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를 어떻게 사랑하느냐고요? > 소설·수필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소설·수필

  • HOME
  • 창작의 향기
  • 소설·수필

☞ 舊. 소설/수필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그대를 어떻게 사랑하느냐고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14회 작성일 19-04-06 02:40

본문

그대를 어떻게 사랑하느냐고요?
                                           - 엘리자베스 바렛 브라우닝-

 

그대를 어떻게 사랑하느냐고요? 제 사랑의 방식들을 한번 헤아려 볼게요.

바라봄의 한계 밖에서, 존재함의 목적과 원형적 은총을 느낄 때

 

전 그대를 제 영혼이 이를 수 있는 깊이와 넓이와 높이만큼 사랑합니다.

햇살 아래서든 촛불 아래서든 일상의 가장 하찮은 순간에 이르기까지 그대를 필요로 할 만큼 전 그대를 사랑합니다.

전 그대를 자유롭게 사랑하죠. 그것은 마치 권리를 위한 투쟁과도 같아요

전 그대를 순수하게 사랑하죠. 그것은 마치 남들의 칭찬 따윈 무시하는 자유분방한 마음 같아요.

해묵은 슬픔을 이겨내려 쏟아낸 저의 정열 그대로 어린 시절의 해맑은 믿음 그대로, 저는 그대를 사랑합니다.

절 지켜주는 성자는 어디에도 없는 것 같았고, 그래서 전 사랑을 잃어버린 줄 알았죠.

전 그대를 그 사랑으로 사랑해요. 전 제 일생동안의 숨결과 눈물로 그대를 사랑합니다.

 

신이 저를 데려가신다 해도 전 오히려 죽음 뒤에 그대를 더 사랑할 거에요.

 

 

 

>>>   아름답고 고운 시 한편 추천 합니다 고운 시 한편으로 영혼의 행복을 추구합니다   <<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128건 1 페이지
소설·수필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1128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 12:37
1127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7-16
1126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7-12
1125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7-10
1124 박종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7-09
1123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7-06
1122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7-03
1121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7-03
1120 8오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6-29
1119 박종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6-25
1118 오마이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6-22
1117 오마이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6-21
1116 김명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6-10
1115 이혜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05-24
1114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 0 05-15
111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5-13
111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5-02
111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5-02
1110 도일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04-25
1109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 0 04-14
열람중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0 04-06
1107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2 0 03-22
1106
봄날은 온다 댓글+ 1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 1 03-21
1105
흙에 관하여 댓글+ 1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 03-20
1104
있는 그대로 댓글+ 1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1 03-19
1103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03-18
1102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1 0 03-10
1101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3-06
1100
소장가는 날 댓글+ 1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1 03-06
1099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3-0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