돌아 보니

나의 고향 그 흙만이 더 그립다. 어머니 같은 가슴속으로 내가 외롭고 힘들때면

나는 산을 찾았고 들을 찾았다. 그 곳에는 늘상 흙으로 빚어낸

새싹들과 꽃들 나무들 그 곳은 오직 흙만이 품었다. 아무도 돌

보아 주지 않아도

아무리 비가내려도 눈이내려도 천둥이 번개가 쳐도 흙만이 밤

낮으로 보살피고 있었다. 친구도 대신해주고 바위도 끌어않아

먼산을 바라보아주는 참선은 오직 흙만이 있었다. 온통 기꺼이

받아주는 고향도 흙속에 있었고 서 있는곳도 앉아 있는 것도 모

두다 그 속에서 숨쉬고 뱉어냈다. 소음도 울음도 각종 쓰레기도

모두다 가릴 것도 없이 말없이 받아주는 것이다. 사람이 제 아무리

바빠도 흙을 밟지 않고 지나갈 수 없다. 그곳에는 숨이고 근본인

것이다.

그렇게 흙은 썩어지고 썩어져 모든 것을 받아주는 마음은

바로 자식을 기다리고 기다리며 언젠가는 보답도 원치도 않는 맘

버리시고 사라지는 어머니의 희생, 똑 같은 사랑이었다.

 


추천1

댓글목록

Total 1,146건 1 페이지
소설·수필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1146 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1 08-22
1145 김춘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8-21
1144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8-18
1143
눈물의 횟수 댓글+ 2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8-07
1142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8-06
1141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8-06
1140 우주의세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8-05
1139
아재 댓글+ 2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8-05
1138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8-04
1137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8-03
1136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8-02
1135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8-01
1134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7-30
1133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7-29
1132 박종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7-29
1131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7-28
1130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7-27
1129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7-25
1128 박종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1 07-24
1127 우주의세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7-24
1126 박종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1 07-22
1125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7-21
1124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7-16
1123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7-12
1122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7-10
1121 박종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7-09
1120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7-06
1119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7-03
1118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7-03
1117 박종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6-2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