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를 어떻게 사랑하느냐고요? > 소설·수필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소설·수필

  • HOME
  • 창작의 향기
  • 소설·수필

☞ 舊. 소설/수필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그대를 어떻게 사랑하느냐고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317회 작성일 19-04-06 02:40

본문

그대를 어떻게 사랑하느냐고요?
                                           - 엘리자베스 바렛 브라우닝-

 

그대를 어떻게 사랑하느냐고요? 제 사랑의 방식들을 한번 헤아려 볼게요.

바라봄의 한계 밖에서, 존재함의 목적과 원형적 은총을 느낄 때

 

전 그대를 제 영혼이 이를 수 있는 깊이와 넓이와 높이만큼 사랑합니다.

햇살 아래서든 촛불 아래서든 일상의 가장 하찮은 순간에 이르기까지 그대를 필요로 할 만큼 전 그대를 사랑합니다.

전 그대를 자유롭게 사랑하죠. 그것은 마치 권리를 위한 투쟁과도 같아요

전 그대를 순수하게 사랑하죠. 그것은 마치 남들의 칭찬 따윈 무시하는 자유분방한 마음 같아요.

해묵은 슬픔을 이겨내려 쏟아낸 저의 정열 그대로 어린 시절의 해맑은 믿음 그대로, 저는 그대를 사랑합니다.

절 지켜주는 성자는 어디에도 없는 것 같았고, 그래서 전 사랑을 잃어버린 줄 알았죠.

전 그대를 그 사랑으로 사랑해요. 전 제 일생동안의 숨결과 눈물로 그대를 사랑합니다.

 

신이 저를 데려가신다 해도 전 오히려 죽음 뒤에 그대를 더 사랑할 거에요.

 

 

 

>>>   아름답고 고운 시 한편 추천 합니다 고운 시 한편으로 영혼의 행복을 추구합니다   <<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226건 1 페이지
소설·수필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1226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05-30
1225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5-29
1224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5-21
1223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1 04-25
1222 브루스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4-25
1221
기다림 댓글+ 1
영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4-23
1220
초록별 연애 댓글+ 1
브루스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4-22
1219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2 04-17
1218 영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4-13
1217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4-04
1216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2 03-27
1215 영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3-26
1214 영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1 03-24
1213 영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3-24
1212 영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1 03-24
1211 영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3-20
1210 大元 蔡鴻政.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3-19
1209 大元 蔡鴻政.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3-19
1208 영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3-17
1207 영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3-16
1206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1 03-08
1205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 03-05
1204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3 03-02
1203 인생만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2-23
1202 김영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0 0 02-23
1201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1 02-20
1200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1 02-10
1199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2-06
1198 도일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2-04
1197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2-04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